•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9691-399700 / 464,9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뇌하는 예술···거침없는 정욕 .. '피카소의 예술과 사랑' 展

      ... 추기경,침대 밑에는 라파엘의 성공을 시기하던 조각가 미켈란젤로가 숨어 이 광경을 훔쳐보는 유머러스한 작품이다. 성적 예술적으로 무력해진 피카소의 심리를 나타낸 것인데 직접 행동하기보다는 훔쳐보는 입장이 반영됐다. 피카소는 정치 사회적인 이슈 등을 다루기도 했지만 "예술은 한번도 정숙한(chaste) 적이 없었다"는 자신의 말처럼 삶과 사랑,성과 욕망이 주된 관심사였다. 출품작은 '초상화''조각가의 작업실''화가와 모델''라파엘과 라 포르나리나''서커스''누드' ...

      한국경제 | 2003.07.14 00:00

    • 평창특위 김운용책임 논란 계속

      ... 평창'이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경천(金敬天) 의원도 "서툰 무당이 사람 잡는다"면서 "`들었다'는 말만 갖고 사실로 확정하려 해선 안된다"고 제동을 걸고 `마녀사냥'이라는 말도 사용했다. 전갑길(全甲吉) 의원도 "스포츠가 정치적으로 이용돼선 안된다"고 거들었다. 반면 한나라당 김영선(金映宣) 의원은 "김 위원이 부위원장 출마를 위해선 편지를 발송하고 인터뷰한 신문도 배포했지만 평창유치를 위해선 그런 활동을 한 적이없다"면서 `소극적 방해설'을 제기했다. ...

      연합뉴스 | 2003.07.14 00:00

    • 정대표-문실장 심야회동

      ... 정면충돌하는 것으로 비쳐져 유감스럽다"고 말했고, 정 대표는 자신의 대선자금 관련 발언에 대해 "청와대를 끌고가려는 것처럼 비쳐졌다면 오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서는 정 대표가 굿모닝시티로부터 받은 돈의 성격, 즉 `정치자금'문제에 대해서도 얘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으나, 정 대표가 청와대에 대해 은연중시위해온 검찰 수사와 관련된 얘기나, 정 대표의 향후 거취 등에 관해서는 언급이없었다고 이 실장은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기자 kn020...

      연합뉴스 | 2003.07.14 00:00

    • 아랍연맹 "과도통치위 출범 점령종식 첫걸음"

      아랍권 22개국의 정치.군사 협력체인 아랍연맹은 13일 이라크 과도통치위원회의 출범과 관련, 미군 점령 종식과 주권회복을향한 첫걸음이라며 환영했다. 아므르 무사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25인 과도통치위 출범과 관련한 논평에서 "이라크의 주권 회복과 이라크 국민에 의한 새로운 국가 건설 및 점령 종식을 향한 조치"라고 말했다. 무사 총장은 또 과도통치위에 참여하는 "모든 인사들은 이라크를 안정으로 이끌고 국민의 정당한 요구를 수용해야 하는 중차대한 ...

      연합뉴스 | 2003.07.14 00:00

    • 야 쇄신모임 정치개혁 공청회

      한나라당 개혁성향 의원들의 모임인 '쇄신모임'과 '미래연대'는 14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상향식 공천의 제도적 정착을 위한 공청회'를 갖고 지구당 구조개혁, 상향식 공천 정착을 위한 정치개혁 관련법 개정안 제출에 앞서 마지막 의견수렴에 나선다. 정병국(鄭柄國) 의원은 공청회에 앞서 13일 배포한 발제문에서 "정당개혁의 제1과제는 지구당 구조개혁과 상향식 공천제의 민주적 정착"이라며 지구당의 재정독립과 민주적 운영 및 공직후보자 추천권 확보, ...

      연합뉴스 | 2003.07.13 00:00

    • 정치자금제도 이번엔 개선되나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의원은 지난 11일 지난해 자신의 정치자금 `양심선언'에 대해 `견디다 못해 나온 비명'이었다고 표현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여야 정치권에 `지킬 수 있는' 정치자금제도를 만들 것을 종용하는 가운데 지난 5월엔 "정치인들의 선거자금에 대해 법적으로 허용된 액수냐, 어디서 났느냐 물으면 답을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시민사회단체들도 정치인들에게 길을 열어줘야 한다. 감시보다 더 중요한 것이 허용"이라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3.07.13 00:00

    • 재계, 정치자금 불똥우려 `전전긍긍'

      정대철 민주당 대표의 `200억원 정치자금 모금'발언이 정가에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자 기업들은 이 파장이 재계쪽으로 역류되지 않을까 우려하면서 일제히 `입조심'에 들어갔다. 정치자금 문제가 표면화되면서 `불똥'이 정치자금을 제공한 기업쪽으로 번질 경우 비자금 조성, 정.경유착 등 기업의 투명성과 신뢰도에 커다란 흠집을 낼 수 있는사안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따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삼성 등 재계는 13일 정치자금을 제공하지 않았다거나 ...

      연합뉴스 | 2003.07.13 00:00

    • 정치.선거자금 제도개선 한목소리

      `굿모닝 시티'의 정치자금 비리의혹과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의 대선자금 발언파문을 계기로 각종 정치.선거자금의 실태 공개를 통해 제도개선책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치.선거자금 비리파문의 되풀이를 막기 위해선 정치자금 제도를 현실화하되투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정치자금법 등 관련법의 정비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여야와 정치권 안팎에서 공감대를 얻고 있어, 과연 17대 총선을 앞두고 이번엔 제도개선이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연합뉴스 | 2003.07.13 00:00

    • 정치가, 또 식민지배 합리화 망언

      에토 다카미(江藤隆美.77) 전 일본 총무청장관이 일제 식민지 지배를 합리화하고 일본의 한국, 중국 불법 체류자들을 노골적으로비하, 파문이 예상된다. 1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에토씨는 12일 후쿠이(福井)시에서 열린 당지부 정기대회 강연에서 한일, 중일의 과거 역사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1910년의 한일합방은국제연맹이 승인한 것으로 일제 식민지 지배는 정당한 것이었다는 식의 망언을 다시늘어 놓았다. 중의원 10선의 자민당 원로 의원격인 그...

      연합뉴스 | 2003.07.13 00:00

    • 정치가, 또 식민지배 합리화 망언

      에토 다카미(江藤隆美.77) 전 일본 총무청장관이 일제 식민지 지배를 합리화하고 일본의 한국, 중국 불법 체류자들을 노골적으로 비하, 파문이 예상된다. 1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에토씨는 12일 후쿠이(福井)시에서 열린 당지부 정기대회 강연에서 한일, 중일의 과거 역사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1910년의 한일합방은 국제연맹이 승인한 것으로 일제 식민지 지배는 정당한 것이었다는 식의 망언을 다시 늘어 놓았다. 그는 한일합방에 대해 당시는 국제연...

      연합뉴스 | 2003.07.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