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621-56630 / 63,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특파원코너] 中 '사스영웅' 만들기

    ... 나아갈 방향을 제시해왔다. 남을 위해 자신을 버린 군인 레이펑에서부터 봉사정신이 투철했던 공무원 쿵판선과 품질불량 제로의 자동차정비공 왕타오 등이 그들이다. 이번에는 특정인보다는 의료집단을 영웅시하고 있다는 게 다르다. 중국지도부는 의료진 영웅 만들기를 통해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 걸까. '죽음을 불사하는 영웅이 우리를 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로 이끌 것이다. 사스 공포에 흔들리지 말라'는 메시지를 국민에게 전하고 싶은 건 아닐까. 물론 의료진의 사기를 북돋우려는 ...

    한국경제 | 2003.05.08 00:00

  • 中, 북핵해결 위해 대일관계 개선 .. 홍콩신문

    ... 산하 연구기관의 전문가는 "중국은 지난달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3자회담 이후 한국은 물론 일본과도 긴밀하게 협의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문가는 또 "양국 정상이 대면하면 서로 평가절상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중국의새 지도부 출범과 함께 양국 관계는 새 국면을 맞게 돼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다른 소식통들은 "장쩌민(江澤民) 국가 중앙군사위 주석의 오른팔인 쩡칭훙(曾慶紅) 국가 부주석이 일본과 관계 개선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말했다. 스인홍 중국인민대학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부시, 민주당의 '정치쇼' 주장 일축

    ...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그들의 용기를 찬양할 수 있는최고의 기회였다"고 말하고 "나는 그같은 기회를 갖게 된 것이 무엇보다도 기뻤으며또한 그날 전투기 조종은 정말 훌륭했다"는 농담도 곁들였다. 이러한 부시대통령의 말은 최근 민주당 지도부들에서 나오고있는 비난을 무시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있다. 민주당은 부시 대통령이 전투기를 타고 항공모함에 착륙한 것은 국민의 세금을낭비해 가며 차기대선을 위한 정치쇼를 한 것이라는 비난을 제기해 왔다. 애리 플라이셔 백악관 대변인은 ...

    연합뉴스 | 2003.05.08 00:00

  • [韓美 새 지평 연다] 북핵해법 공감대 형성 .. 주변4국 외교 박차

    ... 중국은 북한을 3자회담에 끌어들이기 위해 지난 3월 하순 첸치천 부총리를 북한에 파견하고, 대북 원유공급 중단 및 재개라는 강경한 조치로 북한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또 새 정부의 대북정책인 '평화번영정책'을 중국 지도부에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햇볕정책'을 지지해온 중국은 '평화번영정책'에 대해서도 적극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 목적의 최우선 순위도 북핵 문제다. 노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

    한국경제 | 2003.05.08 00:00

  • 사스, 중국 新지도부 권력 강화에 도움

    ... 세계보건기구(WHO)는 우려하고 있다. 그로 할렘 브룬틀란트 WH0 사무총장은 6일 "아직 중국의 최악의 상황을 목격하지 않았다. 사스 발병이 분명히 늘어날 것이다"고 경고했다. 시카고 대학의 달리 양 정치학 교수는 "사스 위기는 중앙 지도부가 공직자 파면과 자원 동원 및 배분 등의 방법으로 권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4월 국가주석직을 넘겨준 이후에도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장쩌민(江澤民) 중앙군사위 주석과 젊은 지도층 사이의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백악관 "이라크 지도부 국가재산 약탈 도주"

    백악관 당국은 사담 후세인 대통령 체제의 몰락한 이라크 지도부가 국가재산을 약탈해 국외로 도주했을 것으로 믿는다고 6일 논평했다. 애리 플라이셔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 정례 브리핑에서 사담 후세인 아들이 수십억 달러의 돈을 챙겨 달아났다는 정보에 대한 논평에서 "사건 진상을 정확히 규명할 수는 없지만 이라크 지도부가 국가재산을 약탈해 도주했다해도 이는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플라이셔 대변인은 "이라크 지도부가 부정수단으로 국민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김상현 "분당은 최악선택"

    ... 40-50명이 될 경우에 내년 총선은 수도권에서 소위 `부산.경남(PK) 당', `노무현당' 하고 민주당의 싸움이 치열해져서 2,3 등 싸움을 하면서 모두 패배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고문은 신당의 구체적 청사진에 대해 "당 지도부를 집단지도체제로 할 것인지, 단일지도체제로 할 것인지, 공천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이 구체적으로 나와야 한다"며 "모두가 참여하는 정당이 돼서 민주당의 신.구주류가 사실상 합의한 개혁안이 신당의 청사진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thumbnail
    盧대통령-鄭대표 독대

    노무현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대철 민주당 대표최고위원과 독대를 마친뒤 민주당 지도부를 접견하기 위해 접견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서울=연합) ?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한나라 `호주제' 고심

    ... 문제 등 먼저 정리할 문제가 있다"고 사전준비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여성의원들은 호주제 폐지에 적극 동조하고 나섰다. 전재희(全在姬) 의원은 "호주제 등 제도라는 것은 시대에 맞춰 바꿔가야 한다. 특히 친양자제 같은 것은 시급한 문제로 조기 도입해야 하고 호주제 폐지에 따른 법체계에도 대비해야 한다"면서 "당 지도부의 언급보다도 대선공약을 당론으로 봐야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bingsoo@yna.co.kr

    연합뉴스 | 2003.05.07 00:00

  • 국사모 국정원폐지론 비판

    ... 관련, "절대 잘못"이라면서 "임동원씨는 지금까지도 대북송금 안했고, 편의만 봐줬다고 주장하는데 눈감고 아웅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뒤"임동원 전 원장과 최규백 전 기조실장 두 사람이 (책임을) 지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새 국정원 지도부에 대해 "고영구 원장이나 서동만 기조실장이 국익을 위해 과거의 행적은 버려야 한다"면서 "국가의 운명이 직결된 사안인 만큼 과거의 시각을 고쳐 국정원을 운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

    연합뉴스 | 2003.05.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