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391-52400 / 64,8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염동연-정동영 오찬회동

      지도부에서 사퇴한 뒤 두문불출하고 있는 열린우리당 염동연(廉東淵) 의원이 9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과 오찬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장관과 가까운 한 의원은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염 의원이 어제 시내 한 식당에서 정 장관 등과 식사를 함께 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염 의원과 정 장관의 오찬 회동에는 정동채(鄭東采) 문화관광부장관과 김한길 의원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일각에서는 정 장관이 지난 4.2 전당대회 선거운동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볼리비아 대통령 승계 진통.. 軍발포 사망자 발생

      ...리비아 의회는 카를로스 메사 대통령의 사임 발표 나흘째로 접어든 9일(이하 현지시간)에도 군의 시위대 발포로 첫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대통령 사직서 수용 여부 및 후임자 승계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조차 열지 못했다. 의회 지도부는 원주민과 노조원, 광부, 학생들의 시위 사태가 계속되는 행정 수도 라파스를 벗어나 남쪽으로 600㎞ 이상 떨어진 헌법상 수도 수크레에서 이날 오후 6시께 긴급 회의를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날 수크레에서도 원주민들과 광부 등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與 당내갈등 진단과 전망

      ... 통합을 바탕으로 정통 민주세력의 재결집을 이뤄내야 하는데 당내 일부 세력이 이상주의에 빠져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며 당내 개혁파를 강력히 비판, 파문이 일고 있다. 4.30 전대에서 문 의장과 함께 `실용파'의 대표 중진으로 지도부에 진입한 염 의원의 비판배경을 놓고는 여러 해석이 있지만 핵심은 현재의 당 운영과 청와대의 `영남중심' 인적구성에 대한 불만이란게 중론이다. 우선 당운영과 관련해서는 지난 4월 전대 경선과정에서부터 염 의원은 민주당과의 통합 등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문의장 12일 鄭통일.金복지와 회동

      ... 당내 양대 계파의 수장과 긴급회동을 갖고 당 수습책을 모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당 핵심관계자는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의장이 당내 계파간 갈등을 불식시키고 단합을 이끌어내기 위해 DY와 GT 등 전.현직 당 지도부와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내 한 음식점에서 만찬을 겸해 열릴 이날 회동에는 문 의장과 DY, GT 외에도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와 신기남(辛基南) 임채정(林采正) 이부영(李富榮) 전 의장, 천정배(千正培) 전 원내대표 ...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참여정치연구회 명칭변경 결정

      ... 유시민(柳時敏) 의원 등 당내 개혁당 출신이 중심이 된 참정연은 `이광철(李光喆) 의원-김두관(金斗官) 대통령정무특보'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돼 왔다. 참정연은 4.2 전당대회 이후 외연확장을 통해 대중조직으로 변신하겠다는 목표 아래 지도부가 총사퇴한 가운데 발전적 해체를 선언하고 새로운 명칭을 모색해왔다. 참정연은 오는 26일 새 대표를 선출하는 창립대회에서 기존의 회원 가운데 우리당 기간당원에게만 투표권을 부여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

      연합뉴스 | 2005.06.10 00:00

    • "염의원 사퇴는 청천벽력" ‥ 잠 못이룬 문의장

      ... 정책의총에서 "때가 때인 만큼 참으로 난감하고 착잡하다"며 "지난 4월2일 전당대회 이후 4·30 재보선까지 천방지축 좌충우돌한 뒤 지난달 30일 워크숍에서 단합을 결의하기까지 좌불안석,자괴의 세월을 보냈는데 뉴스타트의 첫날 지도부의 한 분인 염동연 의원이 사퇴한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염 의원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지만,너무나 섭섭하다"며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6.09 00:00 | 이재창

    • 볼리비아 시위사태 악화일로..'內戰' 일보직전

      ... 카를로스 메사 대통령의 사임 발표로 정국 운영을 책임진 의회는 사임 발표후 이틀이 지난 8일에도 원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농민, 노조, 학생 등 수만 명이 계속 가두시위를 벌이자 수도 라파스에서 회의조차 열지 못했다. 현재 의회 지도부는 헌법상 수도로 라파스에서 320㎞나 떨어진 수크레시(市)로 옮겨 일단 메사 대통령의 사직서 제출 수용 여부를 논의한다는 일정만 잡아 놓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날 반정부 시위대는 볼리비아 에너지 개발에 진출한 영국석유(BP) ...

      연합뉴스 | 2005.06.09 00:00

    • 문의장 "잠 못 이루는 밤 보냈다"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이 염동연(廉東淵) 의원의 지도부 사퇴로 인해 정점으로 치닫은 당내 혼란과 관련, 안타깝고 절절한 심경을 토로했다. 문 의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 인사말에서 "의총장으로 오는데 몇몇 기자들이 '어젯밤은 잘 주무셨느냐'고 인사를 하더라"고 말문을 튼 뒤 "사실 잠 못 이루는 밤을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때가 때인 만큼 참으로 난감하고 착잡하다"라며 "4.2 전당대회 이후 4.30 재.보선까지 천방지축 ...

      연합뉴스 | 2005.06.09 00:00

    • 美하원委, 유엔 분담금 절반 납부 유예 법안 가결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는 8일 정부의 호소를 무시하고 유엔 분담금 절반의 납부를 유예키로 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헨리 하이드(공화.일리노이) 위원장이 발의, 25대 22로 통과된 이 법안은 유엔이 최고 지도부의 재정을 공개하고 홍보 부서 인력을 20% 감축하도록 하는 등 개혁조치를 취할 때까지 분담금의 절반만 납부하고 나머지는 유예하도록 하고 있다. 이 법안은 내주 하원 본회의 표결에 부쳐진다. 하이드 위원장은 이 법안은 "수십억달러를 ...

      연합뉴스 | 2005.06.09 00:00

    • '염동연 사퇴' 뒷얘기 무성

      ... 뒷얘기가 무성하다. 집권여당 서열 2위 자리를 내놓고 급작스럽게 사퇴한 배경에 대해 본인이 명쾌한 해명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어서 사퇴 발표에 앞선 염 의원의 최근 행보를 놓고 이런 저런 얘기들이 흘러나오고 있는 것. 염 의원이 속내를 지도부에 일절 언급하지 않고 사퇴 직전에서야 일부 측근과 상의한 뒤 사퇴를 발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내 일각에서는 `배신감을 느낀다'며 오히려 염 의원에게 노골적인 `섭섭함'을 표하는 분위기가 뚜렷이 감지된다. 염 의원은 사퇴 발표 전날인 ...

      연합뉴스 | 2005.06.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