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491-56500 / 64,4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열린우리당 '당명공세' 곤혹

      ... 있다. 일단 한번 정해진 만큼 바꿀 수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당내 일각에서도 "문제가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들의 곱지 않은 시선도 e-파티(전자정당)를 자처하는 우리당에 적지않은 부담이 되고 있다. 창당주비위 지도부가 지난 23일부터 당명을 우리당으로 쓰기로 했지만 25일 현재까지 당명이 통합신당으로 돼 있는 인터넷 홈페이지(www.eparty.or.kr) 발기인 게시판에서도 당명에 대한 비판론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일부 발기인은 신당이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한나라 SK비자금 흐름도

      ... 총괄한 인물이 누군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최소한 김영일 사무총장 이상일 것이라는 관측도 있고 최 의원이 당시 재정위원장을 맡을 정도로 비중있는 인물이었다는 점에서 본인의 작품이라는 주장도 나오고있으나 여러 정황으로 봐 당시 당 지도부에게까지 보고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 과정에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가 개입했는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측근들은"이 전 총재는 돈에 대해서만큼은 결백증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으나 "100억원이라는 거액이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한나라 내주 SK자금내역 공개 검토

      ... 알려졌다. 이를 위해 한나라당은 최병렬(崔秉烈) 대표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단독회동을 마친 뒤 의원총회를 열어 SK비자금 공개 여부 등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논의하는데 이어 내주초 지도위원회의, 상임운영위원회의 등 지도부 회의를 잇따라열고 구체적인 공개수위와 향후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지난해 대선 지도부를 중심으로 SK비자금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먼저 공개하는데 대한 반대도 적지 않아 공개여부는 내주중반에야 최종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나오연 후원회장 문답

      한나라당 후원회장인 나오연(羅午淵) 의원은 25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중앙당 후원회를 앞두고 당 지도부가 모금대책을 논의한 것은 공식모금을 위한 통상적인 후원활동으로 SK비자금과는 무관하다"며 SK비자금 같은 게 유입되면 별도 장부로 입금과 지출 내역을 관리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다음은 나 의원과 일문일답.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자금 대책회의를 가졌나. ▲당 후원회를 앞두면 대체로 사무총장 주관하에 최고위원, 시도지부장,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한나라 SK자금 '자중지란'

      ... 최돈웅(崔燉雄) 의원의 SK비자금에 대한 검찰 수사및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그 실체가 점차 드러나면서 이 사건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인사들간 이해가 충돌하며 다양한 대결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최병렬(崔秉烈) 대표를 중심으로 한 현 지도부가 당초 이 사건에 대해 신중하게접근하려는데 대해 서청원(徐淸源)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지난 대선 지도부는 `강력한 대여투쟁'을 주문하면서 맞섰다. 이런 가운데 전직 지도부 간에도 모금 주체를 둘러싸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정황이 포착되고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북한문제 대안은 평화적 체제교체" .. 美외교협 연구위원

      ...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로 지난 10년동안 수백만의 주민들이 굶주림으로 죽어갔다"고 말했다. 부트 연구위원은 최근 새로운 인권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는 수십만이 집단수용소에서 노예처럼 일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군부 등 북한 지도부는 "샴페인과 상어알 등 산해진미"로 호의호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트 연구위원은 "북한 당국은 광물과 인삼 등 합법적인 상품의 수출과 마약, 미사일, 위조달러 등 불법상품 수출 및 일부 외부지원으로 그나마 필요한 자금을 융통하고 ...

      연합뉴스 | 2003.10.24 00:00

    • 한나라-최돈웅 냉기류

      ... 일관하다가 검찰 소환 때마다 한가지씩 새로운 사실을 털어놓는 바람에 당이 검찰수사에 계속 `뒷북'만 치면서 적절한 대응 기회를 놓쳤다는 불만이 팽배하다. `최 의원이 100억원을 당에 전달했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할 때까지도 당 지도부는 "도대체 우리가 사태의 진상에 대해 알아야 말을 할 것 아니냐"며 하소연했다. 한나라당 관계자들은 특히 최 의원의 말이 수시로 바뀌는 데 대해서도 당황해하고 있다. 최병렬(崔秉烈) 대표도 최 의원이 언론인터뷰에서 "당의 지침때문에 ...

      연합뉴스 | 2003.10.24 00:00

    • 'SK돈' 한나라 계좌추적 확대 ‥ 검찰, 재정국장 등 소환방침

      ... 따라 SK를 포함,20∼30곳에 전화를 걸어 후원금 지원 협조를 요청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23일 최 의원에 대한 비공개 조사에서 "나는 돈의 수수과정에서 일종의 연락책 역할만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당 지도부와 SK간에 구체적인 대선자금 지원액수 등에 대해 사전 협의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대선 때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당 재정관계를 총괄했던 김영일 의원과 이재현 당시 재정국장에 대해 우선 소환조사를 벌이기로 ...

      한국경제 | 2003.10.24 00:00

    • 김 전행자 "한나라당 해산. 최대표 사퇴해야"

      ... 한나라당에 대한 대립각을 세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정치적 진로와 관련해 "남해.하동 군민들의 지역구 출마 요청이 쇄도하는 가운데 지역구 선택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며 "분권리더십의 당 운영에 기여할최고위원 정도의 지도부 경선에 도전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전행자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재신임 투표 방침과 관련, "최근의 국정혼란을 초래한 것은 정부와 여당에 1차적 책임이 있지만 거대 야당인 한나라당에도큰 책임이 있다"며 "정치 개혁과 ...

      연합뉴스 | 2003.10.24 00:00

    • 한나라 자금담당 곧 소환.. 검찰, 빠르면 26일부터

      ... 모금 계획에 따라 SK 등 20∼30곳에 전화를 걸어 후원금을 요청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최 의원에 대한 비공개 조사에서 "나는 돈의 수수과정에서 일종의 연락·전달책 역할만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당 지도부와 SK간에 구체적인 대선자금 지원액수 등에 대해 사전 협의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르면 내주 중 대선 때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당 재정관계를 총괄했던 김영일 전 한나라당 사무총장을 소환,대선 당시 선대위 ...

      한국경제 | 2003.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