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171-51180 / 64,8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지도부 내일 거취 표명

      정의장 "모든 책임 지겠다"..동반사퇴 표명할 듯 중진모임 "당 표류 안돼.. 만류키로" 열린우리당 정동영(鄭東泳) 의장과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1일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 의장은 31일 지방선거 결과 출구조사를 지켜 본뒤 기자들과 만나 "선거를 책임진 당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이에 다른 크고 작은 모든 책임을 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표에 나타난 민심을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선택! 5·31 지방선거] 與野지도부 명암 엇갈려

      '5·31 지방선거'를 이끈 각당 수장들의 명암이 뚜렷하게 엇갈린다. '몽골 기병론'을 내세우며 막판까지 "한나라당의 싹쓸이를 막아달라"고 외쳤던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패배로'가시밭길'을 걷게 됐다. 반면 피습까지 당하면서 막판 '부상 유세'까지 나섰던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최대 승리자가 됐다. 열린우리당 정 의장은 지난 '2·18 전당대회' 이후 전국을 누볐다. 독도까지 들렀다. '민생현장 방문'이 명분이었지만,일각에선 지방선거...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홍영식

    • [포스트 5.31] 노대통령의 선택과 국정운영

      ...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히며 정치 전면에 다시 나서지 않겠느냐는 해석이다. 후자의 경우, 특히 문재인(文在寅) 전 민정수석의 `부산정권' 발언에 이어 이강철(李康哲) 정무특보와 김두관(金斗官) 경남지사 후보 등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당지도부 비판이 이어지면서 탄력이 붙어 있다. 만약 지방선거후 민주당과의 통합론 등이 급격히 다시 부상하고 대세를 얻어 확산될 경우 노 대통령이 강조해온 '창당 초심'과는 어긋난다는 점에서 노 대통령이 직접 목소리를 낼 가능성도 배제할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포스트 5.31] 與, 책임론.정계개편론 후폭풍

      5.31 지방선거에서 민심의 `쓰나미'에 휩쓸린 열린우리당은 극심한 혼란에 직면할 전망이다. 당장 이번 선거를 지휘한 정동영(鄭東泳) 의장 등 당 지도부는 선거 참패에 따른 책임론의 후폭풍에 그대로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당내에서는 경남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두관(金斗官) 최고위원이 "당의 지도자나 당을 책임을 진 세력이 무능하거나 개혁의 철학이 없다"며 정 의장에 대한 책임론을 제기한 바 있다. 정 의장도 자리에 연연해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thumbnail
      정동영 우리당 의장 "진심 전달 못한거 같아"

      ...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여당으로서 나름대로 올바른 길을 걷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국민에게 보고하고, 이해를 구하고, 동의를 구하는데 실패한 것 같다"며 "아무리 생각이 옳다고 하더라도 태도가 그릇되면 진심을 전달할 수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선거운동의 소회를 밝혔다. 정 의장은 영등포 당사에 나와 당직자들을 격려하고, 투표가 종료된 뒤에는 지도부와 함께 개표방송을 시청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선택! 5·31 지방선거] '위기의 여당' 정계개편 후폭풍

      ... 후폭풍의 예고편으로 여당은 당분간 격렬한 내홍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된다. 자칫 당이 두 동강 나는 최악의 사태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 여당 정계개편 격랑 속으로 =이번 갈등은 단순히 지도� 이번 갈등은 단순히 지도부 사퇴로 막을 내린 과거의 양상과는 다르다. 내년 대선을 앞둔 시점이라 여당이 느끼는 위기감은 더하다. '이대로 가다간 대선도 어렵다'는 인식이 저변에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지도부 사퇴와 당 쇄신 차원을 넘어 아예 당 간판을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이재창

    • [선택! 5·31 지방선거] 한나라, 7월 새 대표 경선

      지방선거 이후 한나라당의 관심은 7월 전당대회에 쏠리고 있다. 한나라당은 전당대회에서 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 지도부를 선출할 예정이다. 대선 주자들은 대선 1년6개월전부터 당직을 맡을 수 없다는 당규에 따라 전대 출마가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박근혜 대표는 오는 16일께 대표직을 그만 둘 예정이다. 차기 지도부는 내년 대선때까지 당을 이끌며 후보경선을 관리하게 된다. 이번 전당대회는 내년 대선과 관련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홍영식

    • 패장 강금실 "정치인으로 남겠다"

      ...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군에 강금실이라는 새로운 피를 수혈해 2007년 대선을 대비하자는 것이다. 이 같은 주장은 당내에서 어느정도 설득력을 얻는 분위기다. 지방선거 이후 정동영(鄭東泳) 의장과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사퇴할 경우 강 후보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아이디어까지 제기될 정도다. 물론 강 후보가 선거후 본격적인 정치활동을 시작하더라도, 기성 정치권에 별 무리없이 착근할 수 있을지는 아직도 미지수다. 당의 한 관계자는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선택! 5·31 지방선거] 각당 표심 주목 : 민주당, 접전지역 촉각

      ... 후보들의 부정선거 사례가 있는지도 살폈다. 천영세 공동선대위원장은 강남구 일원2동 강남우체국에서 한 표를 행사한 뒤 오후에 중앙당사로 나와 개표방송을 시청했다. 국민중심당의 여의도 당사는 그동안 지원유세에 나섰던 신국환·심대평 공동대표 등 지도부가 속속 모여들면서 점차 활기를 띠었다. 그러나 선거 결과가 기대만큼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강해 선거상황실 분위기는 다소 가라앉은 모습이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포스트 5.31] 국민중심, 존립불씨 살리기

      이번 5.31 지방선거에서 충청권 광역단체장 전패(全敗)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 든 국민중심당은 당장 `지도부 책임론'이 제기되면서 격한 내홍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 효용가치의 `필요충분조건'으로 여겨졌던 충청권 광역단체장 최소 1곳의 승리가 물거품이 된 만큼 책임 소재를 놓고 당내 세력간 격돌이 불 보듯 뻔하다는 것. 특히 충남과 대전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 과정에서 심대평(沈大平) 공동대표와 반목했던 이인제(李仁濟) 최고위원과 ...

      연합뉴스 | 2006.05.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