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161-51170 / 64,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5 · 31 與 참패 … 한나라 압승] 우리당 "이렇게까지…" 망연자실

      ... 얼굴로 연신 한숨을 내쉬었다. 김 최고위원은 15분간 개표방송을 말 없이 지켜보다 자리를 가장 먼저 떴다. 그는 "참담하다. 역사 앞에 중죄인이 된 것 같고,오늘처럼 부끄럽고 두려운 날이 없었다"며 침통한 심경을 드러낸 뒤 "지도부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개표 방송을 30분간 지켜본 뒤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표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고 무겁게 받아들인다. 선거를 지휘한 당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이에 따른 크고 작은 모든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thumbnail
      정의장 "모든 책임 질 것"..사퇴 굳혀

      ... 사퇴의사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 사퇴시 의장직을 승계토록 돼 있는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도 정 의장과 동반 사퇴할지 여부를 놓고 막판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의 한 측근은 "민심의 무게를 감안할 때 지도부 전원사퇴 이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현 지도부가 전원사퇴할 경우 당이 극심한 혼돈에 휘말릴 것이라는 당내 다수 의원들의 사퇴 만류로 인해 고심중"이라고 말했다. 의장직 승계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측근은 "배제할 수 ...

      연합뉴스 | 2006.06.01 00:00

    • 대전지역 한나라당 '압승'

      ... 한나라당은 내년 대권 승리를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충청권을 전략적 승부처로 삼아 전통적인 지지층 결집에 나서는 등 총력전을 펼쳐 왔다. 전면에는 늘 박근혜 대표가 있었으며, 박 대표 피습사건 이후에는 이재오 원내대표 등 중앙당 지도부가 대전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연일 대전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펼쳤다. 한나라당 대전시당은 애초 자당에서 열린우리당으로 당적을 옮긴 '골리앗' 염홍철 후보를 꺾기 위해 최고경영자(CE0) 출신을 대전시장 후보로 영입하기 위해 적잖은 공을 ...

      연합뉴스 | 2006.06.01 00:00

    • [5ㆍ31 국민의 선택] 압승에도 몸 낮추는 한나라

      ... 원내대표도 "국민의 말을 경청하지 않을 경우 이번 선거에서의 여당처럼 처절하게 심판받는다는 것을 목격한 만큼 앞으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당원 모두가 외부적으로는 겸허하고 내부적으로는 단합과 화합을 이뤄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도부가 이렇게 경계심을 나타낸 데는 여당에 대한 반감이 이번 선거를 통해 어느 정도 걸러진 만큼,민심의 '회초리'는 언제든지 한나라당을 겨눌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또 지방선거의 과도한 압승이 오히려 대선에 불리하게 작용할 개연성이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홍영식

    • [5 · 31 국민의 선택] 민노 '이념정당' 굴레 벗나

      ... 개혁·진보 진영의 대안세력으로 차기 대선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노선과 전략을 수정하는 등 당을 재정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념정당'의 굴레를 벗어나 '대중정당'의 면모를 갖추는 전략 수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지도부 총사퇴 등 극한 상황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지만 문 대표의 지도력은 어느 정도 약화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잠재적 대권 주자들의 물밑 경쟁이 조기에 가시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두 차례 대선에 출마한 권영길 의원과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양준영

    • thumbnail
      [5 · 31 국민의 선택] 與 의장승계 놓고 계파 갈등 가시화

      ... 당을 이끌어달라"고 의장직 승계를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두관 최고위원도 "지금 당 상황이 너무 엄중한 만큼 김근태 위원이 승계해 당을 운영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힘을 실었다. 강한 반론도 나왔다. 김혁규 최고위원은 "지도부 전원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총사퇴 후 비상대책위원회의 구성 방안을 제시했다. 김 위원은 "선거에 참패한 당의 지도부가 그대로 눌러 앉아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또 하나의 과오"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근태 위원은 의장직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이재창

    • [5 · 31 與 참패 … 한나라 압승] 한나라당 "예상된 결과" 표정관리

      ...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모두 압승한 것으로 나타나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박근혜 대표가 막판 지원 유세를 벌였던 대전까지 한나라당 후보의 승리가 확정되자 한껏 고무된 모습이었다. 하지만 승리를 예상한 때문인지 당 지도부의 반응은 오히려 차분했다. 각 시·도당에 차분하게 개표 과정을 지켜볼 것을 지시하는 등 '표정관리'에 신경쓰는 분위기였다. 오후 8시40분께 박 대표가 개표상황실에 나타나자 그제서야 당직자들과 당원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양준영

    • 5.31과 대선주자 명암 .. 박근혜 '최고 수혜'

      ... 경우에는 오히려 차기 주자의 입지를 더 굳힐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위기 대처 능력과 순발력이 뛰어난 만큼 조만간 정치인생을 모두 건 승부수를 띄우지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당내 2인자인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 역시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선거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하지만 정 의장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운신의 폭은 넓어보인다. 김 최고위원은 선거후 불거질 당내 노선투쟁 과정에서 `중간자' 역할을 맡아 정치적 입지를 확보하려 할 공산이 크다. ◇이명박 '상대적 ...

      연합뉴스 | 2006.06.01 00:00

    • thumbnail
      [5 · 31 與 참패 … 한나라 압승] 강금실 "黨에서 내 할 일 찾겠다"

      ...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에서 어떤 역할을 맡아야 할지에 대해 "시민 여러분 곁에서 같이 호흡하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겠다"며 "시간을 갖고 천천히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는 뜻이다. '정치인 강금실'에 대해 당내에서 어느 정도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다. 정동영 의장과 김근태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사퇴할 경우 강 후보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아이디어까지 제기될 정도다.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홍영식

    • thumbnail
      한나라 압승…與 최악의 참패 ‥서울.대전 등 광역 12곳 휩쓸어

      ... 장악,대선가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당내 입지를 한층 강화,대권 행보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열린우리당은 선거 참패로 향후 당의 진로를 놓고 심각한 내홍에 빠져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정동영 의장 등 지도부는 1일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동반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선거 패배의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며 "1일 공식 회의에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국경제 | 2006.06.01 00:00 | 이재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