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48001-448010 / 454,3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 대소련 대응책 마련에 부심

    ... "소련이 시장경제로 전환하는데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이 분명하지 만 아시아지역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할 수있는 나라는 현실적으로 한국과 일본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와의 경제협력관계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문제는 소련이 정치적 불안을 얼마나 빠른 시일내에 극복하느냐에 달려있다"고 설명. 그는 "신연방조약안이 통과되더라도 각 공화국의 자원등 자산에 대한 주권을 강 화할 것이기 때문에 공화국들과 협력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

    한국경제 | 1991.08.27 00:00

  • < 동정 > 한국정신문화연구원장/국토개발연구원장

    이현재한국정신문화연구원장은 27일 상오 연구원 대강당에서 강영훈대한적십자사총재를 초청,"건국이후 정치발전의 흐름"등을 주제로 한국현대사 학술토론회를 주최. 허재영국토개발연구원장은 28.29양일간 건설회관2층 대회의실에서 "제3차국토종합개발계획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한국경제 | 1991.08.27 00:00

  • 민주 곧 신당창당 적극모색...신민 비주류및 탈당의원과 협의

    민주당은 김대중신민당총재가 민주당이 제의한 공동대표제를 받아들이지 않을경우 내주초께 신민당 비주류 정치발전연구회측과 다시 모임을 갖고 사실상 신민당과의 야권통합협상의 결렬을 선언하고 신당창당을 모색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의 이기택총재는 27일상오 기자와 만나 "김총재가 우리당의 통합안인 공동대표제를 수용하지 않는한 야권통합은 사실상 어렵다"고 전제, "이번주말까지 김 총재의 반응을 지켜본뒤 내주초께 정발연측과 다시 모임을 갖고 ...

    한국경제 | 1991.08.27 00:00

  • 중국 공산당, 25일 소련정세논의 전문회의 개최

    소련공산당 해체사태를 지켜본 중국 공산당 최고지도부는 25일 밤 소련 정세를 논의하는 전문회의를 개최했다고 일교도(공동)통신이 27일자 홍콩의 경제전문지 경제일보를 인용,보도했다. 25일 밤 회의는 소련 쿠데타 직후인 19일 밤 당정치국 상무위원,북경거주 정치국원및 관계부문 책임자들이 모여 회의를 개최한데 뒤이은 두번째 회의다. 경제일보에 의하면 강택민당총서기는 19일 청해성시찰을 중단하고 북경에 돌아와 이날과 25일의 두 회의에서 주요 ...

    한국경제 | 1991.08.27 00:00

  • 민주-정발연, 야권통합선언발표...김총재에 양보결단 촉구

    민주당과 신민당 정치발전연구회(정발연)소속의원 19명은 26일 통합과 수권야당건설을 위한 정치인선언>을 발표, "야권통합이 또다시 무산되어 버리고 만다면 야권은 공멸의 위험에 빠지고 정권교체의 희망은 사라지고 말것"이라 면서 김대중총재의 결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의 이기택총재등 소속의원 10명과 정발연의 노승환의장등 의원 9명은 이 날낮 국회귀빈식당에서 모임을 가진후 발표한 선언문에서 "현재 야권내에서 최대의 영향력을 가진 정치지도자의 적극적 ...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일본, 대소련 기술지원확대...재정지원은 동결

    ... 외무차관을 파견키로 했다도 밝혔다. 이같은 결정은 가이후 도시키(해부준수)총리,나카야마 다로(중산태랑)외상,하시모토 류타로(교본용태랑)대장상,사카모토 미소지(판본삼십차)관방장관등 각료들이 참석한 25일밤 회의에서 결정되었다고 이신문들은 전했다. 정부각료들은 이날 회의에서 소련이 근본적인 정치개혁에도 불구하고 경제분야에 변화가 없다면 일본이 소련과의 해묵은 영토분쟁으로 그동안 거부해온 소련에 대한 재정지원 동결을 계속하기로 동의했다.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소련내 개별공화국과 경협강화 추진

    ... 그간 우리정부가 소연방정부와 체결했던 무역협정, 투자보장협정, 이중과세방지협정 등 각종 정부간 협정과 30억달러 경협자금 제공 등에 미칠 효과 등을 중점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정부관계자들은 그러나 향후 소련에서의 급격한 정치상황 변화로 소련연방이 해체되더라도 한.소정부간에 체결된 각종 경제협정이나 경협자금 제공에 따른 채권.채무관계 등은 일단 모두 러시아공화국에 의해 승계될 것으로 판단, 대소경제협력 기조에 커다란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고있다. ...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미국, 소련체제 붕괴로 세계경제질서 재편작업 착수

    소련에서 공산주의체제가 붕괴됨에따라 미국은 세계경제질서의 재편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외교소식통들이 26일 전했다. 외교소식통들은 미국의 대소외교정책중심이 정치에서 경제로 이동,소련의 시장경제체제 완성에 당분간 중점을 둘것으로 보인다고 전하고 소련이 자본주의 체제속으로 원만히 편입되게 하기위한 국제경제질서의 재정립에 대해 이미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제2차세계대전후 IMF(국제통화기금)GATT(관세무역일반협정)를 중심으로한 ...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 외신면 톱 > 일본경제계, 대소련프로젝트 적극추진

    ... 시장체제로의 급격한 이행을 이행케 할것이고 적극적인 태도를 나타냈다. 후지쓰의 관택의사장도 소련경제가 단기적으로 혼란에 빠지더라도 장기적으로는 소련민주화가 세계경제의 활성화요인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소련공산당해체에 따른 정치적격변은 경제혼란을 한층더 가속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일본전기의 세키모토(관본충홍)사장은 소련이 70년이상 사회주의 경제체제로 운영됐던 점을 지적,시장경제로의 이행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

    한국경제 | 1991.08.26 00:00

  • < 한경사설(27일) > 공산체제 74년의 종막과 러시아의 장래

    소련공산당 74년이 끝났다. 강경보수그룹의 쿠데타기도 못지않게 소련사회와 세계에 심대한 영향을 주게될 사태진전이다. 주지하듯이 공산당은 단순한 정파가 아니라 국가통치기구 그자체이기 때문에 소련의 이번 공산당해체는 소련의 정치 경제적 전통치조직과 그기반이 와해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게 된다. 고르바초프의 페레스트로이카와 글라스노스트도 정치적 의미에서는 바로 이 공산당의 개혁 개방을 통해 소련사회전체를 이른바 "인간의 얼굴을 가진 사회주의국가"로 ...

    한국경제 | 1991.08.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