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591-51600 / 65,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현실의 '산업정책 읽기'] 출자제한과 상생협력

      최근 여당 지도부는 경제단체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출자총액제한제 폐지가 어려운 또 하나의 이유를 들고 나왔다. 이 제도를 당장 폐지하면 대기업들이 중소기업 영역에 발을 뻗칠 우려가 많다며 대기업이 얼마나 중소기업과 상생경영을 잘하는지 살펴본 다음 폐지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얘기다. 그 전에는 기업 지배구조, 경영 투명성 문제 등을 내세우더니 이제는 상생경영을 출자총액제한제 폐지의 전제조건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혹시나 했지만 이번 간담회 역시 인식의 ...

      한국경제 | 2006.03.22 00:00 | 안현실

    • '재야뿌리' 한명숙.. 첫 여성재상 오르나

      ... 했다. 참여정부 출범 직후 환경부 장관으로 임명된 한 의원은 17대 총선 직전 장관직을 사퇴한 뒤 우리당에 입당해 국회부의장까지 지낸 홍사덕(洪思德) 전 의원을 제압하고 고양 일산갑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해 4.2 전당대회를 통해 지도부로 입성한 한 의원은 실용주의를 주장하기도 했지만 국가보안법 폐지안을 공동발의하고, 과거사법에 대해서는 찬성당론을 따르지 않고 기권하는 등 재야성향을 곳곳에서 드러냈다. ◇계파별 시각차 = 한 의원의 재야성향 때문인지 재야파를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대우건설노조, 출총제 완화 적용 철회 집회

      ... 집회를 마치고 대표자 3명은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과 강봉균 정책위의장에 대한 면담을 요구했으나, 지방 순회 간담회 일정을 이유로 주요 당직자들이 모두 당사를 비워 면담이 이뤄지지는 않았습니다. 정창두 위원장은 이와관련해 "여당 지도부가 면담을 회피하고 있다"면서“만약 빠른 시일내에 정부와 여당이 출총제와 관련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을 경우 대우건설 졸속매각을 강력 저지하고 5.31총선에서 노동계, 시민단체와 연대해 대대적인 열린우리당 후보 낙선 운동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

      한국경제TV | 2006.03.22 00:00

    • 한 "한명숙 보다 김병준"..선호입장 U턴

      ... 선택해야 한다면 당적을 보유한 한 의원은 절대 안되고, 김 실장은..."이라며 말해 김 실장 선호쪽으로 입장이 바뀔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그는 특히 "김 실장에 대한 거부감이 당내에 많지 않다. 이재오 원내대표 등 당지도부도 거의 같은 분위기"라며 김 실장을 총리로 지명할 경우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는 `김병준 절대 불가, 한명숙 조건부 수용'이라는 전날의 입장과는 상반된 것으로, 두 사람을 놓고 막판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진 노무현(盧武鉉)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中 12년만에 소비세 대폭 개편… 최고 20% 부과

      ... 부과돼 해당 제품의 가격이 오를 전망이다. 중국 재정부와 국가세무총국은 1994년부터 걷기 시작한 소비세 부과 대상을 이처럼 확대 개편해 4월부터 시행키로 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소비세 개편 방향은 중국 지도부가 새 성장방식의 키워드로 내세우는 자원절약과 환경보호다. 이에 따라 승용차 배기량에 따라 차별화된 소비세율이 종전에는 3단계였는데 6단계로 늘어나 4000cc급 이상의 경우 8%에서 20%로 높아진다. 반면 배기량 1000~1500cc ...

      한국경제 | 2006.03.22 00:00 | 오광진

    • 한명숙은 누구? DJ정부때 정계입문… 여성ㆍ환경장관 역임

      ... 한국여성단체연합에서 이미경 의원과 공동대표를 지냈다. 민주당 창당과정에서 정계에 입문,16대 국회에 전국구로 진출해 DJ정부에서 첫 여성부 장관을 지낸 데 이어 참여정부 초대 환경부 장관을 역임했다. 17대 총선 때 지역구로 출마,고양·일산갑에서 국회부의장을 지낸 한나라당 홍사덕 전 의원을 꺾으며 두 번째 금배지를 달고 여당 지도부에 진출했다. 온화한 성품으로 매사에 합리적이라는 평을 듣는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3.21 00:00 | 이재창

    • 한나라 "이러다간 지방선거 낭패"… 3大 악재로 골머리

      ... '속수무책'이다. 법적으로 의원직 사퇴를 강제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최 의원이 '법의 판단에 따르겠다'고 함에 따라 성추행 문제는 상당기간 여론의 주목을 받으며 한나라당에 큰 짐이 될 게 뻔하다. 지방선거 공천과 관련,당 지도부는 '암행감찰반'을 동원해가며 엄정대처를 외쳐 왔으나 로비설과 상호 비방 등으로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광역단체장을 제외한 다른 후보자의 공천권을 시·도당에 일임하면서 내세운 '공천 혁명'이 무색해지고 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

      한국경제 | 2006.03.21 00:00 | 홍영식

    • 중국진출 외국기업 노무관리 비상 … 새 노동계약법 全文 공개

      ... 부담이 크게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톈진경제기술개발구(공단)는 아예 새 노동계약법에 있는 퇴직금 제도를 지난 2월 중순부터 자체 실시한다고 개발구 내 기업들에 통보했다. 퇴직금 규모는 새 법안에서 제시한 근속연수 1년당 1개월치 규모다. 이태희 노무관은 "중국 지도부는 빈곤층을 끌어안는 조화로운 사회 건설을 통치 이념으로 내걸고 있어 근로자 권익을 계속 높여갈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오광진 특파원 kj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3.21 00:00 | 오광진

    •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무엇을 남기고 끝났나

      중국에서 좌우(左右)논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시장경제를 적극 도입해온 중국 공산당 지도부에 대한 좌파의 공격이 가시화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지난 3일 시작해 14일 끝난 중국공산당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등 두 행사 기간 내내 떠오른 이슈는 우파와 좌파의 대립과 갈등이었다. 우파 시장주의자들의 득세에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좌파 평등주의자들이 모처럼 대대적인 공세를 퍼붓기 시작한 것.중국이 '좌향좌'하는 ...

      한국경제 | 2006.03.20 11:06 | 안정락

    • 열린우리당 "최연희 회견 국민 우롱"

      ... 최연희(崔鉛熙)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대국민 공개사과를 하면서도 의원직은 유지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우리당은 특히 최 의원이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데는 박근혜(朴槿惠) 대표를 포함한 한나라당 지도부의 책임이 크다며 대야공세의 날을 바짝 세웠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과는 하지만 사퇴는 않겠다는 최 의원의 해명은 한나라당의 `꼬리 자르기'식 최의원 보호의 실체를 드러낸 것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

      연합뉴스 | 2006.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