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3221-53230 / 64,6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덕룡 "解弦更張의 해 됐으면 좋겠다"

      ... 원내대표의 심중에는 당내 일각의 책임론에도 불구, 새로운 각오로 원내사령탑직을 수행하겠다는 메시지를 담으려 했던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새해 첫날 1박 2일간 일정으로 측근들과 함께 태백산 산행을 다녀온 김 원내대표는 여권 지도부 사퇴와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유지하기로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내 영남권과 보수파 인사들을 중심으로 김 원내대표 책임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어 여권발 지도부 사퇴론의 후폭풍이 야권으로 옮겨올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해 있다.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조선사민당 "민노당과 협력 결실 볼 것"

      ... 맞아 귀당에 열렬한 축하와 동포애적 인사를 보낸다"며 "새해에는 두당 사이에 맺어진 동포애적 연대와 협력관계에서 뚜렷한 결실을 가져오게 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조선사민당의 이 같은 입장은 지난해 가을 민노당 지도부의 방북이 성사 직전에무산된 뒤 나온 것으로, 올해 양당 지도부가 분단 이후 첫 남북 정당간 공식 접촉을 갖게될 가능성을 강하게 뒷받침하고 있다. 민노당 핵심관계자는 "조선사민당의 메시지로 볼때 지난해 무산된 지도부의 방북이 올해는 실현될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박대표 "경제.민생에 당력 집중"

      ...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염창동 당사에서 상임운영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해에 실천하지 못한 것은 올해에 실천해 국민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거듭나는정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지도부 인책론 및 당직개편과 관련, "열린우리당이 한다고 해서우리도 휩쓸려 할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 "그동안 원내대표는 물론, 사무총장을포함해 모든 당직자들이 고생했는데 사무총장이 가볍게 얘기한 것이 확대보도된 것같다"고 말했다고 전여옥(田麗玉)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박대표 "가능한 빠른시일내 당직개편"

      ... 1월말, 늦어도 설(2월 9일) 이전에 당명 개정과 함께 당직개편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염창동 당사에서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당 일각에서 지난해 말 `4대법안' 협상을 둘러싸고 지도부 인책론이 제기되고 있는데 대해 "이런저런 어려움이 있었지만 당 전체로선 최선을 다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 이에 앞서 박 대표는 상임운영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열린우리당이 한다고 해서 우리도 휩쓸려 할 것은 아니라고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이부영 의장, 138일만에 중도 하차

      ... 8월19일 3개월만에 낙마한 데 이은 4개월 `단명 퇴진'이다. 이 의장과 함께 이미경(李美卿) 김혁규(金爀珪) 한명숙(韓明淑) 상임중앙위원도사퇴함으로써 지난해 1월 전당대회에서 첫 대의원 직접선거를 통해 출범했던 열린우리당의 지도부가 모두 퇴진하는 진기록도 남겼다. 지난 2003년 한나라당을 탈당해 열린우리당 창당 대열에 합류한 이 의장은 지난해 1월 전대에서 3위로 당선됐지만, 17대 총선에서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원외로 밀려난 이 의장은 의장직 승계후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노대통령 '당정분리' 재확인 배경

      ... 청와대에서는 신기남(辛基南) 전 우리당 의장의 사퇴논란이나 4대 입법을 둘러싼 계파간 갈등 등 굵직한 당 문제와 관련, 일체의 언급을 삼가는 등 신중한 행보를 보였었다. 하지만 새해 벽두부터 이부영(李富榮) 의장을 비롯, 우리당 지도부가 총사퇴하는 등 구심점을 잃고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보이자 노 대통령이 `수석 당원'으로서모종의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일각에서 제기됐었다. 이에 대해 노 대통령은 3일 새해 첫 공식업무를 재개한 자리에서 당정분리 원칙을 재확인하는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與 각계파 당직사퇴 추이 촉각

      ... 사퇴를 선언하자 당내 각계파는 긴박하게 급변하는 상황전개에 촉각을 세우면서 향후 전략 마련에 골몰했다. 이들은 후임 원내대표 선출과 비상대책위원회의 구성에 대한 입장 정리를 위해긴급 계파모임을 소집하는 등 부산한 모습을 보였다. 지도부 총 사퇴 운동을 주도한 강경파가 대다수 소속돼 있는 재야파는 4일 오전모임을 갖고 비대위 구성과 원내대표 선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재야파에서는 자파 소속인 임채정(林采正) 의원을 비대위원장으로 추천하려는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이만섭 "강경파 주도하는 정당 망한다"

      이만섭(李萬燮) 전 국회의장은 3일 `4대입법' 등으로 여야간 대립이 심화되고 여야 내부에 지도부 사퇴론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과관련, "어느 정당이든 강경파가 주도하는 정당은 망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전 의장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대담 프로그램에 출연, "41년간의 정치와 8년간의 언론계 경험으로 볼 때 어느 정당이든 강경파가 주도하는 정당은 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장은 또 "3공화국 때 차지철이라는 강경파가 득세를 해서 (국회를) ...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한, 당 쇄신작업 본격화

      ... 개폐문제를 비롯해 4대입법 대여협상이 남아 있고, 오는 4월 열린우리당의 전당대회가 예정돼 있는 상황에서 1월안에 당쇄신 작업을 마무리짓는 것은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또 당의 활동을 활성화하고 국민여론을 적극 수렴하기 위해선 당사를 정치무대중심인 여의도로 다시 옮겨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어 박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수용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5.01.03 00:00

    • "與 차기 원내대표 임기 1년+4개월"

      ... 치러질 예정인 차기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 "의원총회에서 정치적인 결의를 해서천정배(千正培) 전 원내대표의 잔여임기 4개월에 추가로 1년을 보장하는 방법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최 사무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지도부가 일괄 사퇴하는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 4개월짜리 원내대표직을 맡으라고 하면 나서는 이가 많지 않을 것"이라며 "잔여임기를 다한 후 의총에서 정치적으로 재추대하기로 미리 결의하는 방안을 5일 의원총회.중앙위원 연석회의에서 제안하고 추인받을 ...

      연합뉴스 | 2005.0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