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881-51890 / 64,8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년벽두 '난데없는' 전대시즌

      10.26 국회의원 재선거 결과의 여파로 내년초 예정에도 없던 `전당대회 시즌'이 도래하게 됐다.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은 재선거 패배에 따른 지도부 일괄사퇴로 내년 1-2월에 각기 임시전대와 지도부 선거를 치를 예정이고, 자민련은 비슷한 시기에 중부권 신당인 `국민중심당'과의 통합을 모색하기에 앞서 전대를 열어 내부 혁신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우리당 전당대회는 간판 대권주자인 정동영(鄭東泳) 통일장관과 김근태(金槿泰) 보건복지장관이 당으로 ...

      연합뉴스 | 2005.11.01 00:00

    • 민노당 지도부 총사퇴

      ... 재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노당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김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연직 최고의원 13명 전원의 사퇴를 결정했다고 홍승하(洪丞河) 대변인이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6월초 취임한 민노당 지도부는 1년반만에 도중 하차했다. 김 대표는 사퇴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재선거를 통해 드러난 국민들의 민심은 무엇인지, 무엇을 자성하고 혁신해야 하며 그 계기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 고심했다"며 "재창당의 각오로 당을 다시 일으켜 ...

      연합뉴스 | 2005.10.31 00:00

    • 민노당 지도부 총사퇴

      ... 비롯한 최고위원단이 31일 10.26 재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민노당은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김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당연직 최고의원 13명 전원의 사퇴를 결정했다고 홍승하 대변인이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6월초 취임한 민노당 지도부는 1년반만에 도중 하차했다. 민노당은 내년 1월로 예정된 지도부 선거 전까지 임시지도 체제인 비상대책위원회에 당 운영을 맡기기로 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10.31 00:00 | 김형배

    • 與 후속 당직개편 최소화

      열린우리당은 31일 정세균(丁世均) 임시 당의장 체제 출범에 따른 후속 당직개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임시 지도부의 임기는 3∼4개월"이라며 "현 당직자들이 전당대회 준비도 하고 새 지도부가 탄생될 때까지 본인과 함께 일을 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앙당 조직과 원내대표단은 내년초 임시 전당대회 전까지 현 체체를 거의 그대로 유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 의장은 이날 배기선(裵基善) ...

      연합뉴스 | 2005.10.31 00:00

    • 열린우리 '정세균호' 출범했지만‥ 내부갈등 증폭

      ... 원내대표는 "참여정부가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고 자성론을 제기하면서 내부 갈등 수습에 본격 나섰으나 친노(親盧)파와 반노(反盧)파가 벌써부터 노무현 대통령 책임론을 놓고 정면충돌로 치닫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자성과 지도부 구성=정 의장은 의총과 간담회에서 "국민들을 설득하지 못하고 방향성의 정당성만 강변해온 것을 반성한다"며 "내부의 무사안일과 무기력,패배주의와 치열한 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우리당과 참여정부가 어느덧 무사안일과 ...

      한국경제 | 2005.10.31 00:00 | 이재창

    • 정 의장 "참여정부 국민 마음 얻는데 실패"

      ... 겸 원내대표는 31일 "참여정부가 출범 이후 성과도 많았지만 국민의 마음을 얻는데는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무엇이 문제인지 내부 문제부터 냉정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의총에 참석, 지도부 총사퇴로 이어진 여당의 사태와 관련, "누구를 탓하기보다 나 자신부터 돌아보고 당의 단결을 도모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우리당과 참여정부는 변화와 혁신의 총아였지만 어느덧 무사안일과 말만 많은 집단이 되지 않았는지 ...

      연합뉴스 | 2005.10.31 00:00

    • 유시민 "중앙위 해체는 쿠데타 음모"

      ... 해산하면 국회도 없는 무정부상태가 되는 것이고, 비상대책위원회가 국가보위입법회의처럼 되는 것"이라며 "민주주의 원리를 배웠는지는 모르겠지만, 당의 정통성 있는 대의기구 무력화하기 위한 다수파의 폭거"라고 말했다. 우리당은 지난 28일 지도부 일괄사퇴와 함께 중앙위원 사퇴 여부를 놓고 논란을 벌인 끝에 상임중앙위원만 사퇴키로 의견을 모았다. 유 의원이 중앙위 해체 주장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당내 주류가 중앙위를 해체시킨 뒤 당내 개혁당파가 고수하고 있는 ...

      연합뉴스 | 2005.10.31 00:00

    • [월요이슈] 주간 경제브리핑

      ... 상임위별로 법안과 예산심사에 들어갑니다. [수퍼1]국회 상임위, 법안 예산 심사 당초 대정부 질의에서 논의됐던 감세논쟁과 부동산관련 법안, 그리고 금산법 등이 어떻게 처리될 지 관심입니다. 하지만 10.26 재선거 이후 여당 지도부가 사퇴를 한 상태라 국회 의사 일정이 제대로 될지 지켜봐야 할것 같습니다. 또, 농민들의 반발이 극심한 가운데 상임위를 통과한 쌀 협상 비준안도 본회의 처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앵커2]두산비리 의혹사건은 어떻게 진행되고 ...

      한국경제TV | 2005.10.31 00:00

    • 천정배 장관 '파워 인터뷰' 첫번째 손님

      천정배 법무부 장관이 부활한 KBS1TV '파워인터뷰'(매주 토요일 오후 11시)의 첫번째 손님으로 초대됐다. 천 장관은 최근 동국대 강정구 교수의 "6ㆍ25전쟁은 북한 지도부에 의한 통일전쟁 " 발언과 관련, 헌정 사상 처음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 논란이 되고 있다. 그는 내달 4일 오후 KBS본관 한 스튜디오에서 '파워인터뷰' 녹화에 참여한다. 방송은 5일 오후 11시. 제작진은 이날 인터뷰를 위해 수사지휘권 발동과 대권 도전 등과 관련된 ...

      연합뉴스 | 2005.10.31 00:00

    • 일본 내각개편.. 고이즈미, 아시아 강경노선 고수

      ...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31일 외상에 아소 다로 총무상을 기용하고 아베 신조 자민당 간사장 대리를 관방장관에 임명하는 제3차 내각개편을 단행했다. 또 집권 자민당 3역 가운데 간사장과 총무회장을 유임시켜 총선에서 압승을 이끈 당 지도부에 대한 신임을 확인했다. ◆아시아 외교 강경노선 고수 개각에서 강경파인 아소 총무상이 신임 외상에 오르고 정부 대변인격인 관방장관에도 초강경파인 아베 간사장 대리가 임명돼 외교정책에서 이들의 목소리가 힘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05.10.31 00:00 | 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