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191-52200 / 64,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대통령, 여당 새 지도부 6일 만난다

    노무현 대통령은 6일 문희상 의장 등 4·2 전당대회에서 새로 선출된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만찬을 함께 하며 정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노 대통령은 축하 상견례를 겸한 이날 만찬에서 신임 당 지도부가 민생경제 챙기기와 경제활력 회복에 배전의 노력을 다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으면서 상생의 정치를 주도할 수 있도록 야당과 원만히 협조해나갈 것을 당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에는 당측에서 문 의장을 비롯 염동연 장영달 유시민 ...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사설] (5일자) 여당 새 지도부 출범과 4월 국회

    내일부터 한달간 열리는 4월 임시국회는 '민생과 생활정치'를 취임 일성으로 약속한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체제 출범후 첫 국회라는 점에서 기대가 적지않다. 산적한 민생 경제관련 법안들이 여야의 대화와 타협으로 잘 매듭지어질 경우 모처럼 살아나고 있는 경제의 회생속도를 더욱 빨라지게 할 것이란 점에서다. 물론 섣부른 기대는 금물이다. 그동안 국회가 국민들을 실망시킨 적도 한두번이 아니었다. 특히 이번에는 여당의 과반의석이 붕괴된 이후 처음 ...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열린우리당 문희상號 '민생.상생 정치' 시동

    ... 합당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음을 내비쳤다. 한편 재야파인 장영달 상임중앙위원은 2명의 지명직 상임중앙위원 인선에 대해 "사람 중심이 아니라 원칙과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김명자 홍재형 의원 등을 임명하려는 문 의장의 움직임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명직 상임위원 인선이 늦춰진 게 이와 무관치 않다는 점에서 지도부 내 노선갈등을 예고하는 대목이다. 이재창·박해영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thumbnail
    이상수 귀국..활동 재개

    ... 재개할 예정이다. 그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간 미국에서 지내면서 마음을 완전히 비웠다"며"그러나 당이나 정부가 요구하는 일이 있다면 어떤 것이든지 맡아서 미력이나마 열심히 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우리당 새 지도부 등 여권 핵심 인사들을 두루 만나 자신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해 상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조기 귀국을 결심한 것도 4.2 전당대회를 통해 당이 새 체제를 갖춰나가고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 시각이 없지 않다. 앞서 이 전 의원은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박근혜 - 강재섭 '긴장적 협력'? .. '투톱체제 이상說'

    ... 상정하는 게 불안하다"고 말했다. 반면 강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에 상정해 합의처리하자"며 다른 의견을 제시했다. 결국 박 대표가 한발 물러서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또 강 원내대표는 최근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도부간 의견조율이 안되고,현안에 대한 순발력 미흡은 박 대표의 책임"이라고 말해 '투톱 균열'이라는 '뒷말'을 낳았다. 하지만 양측은 "불협화음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다만 현안에 따라 두 사람이 '온도차'를 보이는 데 대해 강 ...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문의장-김실장 당청호흡 '척척'

    ... 했다"고 농담을 이어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문 의장은 또 김 실장이 "`해장국 정치'를 하신다고 하든데 이 팀을 보니깐 매끄럽게 잘될 것 같다"고 촌평하자 "민생정치와 생활정치를 하겠다고 (다들) 똑같이공약했다"며 새 지도부의 `민생행보'를 부각시켰다. 그러자 박영선(朴映宣) 의장 비서실장은 "`속풀이' 정치시리즈로 주욱 갈 것"이라고 분위기를 살렸다. 이어 김 실장이 전대가 축제 형식으로 치러졌다는 취지로 관심을 표하자 염 위원은 "밖에서는 재미있었는지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김우식실장 우리당사 방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4일 오후 김우식(金雨植) 비서실장을 열린우리당 영등포 당사로 보내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 새 지도부의 출범을 축하한다. 문 의장은 김 실장과의 면담에서 참여정부 3년차를 맞아 개혁의 성과를 내기위해서는 당정청간 유기적 협력체제 구축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당정협력체제를 보다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찬(李海瓚) 총리도 이날 오후 이기우 비서실장을 통해 축하난을 전달하고고위당정회의의 정례화 등을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한 수요모임, 내부갈등 수습 시도

    한나라당내 개혁성향 소장파 그룹인 `새정치수요모임'(대표 정병국)이 4일 최근 조기 전당대회 소집 여부를 놓고 불거진 내부 `갈등'봉합에 나선다. 수요모임 지도부가 조기전대의 불가피성은 물론 박근혜(朴槿惠) 대표 등 당 지도부의 교체까지 주장한 것으로 알려지자, 모임에 참여하고 있는 부산.경남지역(PK)중심의 초선 의원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친박(親朴 대 반박(反朴)'으로 내분이 일고 있는데 대한 수습차원에서 회동이 이뤄지는 것. 이날 회동에는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與, 문의장 '대체입법' 발언 주목

    ... 4일 새로 선출된 문희상(文喜相)의장이 국가보안법 처리와 관련해 여야 합의를 전제로 `대체입법'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은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일단 대다수 의원들은 문 의장의 발언에 애써 무게를 두지 않으려고 하면서도지도부의 입장 변화에 우려의 눈길을 보내는 분위기였다. 법사위 간사인 최재천(崔載千)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보법 폐지후 형법보완이라는 우리당의 당론은 변경된 적이 없다"며 "문 의장의 발언은 지도부로서의 고민을 이야기한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문희상-장영달 첫 회의부터 '신경전'

    열린우리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목격됐던 `실용주의 대 개혁노선'의 상호 견제구도가 새 지도부 구성 후 4일 처음 열린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도 부분적으로 재연됐다. 영등포 당사에서 새 지도부를 비롯해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와 원혜영(元惠榮)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집된 상임중앙위원회는 상견례 성격이 강했지만,지명직 상임중앙위원 인선을 둘러싸고 미묘한 견제분위기가 감지된 것. 이날 처음으로 상임중앙위원회를 주재한 문 의장은 모두 발언에서 "한 ...

    연합뉴스 | 2005.04.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