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841-51850 / 65,0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초ㆍ재선 반발 '제2라운드'

      ... "면담이 성사된다 하더라도 노 대통령이 우리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견해가 많았다"며 "만약 대통령이 면담자체를 거부할 경우에는 당과 청와대가 별도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대한 비판뿐 아니라 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도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지금껏 당 지도부가 입각을 염두에 뒀기 때문에 청와대 앞에서 항상 움츠러들었다"고 주장했다. 한 재선의원은 "이번 원내대표경선과 전당대회에서는 실용 대 개혁과 같은 관념적인 ...

      연합뉴스 | 2006.01.09 00:00

    • 이병완 "대통령 항상 당 생각하신다"

      ... 대단한 차이가 있는 것처럼 생각하는 분들이 있는데, 안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친정과 출가한 분 사이에도 자주 대화하면 오해가 풀릴 수 있다"고 답했다. 당청은 지난 5일로 예정됐다가 연기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당 지도부의 청와대 만찬회동을 금주중 재추진하기로 했다. 이 실장은 "가급적 이번 주 안으로 만찬을 열어 새해 국정방향에 대해 설명드릴 예정"이라고 전했고, 유 의장도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

      연합뉴스 | 2006.01.09 00:00

    • 민노총 "시위대 억류시 1천명 홍콩 원정시위"

      ... 300명의 선발대에 이어 모두 1천명의 원정 시위대를 재차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홍콩 경찰의 현재 태도로 본다면 시위자들의 공소취하 가능성이 그렇게 높지 않다며 "2차 원정투쟁을 평화적으로 진행하겠지만 시위대의 감정이 격화되면 지도부도 이들을 통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단식농성중인 양경규 민주노총 공공연맹 위원장은 민주노총과 전농 및 각 사회단체가 이런 방침을 정하고 11일 재판 결과에 따라 조직별로 2차 원정시위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을 비롯한 ...

      연합뉴스 | 2006.01.09 00:00

    • 여당 초ㆍ재선 33명 대통령 면담 요구‥ 의원입각 당과 사전협의해야

      열린우리당 초·재선 의원 33명은 9일 현재의 당·정·청 관계가 왜곡돼있다면서 새로운 관계정립을 위한 노무현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또 최근 개각을 둘러싸고 빚어진 당 지도부 공백사태와 당청 간 불협화음에 대한 책임있는 관계자의 해명을 촉구하는 등 노 대통령을 간접 겨냥했다. 김영춘 송영길 이종걸 정장선 최재천 문병호 노웅래 의원 등 초·재선그룹은 이날 국회에서 토론회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여당 의원들이 집단적으로 인사불만을 토로하면서 ...

      한국경제 | 2006.01.09 00:00 | 이재창

    • 靑 '유시민 차세대 지도자론' 언급 배경

      ... 낳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일단 '차기 대권 구도'와 관련한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여러 논란이 있었던 만큼 노 대통령이 유 의원을 발탁한 배경을 차분하게 설명하는데 방점이 있다는 것이다. 노 대통령이 당초 열린우리당 지도부와 만나 '유시민 장관' 발탁 배경을 차분하고 진지하게 설명할 생각이었지만, 이 자리가 무산됨에 따라 윤태영(尹太瀛) 연설기획비서관의 '국정일기'를 통해 `1.2 개각'에 관한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얘기이다. 윤 비서관의 글에서 유 ...

      연합뉴스 | 2006.01.08 00:00

    • thumbnail
      [대선주자 '밑바닥 다지기'] 여의도정가 '선거열풍 속으로…'

      여의도 정가에 연초부터 '선거 열풍'이 불고 있다. 각당에서 대표와 원내대표,정책위 의장 등 지도부 경선이 이달과 다음 달 잇달아 실시된다. 여기에 내년 대선을 앞둔 여야 후보들이 본격적으로 '밑바닥 다지기'에 들어가면서 정치권은 그야말로 '선거열전'을 보이고 있다. 특히 여당에선 유력 대선주자들이 당권 도전에 나서면서 '빅매치'를 예고하고 있다. 또 원내대표 경선이 여야 대권주자들의 대리전 양상으로 확전되면서 벌써부터 '대선 전초전' 양상을 ...

      한국경제 | 2006.01.08 00:00 | 홍영식

    • 유재건의장 "당청갈등 해소에 최선"

      ... "당·청 관계는 기본적으로 매우 건강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장은 "작은 일이 크게 부각되는 것이 우리의 실수라면 문제를 찾아내 고쳐나가겠다"면서 "의원들이든 청와대 관계자든 최대한 많이 만나 오해를 풀겠다"고 강조했다.전임 지도부가 연기한 노무현 대통령과의 만찬회동은 가급적 빨리 성사시킬 생각이지만 아직 날짜를 잡지는 못했다고 유 의장은 소개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1.08 00:00 | 김인식

    • 정동영 "힘있고 유능해야 국민신뢰 회복"

      열린우리당의 유력한 당권주자인 정동영(鄭東泳) 전 통일부 장관은 8일 "우리당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지도부가 힘있고, 유능해야 한다"면서 "지난해 말 사학법 처리는 그런 여당의 모습을 처음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부산 롯데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당의 정체성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정치인 만큼 (창당)초심과 하심(낮은 마음)으로 할 일을 하면 민심이 돌아올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도 힘있고, 유능한 ...

      연합뉴스 | 2006.01.08 00:00

    • [노무현정부 남은 2년-이것만은 풀고 가자] (6) 노동정책 방향

      ... 등장으로 지금까지 견지해 온 노동정책의 원칙이 흔들린다는 우려를 낳게 해서는 안될 것이다. 법과 원칙의 확립은 전체 노동자를 위한 길이기도 하다. 지금 우리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동운동은 일반 노동자보다는 일부 대기업 노조지도부와 상급단체 지도부,즉 '그들만'의 정치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벌어지는 경향이 짙다. 이 내정자는 장관에 취임하기도 전에 벌써부터 노동계를 두둔하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데 왜 이런 지적이 나오는지 현장의 흐름을 정확히 읽을 필요가 ...

      한국경제 | 2006.01.08 00:00 | 윤기설

    • 유의장 "靑과 의사소통 타진할 것"

      ... 문제를 찾아 고쳐 나가겠다"면서 "청와대 분들도 만나 의사소통을 타진하고 오해를 풀 것이 있다면 풀고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 의장은 이어 "청와대 관계자들과 가능한 한 많이 만나서 대화하고 싶다"면서 개각갈등으로 연기된 여당 지도부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의 만찬 회동도 "다시 날짜를 잡겠다"고 말했다. 유 의장은 이번 개각갈등과 관련, "다소 대화가 미흡했던 느낌이 있는데 금방 문제가 확인됐기 때문에 금방 고쳐질 것으로 본다"면서 "위기가 기회라는 격언처럼 ...

      연합뉴스 | 2006.01.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