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3561-53570 / 64,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정기국회 초반 평가]

    여야는 17대 국회 첫 정기국회 초반 의욕적인 활동을 펼쳤으나, 주요 국정현안에 대한 당론확정 과정에서 혼선을 거듭하는바람에 국민의 혼란을 가중하고 여론의 비판을 자초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야 지도부는 23일 "정기국회 초반 활동이 나름대로 성과가 적지 않았다"며 긍정 평가했으나, 국가보안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내부 혼선과 그에 따른 개혁 시간표의 지연에 대한 자성론과 지도부의 성찰을 촉구하는 소장파 의원들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우리당은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한나라당 '수도이전 내부논란' 여진 계속

    한나라당 지도부는 23일 행정수도 이전 당론을 확정하지 못한 데 대한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의식, 서둘러 당내 논란을 진화하고 당론을 결집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내부 `여진'은 계속 됐다. 특히 수도이전 당론 채택 실패가 최근 국가보안법 정책 혼선과 맞물리면서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리더십 부재'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 데 대해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가 당내에 팽배하다. 당 지도부는 이날 수도이전대책특위와 상임운영위를 잇따라 열어 조속한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여야 `수도이전' 대치 격화

    ... 열고 서울시의 `예산전용 의혹'에 대한 정부측의 철저한 조사와 함께 행자부.감사원의 감사와 수사 등 적절한 조치를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은 당론 결정 연기에 따른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당내갈등을 부추기고 나선 여당 지도부를 강력 비판했다. 열린우리당은 김승규(金昇圭) 법무장관과 허성관(許成寬) 행자장관 등이 참석한법무.행자 당정회의에서 "서울시가 예산을 지원해 관제데모를 하고 있는데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정부는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한 '수도이전 내부논란' 여진 계속

    한나라당 지도부는 23일 행정수도 이전반대 대안을 확정하지 못한 데 대한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의식, 서둘러 내부 논란을 진화하고 당론을 결집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여진'은 계속됐다. 특히 수도이전 당론 채택 실패가 최근 국가보안법 정책 혼선과 맞물리면서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리더십 부재'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는 데 대해 곤혹스러워하는분위기가 당내에 팽배하다. 당 지도부는 이날 수도이전대책특위와 상임운영위를 잇따라 열어 조속한 당론채택을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한나라당 중진, "위계질서가 있어야지..."

    한나라당 보수성향 의원들이 23일 의원총회에서 그동안 억눌러왔던 소외감정을 폭발시켰다. 김용갑(金容甲) 의원이 신청한 국가보안법 관련 국회 본회의 5분발언을 지도부가 허용하지 않은 것이 발단이 됐다. 김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신상발언을 신청, "며칠전부터 5분발언을 신청하고 준비했는 데 오늘 갑자기 신청자가 많아 제외됐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비록 3선이지만 68세로 이상배(李相培) 의원에 이어 당내 두번째 연장자인 데 이렇게 무시당해도 되느냐"고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임종석 "당 지도부 성찰 필요"

    ... 열린우리당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22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국보법 2조 `정부참칭' 삭제와 법 명칭 변경 검토 발언 이후 당내에서 대체입법론이 대두하고 있는 데 대해 "박 대표의 오락가락 행보에 휘둘려선 안된다"며 당 지도부의 성찰을 촉구했다. 당 대변인인 임 의원은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개인칼럼을 통해 "박 대표의 `정부참칭' 삭제 가능 주장은 국보법이 존재가치를 상실한 악법임을 실토하는것이며, 박 대표의 입장은 국보법 개정론이나 대체입법론을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한, 수도이전 당론 발표 연기

    한나라당은 22일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당론을추석연휴 이후에 발표하기로 했다. 임태희(任太熙)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나라당은 오늘 최고위원회와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가 마련한 수도이전 관련 당론에 대해 이견이 제기됨에 따라 당론 발표 시기를 추석연휴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이날 예정됐던 박근혜(朴槿惠) 대표의 기자회견도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한나라당은 당초 이날 여권이 추진중인 '천도(遷都)' 방식의 행정수도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이의장, "박근혜-이명박 권력투쟁"

    ... "중요한 국가문제들이 당내의 권력투쟁, 설익은 대권싸움의 소재가 되고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행정수도 이전에 절대 반대하는 이명박 시장파와 속으로 찬성하는 마음도 있지만 그것을 조절하기 난감한 상태에 빠져있는 박근혜 대표측,관제시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이 시장 지지 의원측과 이에 침묵하는 한나라당 지도부로 나뉘어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與 노선갈등 재연되나

    ... 하는 대목이다. 천 대표는 22일 확대간부회의에서는 "무엇보다 지금은 당 내부의 신뢰와 단결이중요하다"며 "아직 당론으로 확정되지 않은 매우 민감한 내부 문건이 언론에 통째로나가 보도되는 일이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일단 지도부는 늦어도 내달 초 국정감사 전까지 국보법 문제를 마무리짓는다는방침이지만 보완론과 대체론간의 입장차가 커 국감 후인 11월로 넘어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노 대통령의 `폐지 발언' 전까지 국보법 폐지론에 반대했던 `안정적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여야 현안결정 안하나, 못하나

    ... 국정감사가 종료된 이후로 미뤘다. 이처럼 여야가 중요 국정현안을 놓고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 이유는 우선 17대국회 들어 1인 보스 중심의 정당체제가 종식되고 개성이 강한 초선의원들의 백가쟁명식 주장이 거침없이 터져나오면서 당 지도부가 과거와 같은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기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현상은 긍정적 측면도 있지만, 정당한 권위를 인정하지 않는 일부 의원들의 이기주의와 `매명(賣名)'에 가까운 언행, 국익을 고려하지 않는 개인 플레이 등이 ...

    연합뉴스 | 2004.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