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151-51160 / 64,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끝나지 않은 문화혁명

      ... 문혁의 명분으로 도시산업화에 따른 빈부격차 확대와 당의 관료주의 부패를 내건 사실을 되씹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성장 일변도의 발전노선 한계를 극복하려는 현 정부의 고민이 당시 문혁이 발발했던 배경과 일맥상통한다는 것이다. 현 지도부가 해결하려는 문제와 당시 마오쩌둥이 내걸었던 해결과제가 비슷하고 그래서 마오의 노선과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색깔이 비슷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다른 점도 있다. 문혁이 상대방을 적으로 공격하는 분열의 시대를 열었다면 ...

      한국경제 | 2006.05.15 00:00 | 오광진

    • 여야 지방선거 '올인' 체제

      ... 반전의 포인트는 5.18 기념일이다. 5.18이 호남에서 갖는 정치적 상징성이 큰데다 시기적으로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과 겹친다는 점에서 호남표심 구애에 열을 올려온 우리당으로서는 결코 놓칠 수 없는 `호기'다. 이에 따라 당 지도부를 포함한 소속 의원 전원과 광역자치단체장 후보들이 18일 광주로 총집결, 공식 선거운동의 첫 테이프를 광주에서 끊는 이벤트를 연출할 예정이다. 같은 맥락에서 광주발 `돌풍효과'를 기대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우리당 관계자는 "광주에서 ...

      연합뉴스 | 2006.05.14 00:00

    • 美상원, 포괄 이민법안 이달내 처리 재추진

      미 상원 공화.민주 양당 지도부는 불법 체류자들에게 미국 시민권 획득 기회를 부여하는 내용을 담은 포괄 이민법안을 내주초부터 재심의, 미국의 현충일인 29일전 처리를 위해 노력키로 합의했다고 미 언론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에따라 미국내 수백만명의 불법체류자들에게 합법화의 길을 열어줄 상원 이민법안이 '부활돼' 다음주부터 다시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빌 프리스트 공화당 원내대표와 해리 리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불법이민자에 대한 ...

      연합뉴스 | 2006.05.12 00:00

    • thumbnail
      서울대 총학, 한총련 탈퇴 선언

      ... 학생정치조직은 폭력적이고 불합리한 운동방식, 비민주적인 의사결정 구조 등으로 다수 학생의 관심과 괴리되면서 학생회 주인인 학우들을 학생운동 객체로 전락시켰다"며 탈퇴 의사를 밝혔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1990년대 말부터 비운동권 계열의 지도부가 당선되며 탈운동권 움직임이 일었지만 한총련과 단절을 공식 선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총학생회는 "한총련 탈퇴와 함께 전국학생연대회의(연대회의), 전국학생회협의회(전학협), 21세기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등 학생정치 조직과도 ...

      연합뉴스 | 2006.05.10 00:00

    • `평택사태' 9년만의 최대 공안사건으로 기록

      ... 공안사건은 한총련이 제6차 통일대축전 개막 전날인 1996년 8월 12일 연세대에 모여 정부의 불허 방침에 맞서 행사를 강행하려다 1주일 간 경찰에 고립됐다가 2천500여명이 연행된 사건이다. 검찰은 당시 일부 학생이 북한 지도부에 대한 충성서약서를 한총련 지도부에 제출하고 범청학련 북측본부와 팩스 교신을 해 온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하면서 학생 438명을 구속기소했다. 정부는 연세대 사태를 계기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학생운동을 `북한을 추종하고 지지하는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포스트 박근혜는 누구? ‥ 한나라 대표경선 물밑경쟁 가열

      한나라당 내에서 '포스트 박근혜'를 놓고 물밑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한나라당은 오는 7월 전당대회를 열고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대선주자들은 대선 1년6개월 전부터 당직을 맡을 수 없다는 당규에 따라 전대 출마가 불가능하다. 차기 지도부는 내년 대선 때까지 당을 이끌며 후보경선을 관리하게 된다. 대선주자들이 누가 대표가 되느냐에 벌써부터 신경을 곤두세우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대선주자들이 자기측 인사들을 지도부에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홍영식

    • thumbnail
      "서비스 무장한 젊은 싱가포르" 총선 압승후 국가비전 제시

      지난 6일 싱가포르 총선에서 압승한 집권 국민행동당(PAP)의 리셴룽 총리(54)가 '젊은 싱가포르'를 새 국가 비전으로 제시했다. 리 총리는 이날 승리를 자축하는 연설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수혈된) 젊은 지도부가 향후 15년에서 최대 20년까지 싱가포르를 이끌게 될 것"이라며 "이런 변화에 발맞춰 싱가포르 정부도 새로운 서비스 정신으로 무장하겠다"고 밝혔다. PAP는 이번 총선에서 무투표 당선이 확정된 37개 선거구를 포함,총 82개 의석을 ...

      한국경제 | 2006.05.07 00:00 | 장규호

    • 與, 김태환 제주지사 영입 막판 무산

      ... 김 지사의 입당을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대변인은 그러나 김 지사의 신상문제에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당 내에서는 김 지사가 선거법 위반 사건과 관련해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점이 지도부의 결정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또 김 지사는 제주지사 후보 경선여부를 놓고 당 지도부와 이견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당은 지난주부터 진철훈 후보측의 문제제기에 따라 김낙순(金洛淳) 사무부총장을 ...

      연합뉴스 | 2006.05.05 00:00

    • 지지율 與 "답답하네" 野 "악재될라"

      ... 아니냐"는 얘기가 공공연하다. 한 관계자는 4일 "비리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올라가는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백약이 무효 아니냐"고 난감해했다. ○"비리 끝이 안 보여"=공천비리에 대해 한나라당 지도부는 수 차례 '일벌백계'입장을 밝히면서 당 중진인 김덕룡 박성범 의원까지 수사의뢰하는 '강수'를 두었다. 하지만 또다시 고조흥 의원을 수사의뢰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문제는 고 의원의 수사의뢰가 비리의 '끝'이 될 가능성이 없다는 ...

      한국경제 | 2006.05.04 00:00 | 홍영식

    • [취재여록] 再국유화(?)로 가는 중국

      ... 정유 등 일부 업종에서 민영기업이 퇴출되고 국유기업이 강대해지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소규모 민영 탄광이 대거 폐쇄되고,톈진의 국유기업 타이다그룹이 베이징의 민영 부동산업체인 완통디찬을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물론 중국 지도부는 국유기업 개혁과 민영기업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공언한다. 하지만 지난해 국무원이 민영기업 지원문건을 내놓자 일부 인사들이 문건 회수를 요청하고 나설 만큼 국유제에 대한 애착이 강해지는 분위기다. 사유재산을 보장하는 물권법이 지난 ...

      한국경제 | 2006.05.03 00:00 | 오광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