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2061-422070 / 461,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포철, 박태준 명예회장 공식추대 확정

      ... 총리는 유 회장의 거듭된 명예회장 추대 제의를 고사해 오다가 최근 사무실과 급여 등 실질적 편의를 전혀 제공받지 않는 순수한 명예직이라면 생각해 볼 수도 있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명예회장은 지난 81년부터 92년까지 포철에서 대표이사 회장을 지낸 뒤 92,93년 명예회장을 역임했다. 이후 정치에 참여 총리에 등용됐으나 부동산 명의신탁 파문을 일으켜 지난해 5월 중순 사퇴했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26 00:00

    • [가닥잡힌 '새만금사업'] "밀실행정 산물..." 강력 투쟁..환경단체

      ... 수 없는 범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노동단체들도 이날 논평을 내고 새만금사업의 중단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생태계 파괴와 수질오염 등에 대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권이 내년 선거를 의식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문제"라면서 "정부는 사업강행을 중단하고 원점에서 해결방안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도 "정부 부처내에서조차 합의되지 않은 정책을 정략적 판단에 따라 무리하게 추진할 ...

      한국경제 | 2001.05.26 00:00

    • [특파원코너] '독점을 폭격하라'

      ... 폭격하라(砲打司令部)''라는 제목의 문장을 인민일보 1면에 실었다. 당시 권력을 잡고 있었던 류샤오치(劉少奇) 덩샤오핑(鄧小平)등 주자파 세력이 폭격의 대상이었다. 이 문구는 문화대혁명의 신호탄이었다. 요즘 마오쩌둥의 정치운동을 연상케 하는 글이 중국언론에 자주 등장하고 있다. ''독점을 폭격하라(砲打壟斷)''는 게 그것. 폭격의 대상이 사령부에서 독점으로 바뀐 게 차이점이다. 중국정부가 독점 깨뜨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제전문가들에게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종합지수, 강보합 마감…장중고점 경신 후 반락

      ... 앨런 그린스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24일 오후 8시 20분 뉴욕경제클럽에 참석, 경기하강 위험이 여전해 추가적인 정책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25일 발표되는 미국의 지난 1/4분기 국내총생산(GDP) 잠정치가 당초 발표했던 2.0%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충격완화 시도라는 인식이 확산됐다. 뉴욕증시가 금리인하 기대감과 예상보다 늦어지는 경기 회복에 어떻게 반응할 지를 지켜보자는 심리가 강했고 주말을 앞둔 경계매물이 출회되면서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서전트 점프

      ... 머리를 디밀었다. 그러나 뒷심 부족으로 전고점을 경신하지 못한 채 거래를 마감했다. 프로그램 매수가 1,600억원 유입됐음에도 불구하고 지수관련 대형주에서는 등락이 뒤섞였다. 미국의 지난 1/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가 추계치 밑으로 수정되리라는 전망을 비롯, 다시 경기문제에 부딪힌 것. "경제성장률이 평균 수준을 밑도는 구간을 벗어나지 못했으며 경제의 취약성이 지금 예상하고 있는 것보다 심화될 위험이 상존, 추가적인 정책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이회창총재 '공격수'..노무현 고문 연일 비판

      ... 현 정부의 개혁정책을 옹호하면서 이회창 총재에 대한 공격의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노 고문은 24일 기자간담회를 자청,"이 총재가 어제 국가혁신위 회의에서 ''따뜻한 보수''''개혁적 보수''란 얘기를 했는데 이는 ''기만적 보수''일 뿐"이라고 폄하했다. 노 고문은 이에앞서 지난 23일 국회 국민정치연구회 포럼에 참석,"이 총재는 정치스타일이 편협하고 역사를 보는 안목이 좁다"고 비난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이총재 금강산관광 반대 한화갑위원 강력 비판

      ... 24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금강산 관광을 반대하는 것은 결국 그에게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최고위원은 이날 수원 호텔캐슬에서 열린 경기도내 기관·단체장 모임에 참석,"미래 국가 최고지도자가 되겠다는 정치인이 정치적 이유로 이를 반대한다면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은 "금강산 관광을 위해 1억5천만달러를 지불했지만 평화를 위한 불가피한 부담"이라며 "평화유지비용을 ''북한 퍼주기''라고 하는 것은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지수선물 7일 상승, '美 금리인하 기대' 개인 밀고당겨

      ... ''경기불황 종결'' 발언을 뒤집으며 현실을 인정하더니만 ''경제정책의 시장반응속도가 빨라졌다''고 시장을 추스리더니 ''추가적인 정책대응''을 언급하면서 금리인하 기운을 불어넣었다. 이날 발언은 25일 1/4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가 하향 수정되고 내구재 주문 악화 발표가 이어질 경우 자칫 경제주체의 심리가 급반전하며 아래로 휩쓸리는 사태를 우려, 현 상황의 녹록찮음과 지속적인 정책대응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린스펀 FRB 의장의 교묘한 선제적 금리인하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불안한 '어음'] 이젠 市場이 외면..결제관행 대변혁...급속퇴출 의미

      ... 가장 큰 원인은 바로 시장의 힘이다. 기업간(B2B) 전자상거래가 확산되면서 어음이란 종이 쪽지는 오히려 귀찮은 존재가 됐다. 게다가 은행들이 기업 결제라는 새로운 틈새시장을 공략하면서 어음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이 특별법 제정까지 검토하며 없애려 했던 어음이 경제 환경의 변화와 함께 자연스럽게 무대 뒤로 사라지고 있는 셈이다. ◇ 시장에서 퇴출 =어음이 사라지고 있는 요인은 크게 두가지다. 우선 전자상거래의 확산이다. 기업들이 인터넷을 ...

      한국경제 | 2001.05.25 00:00

    • [우리학교 우리학과] '숙명여대 언론정보학부' .. 전문인 육성

      ''언론을 알아야 세상을 안다'' 숙명여대는 정보화 사회화 개방화 민족화에 맞는 특성화된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언론정보학부는 이같은 목표가 구체적으로 구현되는 학문 분야다. 또 사회과학의 종합학문분야로 정치학 심리학 경제학 경영학 사회학 법학 등 다양한 학문을 종합적으로 검토, 각종 미디어에 적용하는 응용학문이다. 언론정보학부는 정보방송학전공과 홍보기획학전공으로 나뉜다. 이 두 전공은 모두 미디어의 내용이 어떤 것인지, 그 현상이 인간에게 ...

      한국경제 | 2001.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