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58911-758920 / 784,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본 증시 나흘째 폭락 .. 심리적 지지선 1만8,000엔대 붕괴

      일본 주가가 연 나흘째 폭락세를 지속하면서 심리적인 지지선인 1만8천엔대 아래로 주저앉았다. 10일 도쿄 주식장에서 닛케이주가는 일본의 경제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대되면서 전날보다 7백70.22엔(4.26%) 떨어진 1만7천3백3.65엔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닛케이주가가 1만8천엔 밑으로 떨어지기는 지난 95년 11월 16일 (1만7천9백39.52)이후 처음이다. 일본증시는 경기회복에 대한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올해 개장 둘째날부터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시론] 세제의 국가경쟁력 .. 이만우 <고려대 경영대 교수>

      ... 세금공제후의 증여받은 재산에 대비한 증여세부담에 있어서는 우리나라가 비교도 안될만큼 높다. 이러한 세제 때문에 기업주들은 증여세를 줄여보려고 갖은 수단방법을 동원하게 되는 것이다. 상장주식의 경우 일단 증여한 주식에 대한 주가가 하락하면 증여를 취소함으로써 증여세를 줄이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최근 수년간 이루어진 불균등감자, 특수관계인에 대한 주식 저가양도, 불공정합병, 전환사채를 이용한 자녀의 지분 늘리기, 기업공개전에 주식을 자녀에게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남북관계 해빙 기미..경수로주 강세 .. 외국인, 매수 몰려

      ... 84만주(외국인순매수 18만주)나 거래되며 2백80원 올랐으며 현대건설 (9만4천주)과 동아건설(8만7천주) 등에도 외국인 매수세가 몰려 외국인 한도가 거의 소진됐다. 대우증권 관계자는 "북한이 잠수함 침투사건에 대해 사과를 한뒤 경수로 지원작업이 적극 추진되고 있고 현대건설을 주간사로 동아건설과 대우 등이 사업자로 선정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들 주가는 앞으로 탄력을 받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1일자).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증시격언] 과거의 흐름에 집착하지 마라

      주식시장의 분석가들은 과거의 주가움직임을 파악하고 일정한 변화의 흐름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주식시장만큼 역사의 반복을 거부하는 곳도 많지 않다. 장세의 향방을 결정하는 것은 현재의 변수들이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장세의 흐름을 주도하는 주 요인이 과거와 같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다른 흐름으로 이어지게 된다. 과거와 비슷한 주가흐름을 중심으로 시장을 예측하기 보다는 현 장세를 결정짓는 요인들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증권업협회 건의 증시안정대책 상당부분 수용될듯 .. 재경원

      ... 투자심리를 안정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보유 공기업 주식의 추가매각및 상장보류 기업공개및 유상증자 억제 외국인 투자한도 조기확대 등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통신을 비롯한 정부보유 공기업주식의 주가매각및 상장보류 기업공개및 유상증자억제 등이 받아들여지면 증시에 신규로 공급되는 주식물량이 자취를 감춰 수급불균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식시장의 숨통을 터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외국인 투자한도 조기확대가 가시화될 경우 그동안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사설] (11일자) 증시안정대책 기대와 한계

      ... 주식투자자들의 눈길이 온통 정부의 증시안정대책에 쏠려 있다. 가뜩이나 경제사정이 안좋은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지난해말 노동법 변칙통과에 항의하는 총파업사태까지 겹쳐 증시가 회생불능의 빈사상태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한때 종합주가지수 600선마저 위협하던 주가는 증시안정정책발표설에 힘입어 한숨돌린 상태지만 언제 다시 폭락세로 돌아설지 모르는 불안한 상황이다. 다급해지면 대책설을 흘리지만 한숨 돌렸다 싶으면 언제 그랬냐는듯이 모른척 해온 것이 과거 증권당국의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사고팔고] 매기 순환

      상승종목 순환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저점에서 15~20%가 오르면 그만 주춤거리고 만다. 건설주가 그랬듯 낙폭이 컸던 은행 증권 저가대형주도 그렇다. 이틀째 반등에 나서고 있는 중소형 재료주도 그런 순환고리의 하나로 관측된다. 주가급락의 원인이야 어디있든 반등국면에서 곧잘 나타나는 현상이다. 주가급락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느라 투자자들이 보폭을 줄여잡은 결과이자 그만큼 단기매매에 치중하고 있다는 뜻도 된다. 이럴땐 장세흐름에 순응하는게 ...

      한국경제 | 1997.01.10 00:00

    • [사고팔고] 주가반등의 신뢰성

      주가가 연이틀 큰 폭으로 뛰었다. "걸어다니는 시체"라고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던 여의도 증권가 사람들의 얼굴에도 모처럼 웃음꽃이 피었다. 은행주를 비롯한 저가대형주에 거래가 실리면서 공격 타깃도 방향을 잡는 모습이다. 한동안 사라졌던 매매공방마저 일고 있다. 그러나 "주가추락은 끝났다"고 자신있게 말하는 이는 별로 없다. 낙폭과대, 부양책과 금리하락에 대한 기대감 등이 "사자" 세력을 부추기고 있지만 후속매수세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

      한국경제 | 1997.01.09 00:00

    • '증권/건설/은행 매물압박 적다' .. 신용융자 16.2% 줄어

      시장2부종목에 대한 신용거래가 허용된 지난해 9월이후 증권 건설 은행 등 주로 대중주의 신용융자는 오히려 감소해 주가전망이 밝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권업종에 대한 신용융자는 7일 현재 2천2백69만주 로 지난해 9월초에 비해 16.2% 감소해 매물압박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건설과 은행도 9월대비 각각 9.6%(2백90만주)와 7.1%(1백77만주)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동아증권 관계자는 이들 업종이 "타업종에 ...

      한국경제 | 1997.01.09 00:00

    • 서울소재 3대 투신사, 지난달 5백억원 적자

      ... 9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국민투신이 지난달 2백99억원의 적자를 냈으며 대한투신이 1백10억원 한국투신은 90억원의 적자를 냈다. 이에 따라 회계연도 시작인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말까지 9개월동안 3대 투신사들의 누적적자는 모두 1천8백21억원으로 늘어났다. 3대 투신사들의 적자가 늘어난 것은 7조원이 넘는 차입금 이자부담이 지속 되는데다 주가하락으로 수탁고가 늘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7.01.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