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9641-59650 / 65,0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8.8 재보선] (양당 표정) 한나라 '느긋'..민주 '담담'

      ... TV모니터와 직통전화를 설치하고 승리축하의 꽃다발을 준비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또 중앙당 당직자들은 접전이 예상되는 지역에 전화를 걸어 당원과 지지성향의 유권자를 상대로 투표를 독려하는데 주력했다. 한나라당 표정=당 지도부는 이날 13개 선거구중 10여개 안팎의 지역에서 승리할 것으로 기대하며 다소 느긋한 표정을 보였다. 그러나 투표율이 예상밖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나자 선거전 막판에 불거진 "병풍(兵風)"이 파괴력을 갖게된 것 아니냐며 초조한 모습을 ...

      한국경제 | 2002.08.08 00:00

    • [8.8 재보선] 한나라 大選가도 주도권 쥔다 .. 이후 정국

      ... 주도권을 더욱 확고하게 잡을 수 있게 됐다. 외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원내 과반의석을 확보, 국회 의결권이라는 초강력 무기를 행사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회창 대통령 후보의 대선가도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당 지도부는 특히 "선거전 막판에 터진 이 후보 아들의 병역면제 의혹이 전혀 위력을 발휘하지 못한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대선 승리에 자신감을 표출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여세를 몰아 민주당의 이회창 후보 '5대 의혹' 공세에 강력히 대응해 ...

      한국경제 | 2002.08.08 00:00

    • [8.8 승패요인 ] 민주

      ... 분석도 제기됐다. 한 당직자는 "일선 선거 현장에 대한 중앙당 차원의 지원이 부족했던데다 지방조직마저 붕괴돼 사실상 조직적인 표밭갈이가 어려웠다"고 실토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자들에 대한 당지도부의 설득작업이 무위로 그친 것도 표분산에 일조했다는 평가다. 종로 지구당의 한 관계자는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에 대한 5대 의혹이집중적으로 제기되면서 민주당 후보자들에 대한 지지도가 전반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했으나 조직표의 ...

      연합뉴스 | 2002.08.08 00:00

    • 재보선 13곳 투표 돌입

      ... 신당 창당을 둘러싼 논란과 대립이 본격화할전망이다. 그러나 여름 휴가철에다 국지성 호우 등 일기불순속에 치러져 지난해 10.25 재보선때의 41.9%에 못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투표율이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후보 뿐만 아니라 당 지도부와 소속의원들이 투입돼 7일 자정까지 고정표 다지기와 부동표 흡수, 상대후보의 금품살포 감시 등에총력을 기울였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연합뉴스 | 2002.08.08 00:00

    • 盧 "재경선 매듭후 신당논의"

      ... 비노(非盧) 그룹 의원들이 상당수 포함된 중도개혁포럼(회장 정균환)도 같은날 모임을 갖고`신당논의 착수'를 공론화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당은 9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향후 당의 진로를 논의할 예정이나 최고위원 상당수가 노 후보 및 지도부 사퇴 문제는 일단 유보하되 정권재창출과 당의면모를 개선하기 위한 신당 논의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논의결과가주목된다. 앞서 노 후보는 8일 저녁 한화갑(韓和甲) 대표와 회동을 갖고 신당논의 문제에대한 사전 조율을 ...

      연합뉴스 | 2002.08.08 00:00

    • [재보선 각당 표정] 민주

      ... 거주하는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투표 참여와 자당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당사 7층에 상황실을 마련하고 13개 지역의 선거상황을 한눈에 알 수있는 상황판을 설치하는 한편 당선자 축하용 장미 13송이를 준비해 놓고 있다. 당 지도부는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의 자세를 보이면서 막판 한나라당이회창(李會昌) 후보의 `5대의혹'과 아들 병역비리 은폐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라 내심 수도권에서 1-2석 가량 승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오전 ...

      연합뉴스 | 2002.08.08 00:00

    • [8.8 재보선] 한나라 '미니총선' 승리 .. 大選정국 주도권 쥔다

      ... 없는 안개정국 속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높다. 한나라당으로서는 이 점이 선거승리의 딜레마다. 대치정국이 지속될 경우 원내 제1당인 한나라당도 국정 파탄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자칫 '다수의 횡포'와 '오만'으로 비춰져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 8일 이 후보와 서청원 대표 등 한나라당 지도부가 서울 강서지역의 수해현장을 둘러보는 등 민생챙기기에 나선 것도 이런 점을 감안한 행보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08 00:00

    • "중국, 사실상 금융위기 국면"..AWSJ

      중국이 막대한 무역 흑자와 외자 유입 등을 발판으로 국유은행의 엄청난 부실채권을 메워나가고는 있으나 이런 편법이 얼마나 지속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아시안 월 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저널 7일자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 지도부가 위기없이 금융 부문을 개혁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라면서 이 나라가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함으로써 이런 필요성이 더 절실해졌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경제난이 심각해 미국이 `원칙을 깨고' 직접적으로 지원까지 한 우루과이를 ...

      연합뉴스 | 2002.08.07 00:00

    • [재보선 D-1 총력전] 한나라

      한나라당은 8.8 재보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7일 폭우에도 불구하고 지도부가 총출동해 투표참여를 호소하고 부정선거 감시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막판 득표활동을 계속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병풍'이 일부 접전지역 판세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이회창(李會昌) 대통령후보와 김대업 정치공작 진상조사단장인 이재오(李在五) 의원의 잇단 기자회견을 통해 반격에 나서는 등 총력전에 나섰다. 핵심 관계자는 "13개 재보선 지역중 호남의 2곳을 제외하고, ...

      연합뉴스 | 2002.08.07 00:00

    • 정치부패.黨爭이 한국경제 '발목' .. 英 FT 보도

      ... 앞둔 당쟁으로 마비 상태다. 불안정한 정치는 부패와 당쟁 그리고 지역주의와 맞물려 지도자들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고갈시키고 있다. 특히 민주당과 한나라당은 서로를 험담하면서 과거의 역사까지 끄집어내고 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 지도부를 일본의 식민지배 동조자로, 한나라당은 민주당 지도부를 공산당 지도부로 몰아붙이고 있다. 한국 정치의 혼돈은 만일 민주당이 8일 재보궐 선거에서 패해 쪼개질 경우 심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정몽준과 박근혜 의원 등이 결합한 제3의 ...

      한국경제 | 2002.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