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9681-59690 / 65,0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4부 : (8) '선거공영제'

      ... 정당 국고보조금에 대한 회계감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 우리 정당은 오랫동안 검은 돈에 의존해 왔기 때문에 회계가 투명하지 못하다. 민주화 이후 국고보조금은 크게 증액됐다. 그러나 대부분의 정당에서 당 지도부가 정치자금의 상당부분을 조달하고 있다는 이유로 국고보조금을 마음대로 사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다른 당직자들이 국고보조금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알 수 없게 된다. 당 지도부는 국고보조금을 비롯한 정치자금을 가지고 당을 통제하면서 ...

      한국경제 | 2002.08.01 00:00

    • 예루살렘서 폭탄테러...7명 사망, 70여명 부상

      ... 대해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수반이 개혁을 회피하기 위해 폭탄공격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애리 플라이셔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히브루대학 폭탄테러를 가장 강력한 용어로 비난했다며 팔레스타인 지도부에 테러를 중단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번 폭발사건은 팔레스타인인 1명이 예루살렘의 패스트푸드 가판대에서 자살폭탄테러를 감행, 수명의 이스라엘인이 부상한 지 하루만에 일어난 것이다. 히브루 대학은 동예루살렘과 서예루살렘 ...

      연합뉴스 | 2002.08.01 00:00

    • 張총리 동의안 부결..한나라.민주의총 '찬반격론'

      ... 21"소속 김성호 의원 등 일부 소장파 의원들이 "장 지명자의 국가관,도덕성,신뢰성 측면이 상당히 부정적"이라며 "인준 반대"의견을 분명히 해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따라 의총에서 격론끝에 자유투표를 실시하돼 "찬성"해줬으면 좋겠다고 지도부가 소극적으로 권유하는 선에서 당론이 마무리 됐으나 결과는 헌정사상 2번째 총리인준 부결로 이어졌다. 이낙연 대변인은 "한나라당의 정략적 표결로 국정혼란이 야기됐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자민련도 투표 참석 예정 10명 가운데 김종호,정우택 ...

      한국경제 | 2002.07.31 17:38

    • [인준안 부결 이모저모]

      ... "양심과 인사에 관한 것이니 자유투표하는 게 좋다"면서 자유투표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민주당도 한화갑(韓和甲) 대표 주재로 의원총회를 열었으나 김성호(金成鎬) 의원 등 소장파 의원들의 반대의견이 많아 `당론투표'를 관철하려는 지도부의 애를 태웠다. 특히 김 의원과 정범구(鄭範九) 의원 등 `새벽 21' 소속 의원들은 "장 지명자는부동산 투기 의혹, 학력 허위기재 문제, 아들 국적문제 등 문제점이 많다"면서 반대를 주장했고, 새벽21 소속이 아닌 배기운(裵奇雲)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총리인준안 부결 표분석]

      ... 128명중 125명, 민주당은 111명중 105명, 자민련은 14명중 9명, 그리고 무소속은 6명중 정몽준(鄭夢準) 의원을 제외한 5명이 참가했다. 일단 외형적으로는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자유투표' 당론을 정한 데 비해 민주당은 지도부가 `찬성권고' 방침을 정했다는 점에서, 찬성 100표는 민주당 의원중 최소 5명이 이탈했다고 추정할 수 있다. 5표는 공교롭게도 이날 오전 모임을 갖고 인준안 처리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김성호(金成鎬) 의원 등 `새벽 21'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총리임명동의안 부결] 한나라, "민주당 정파대립 탓"

      한나라당은 장상 총리 임명동의안 부결의 책임을 전적으로 민주당 탓으로 돌렸다. 서청원 대표는 31일 표결직후 기자간담회를 자청,"인준여부에 대해 당지도부가 상당히 고민했으며,지도부 중 상당수가 가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서 대표는 "따라서 동의안 부결은 민주당내 정파적 대립의 산물"이라면서 "오늘로써 김대중 대통령과 민주당은 사실상 집권능력을 상실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영일 사무총장은 "우리당 강창성 의원에게 민주당 의원 10여명이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총리임명동의안 부결] 민주, "거대정당 횡포"

      민주당은 임명동의안 부결을 '거대 정당의 횡포'로 규정하고 이회창 대통령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낙연 대변인은 31일 "우리 당은 장상 총리임명동의안을 가결시키자는 지도부의 권고를 전제로 오늘 표결에 임했다"면서 "그러나 거대 정당 한나라당의 반대로 대단히 유감스러운 결과가 나왔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이회창 후보는 호화빌라 문제 등 장상 총리후보보다 훨씬 더 심각한 도덕적 흠결을 안고 있다"면서 이 후보의 사퇴를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인준안 부결 3당 반응] 한나라

      ... 자처하는 민주당 내의 정파적 대립의산물"이라며 "신당 창당을 한다는데 반대그룹이 어떻게 가표를 던지겠느냐"고 민주당내 상호불신을 부채질했다. 하순봉(河舜鳳) 최고위원도 "청문회 내용을 보면 인준반대가 주류였지만 국정혼란을 우려해 당 지도부가 고뇌끝에 가표를 던졌고, 적어도 20-30표는 가세해 근소하게 여성총리가 탄생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민주당이 민의로 받아들이지 않고 야당을 음해하는 작태를 계속하면 엄중 대처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이규택(李揆澤) 총무도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長총리 동의안 부결] 부결되자 한.민 모두 당혹 .. 양당 표정

      ... 김성호 의원 등 일부 소장파 의원들이 "장 총리 지명자의 국가관,도덕성,신뢰성 측면이 상당히 부정적"이라며 '인준 반대'의견을 분명히 해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따라 의총에서 격론 끝에 자유투표를 실시하되 '찬성해줬으면 좋겠다'고 지도부가 권유하는 선에서 당론이 마무리됐다. 자민련도 투표 참석 예정 9명 가운데 김종호 정우택 의원이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히는 등 장 총리 지명자 인준은 처음부터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김동욱·윤기동 기자 kimdw@hankyung...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총리인준 부결] ③민주 갈등확산

      장 상(張 裳) 총리지명자의 인준안 부결로 가뜩이나 신당 창당론으로 내홍 조짐을 보이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의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이날 표결 결과는 가 100표, 부 142표, 기권 1표, 무효 1표로 인준안에 찬성한표가 민주당 재적의원 111명중 투표에 참여한 105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민주당 의원중 최소한 5명 이상이 이탈한 것이며,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자유투표 방침을 밝혀 일부 의원들이 찬성표를 던졌을 개연성 등을 종합적으로 ...

      연합뉴스 | 2002.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