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2111-422120 / 462,9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政爭이 경제회복 발목잡아" .. 陳부총리, 정치권에 쓴소리

      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19일 "정치불안이 경제운용과 구조조정에 많은 영향을 준다"며 정치권에 대해 강한 불만을 터뜨렸다. 진 부총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생방송 손에 잡히는 경제, 김방희입니다'에 출연,"여.야.정 2차 정책포럼을 열어 경제.민생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했으나 정치권에서 싸우다보니 그런 기회가 쉽지 않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아르헨티나 경제가 위기에 빠진 것은 정치 및 사회가 불안해 인기정책을 쓴 결과 구조조정을 ...

      한국경제 | 2001.07.19 22:33

    • [비례대표 배분방식 '위헌'] 1인2표제로 선거법 개정불가피..파장.반응

      ... 규정이 마련되지 않으면 입후보자는 기탁금을 내지 않아도 출마가 가능해진다. 또 내년 6월로 예정된 광역의원 선거의 경우도 국회의원 선거와 마찬가지로 비례대표제가 존재하기 때문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여야는 조만간 국회 정치개혁특위를 가동,선거법개정 작업에 착수키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1인2표제와 함께 내부적으로 중대선거구제 도입도 검토한다는 입장이어서 선거법 개정방향을 놓고 여야간에 논란이 재연될 전망이다. 민주당 정개특위위원장인 박상천 최고위원은 ...

      한국경제 | 2001.07.19 20:21

    • 군소정당 위헌결정 '환영'

      ... 제기한 민주노동당은 성명을 통해 "1인1표제의 위헌성은 너무도 당연했음에도 불구하고 16대 총선을 앞두고 각 당의 정략에의해 (개선이) 좌절돼 위헌적인 제도에 의해 총선이 치러졌다"면서 "1인1표제와 기탁금 위헌결정은 한국사회 정치대개혁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민노당은 작년 16대 총선 당시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하면서 "당시 우리 당은 4-7%의 지지율을 보여 1인2표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로 총선이 치러졌다면 3-6석의 국회의원을 당선시킬 수 있었다"며 ...

      연합뉴스 | 2001.07.19 18:01

    • 선관위 '선거법위헌' 비상

      ... 개선방안을 마련, 국회에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선관위 관계자는 "헌재의 결정에 따라 새로운 선거제도가 마련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만큼 투.개표 등 선거사무의 근본적인 변화가 불가피하다"면서 "조만간 선관위 공식의견을 마련, 정치권에 건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1인2표제가 도입될 경우 투.개표 관리방식의 근본적인 재조정이 필요하다"면서 "17대 총선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선거제도 변화에 맞춰 업무를 재조정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선관위는 ...

      연합뉴스 | 2001.07.19 17:59

    • [선거법 위헌결정 파장]

      현행 비례대표 배분과 1인1표제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위헌결정은 지난 40여년간 유지돼온 선거제도 골격의 일대변동과 그에 따른 정치구도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헌재의 위헌결정에 따른 선거제도 변화는 3년후 실시될 17대 총선때부터 적용되겠지만 선거제도 변화를 감안한 정당간 제휴전략의 변화나 군소정당의 입지 확대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내년 대통령선거 구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선거제도 변화 전망 = 1인1표제하의 전국구제라는 현행 ...

      연합뉴스 | 2001.07.19 17:55

    • 선거법 전면손질 불가피

      ... 대한 개정을 계기로 소선거구제를 중대선거구제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다시 힘을 얻을 것으로 예상돼 소선거구제하에서 선거구간 인구비례의 위헌소지와 함께 선거구제 변경 논란도 재연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정치개혁특위가 재구성되면 선거법 개정 협상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이나 선거제도 변화에 대한 여야의 이해관계가 크게 엇갈리고있어 조기개정 전망은 불투명하다. 민주당 정치개혁특위위원장인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은 19일 "위헌결정에 따라 현행 ...

      연합뉴스 | 2001.07.19 17:48

    • 김대통령 "남북문제 정치이용 안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19일 "어떤 경우에도 남북문제를 국내정치에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민족통일협의회 한양수(韓陽洙) 의장과 이영덕(李榮德)지도위원 등 임원 35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 다과를 함께 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남과 북이 민족 앞에 옷깃을 여미고 민족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또 "이 땅에 공산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도 없고 안보를 소홀히 하는 사람도 없다"면서 "북한과의 경협은 ...

      연합뉴스 | 2001.07.19 17:45

    • "對언론 정치적의도 없다" .. 주미대사, 美 의원에 서한

      양성철 주미 대사는 18일 다나 로라배커 의원(민주.캘리포니아) 등 미국 하원의원 10여명에게 서한을 보내 "현재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언론사 세무조사에는 어떠한 정치적 동기도 없다"고 설명했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한국경제 | 2001.07.19 17:32

    • 나카소네 "난 고이즈미와 정치DNA 같아"

      나카소네 야스히로 일본 전 총리가 이시하라 신타로 도쿄도지사와 함께 펴낸 책에서 "나와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똑같은 정치 DNA가 흐르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보수정치의 태두격인 나카소네 전 총리는 19일 발매된 '영원하라, 일본'이라는 단행본에서 "고이즈미 총리가 헌법 개정과 야스쿠니 신사 공식참배를 실현시키려 하고 있으니 이렇게 고마운 사람이 어디 있느냐"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나카소네 전 총리는 이 책에서 "일본의 ...

      한국경제 | 2001.07.19 17:29

    • [대우패망 '秘史'] (3) 보고서 작성자 '고원종씨'

      ... 취한 바로 다음날이다. 대우 사람들이 '음모'라고 주장하는 바로 그 조치. 그는 당시의 대우를 두발 자전거도 아닌 '외발 자전거'에 비유했다. "김우중 회장이 금융권 차입이 어려워지자 '정리해고는 없다'는 식의 고용카드(정치게임)로 버텼다"는 것. 고 상무는 지금도 "대마불사(Too Big to Fail)를 주장하려면 일본기업 정도 규모는 돼야 한다. 대우를 대마라고 부르기는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이 보고서 때문에 숱한 비난과 협박에 시달렸다. ...

      한국경제 | 2001.07.19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