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41701-741710 / 789,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펀드매니저 '괴로운 여름' .. 침체증시 '네탓'...내돈 물어내라...

      ... 유구무언으로 일관한다. 무조건 "미안합니다"라고 답하는 게 이들이 그동안 익힌 노하우다. 펀드매니저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작년 한때 ''신랑감 1순위''로 꼽히던 게 펀드매니저다. 1년 만에 반대가 됐다. 이미 연초에 주가가 폭락하면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최근엔 주가가 끝모르게 하락하면서 아예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찾고 싶을 정도가 됐다. 가장 큰 이유는 수익률 하락이다. 대부분 펀드의 수익률은 마이너스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주식형 펀드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외국인 매도 지속...종합주가 약보합

      종합주가지수가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31일 거래소시장에서 종합주가지수는 오전 10시 현재 전날보다 4.37포인트 떨어진 688.28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 종합주가지수는 전일대비 6.30포인트 하락한 686.35로 장을 열어 개장직후 694.74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곧 690선 아래로 밀리며 약보합권에서 거래되고 있다. 시장 분석가들은 현대건설의 자금불안이 일단 큰 고비를 넘겼고 투신 신상품으로의 자금 유입 가능성 등이 호재로 작용할 수도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한성에코넷 '연일 하한가' .. 대주주 무차별 지분매각

      한성에코넷이 대주주의 무차별적인 지분매각 등으로 연일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한성에코넷은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5일 연속 가격제한폭까지 밀렸다. 주가는 이 기간 1만4천6백50원에서 7천7백90원으로 급락했다. 한성에코넷의 하한가 행진은 대주주인 김남훈 사장의 보유주식 처분에 따른 매물압박 때문으로 풀이된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동안 H증권 창구를 통해 주식 16%(1백60만주) 정도를 처분했다.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한상춘의 국제금융읽기] 뉴라운드와 개도국 경제정책

      ... 개도국의 경제변수가 더 이상 그 나라의 경제실상을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국제금융시장은 금융자본이 실물경제 규모보다 약 4배나 많고 자본성격도 단순히 금융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자금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는 주가과 같은 가격변수는 개도국의 경제실상을 반영하는 얼굴이 못된다. 앞으로 뉴라운드 규범이 통용되면 이런 추세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현실에서는 미국 연준리 의장을 비롯한 선진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영웅이 된다. 노벨상으로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극동건설 최대주주 김성진氏, '회계장부 열람' 소송

      최대주주가 회사를 상대로 회계장부를 보여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30일 극동건설의 최대주주인 김성진씨는 "회사가 정리절차를 원활하게 수행하고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 회계장부 열람과 등사요청을 했으나 회사측이 거부했다"며 "이에 따라 서울지법에 회계장부열람 및 등사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극동건설 발행주식 1백1만6천8백83주 가운데 14만6천9백60주(14.5%)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6월23일 극동건설 최대주주로 신고됐다.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주간전망대] '美風' 위력...약세 이어질듯..외국인행보등 최대변수

      ... 긍정적이다. 그러나 수급개선은 현 상황에서 기대할 수 없다. 따라서 외국인 매도세와 현대문제 등 악재가 어느 방향으로 튈지가 증시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악재에 끌려다는 시장이 될 거란 얘기다. 전문가들은 이에따라 주가가 하락을 멈춰도 당분간 보수적인 투자 전략을 구사할 것을 당부했다. ◆주식시장=반도체칩의 주가하락으로 시작된 미국 증시의 불안이 국내 증시를 압박하고 있다. 이는 미국의 반도체칩 하락→삼성전자 매도→종합주가지수 하락의 악순환을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김지민의 '주식투자 클리닉'] '힘센 바보, 힘없는 천재'

      ... 정보로 경기전망도 해본다. 700번 유료전화도 걸어보고,정 답답하면 용하다는 점쟁이를 찾기도 한다. 만일 진짜로 타임머신이 발명되면 이젠 만사를 제쳐놓고 거기가서 줄을 설 것이다. 그리곤 거금의 탑승료도 마다 않고 "미리 보는 주가"를 향해 미래로 날아갈 것이다. 그래서 신기한 미래세계 또한 주식으로 몸살을 앓게 될 것이고...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는 1분 뒤라도 미래를 볼 수가 없다. 불법이 아니고선 미리 주가를 아는 게 불가능하다. 그런데도 우리 주변에는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코스닥 주간 전망대] 대형주 지수방어 기대

      ... 4월14일 100을 상향돌파한 뒤 한번도 이 아래로 내려간 적이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대부분의 코스닥기업들은 상반기중 역대 최고의 실적을 거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그러면서도 웬만한 종목들이 연중 최고가보다 50% 이상 폭락해 주가거품이 상당부분 제거된 상태다. 전형범 LG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실적호전과 낙폭과대에 따른 거품제거 등을 감안하면 100선이 바닥권"이라고 전망했다. 매수주체가 뚜렷하지 않은 게 부담이지만 지난 주말 투신권이 순매수로 전환해 위안을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금리 잘 따져 '때'를 노려라 .. '투신 비과세 펀드 올가이드'

      ... 만기를 일치시켜 놓은 상품이기 때문이다. 공격적인 투자자들은 신탁재산의 30%까지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혼합형 비과세투자신탁에 투자해 볼 만하다. 물론 혼합형도 "채권에 60%이상 유동성자산에 40%이하"라는 운용원칙은 지켜진다. 주가가 하락할 만큼 하락했다고 생각하면 혼합형으로 높은 수익률과 비과세를 동시에 노릴 수 있는 셈이다. 투기채권의 편입 여부를 살펴라=투신운용사들이 예상하고 있는 비과세펀드의 수익률은 운용 및 판매보수(수익금의 1%정도)를 제외하고 연 ...

      한국경제 | 2000.07.31 00:00

    • [코스닥 종목고르기] 쌍용정보 등 실적주에 포커스

      ... 읽을 수 있다. 국내외 시장환경이 악화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듯하다. 추천종목도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실적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PER(주당이익비율)가 낮은 종목도 추천 대열에 올랐다. 지명도보다는 실적이 우수하거나 주가가 저평가된 종목을 공략하라는 뜻이다. 이번주에 복수추천을 받은 종목은 두개다. 쌍용정보통신은 2주 연속 추천한 교보증권을 비롯 SK증권과 한화증권에서 동시에 추천받았다. 보령메디앙스는 대우증권과 대신증권에서 추천했다. 한화증권은 ...

      한국경제 | 2000.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