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6,9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부의금으로 들어온 5억원, 재산 신고해야 할까요 [도정환의 상속대전]

    나성실 씨는 한국에서 벤처캐피탈 회사로서 가장 규모가 큰 A인베스트먼트의 회장입니다. 회사가 운영하는 자금은 20조원에 달하며 투자한 회사만 800개가 넘습니다. 최근 나성실 씨의 아버지가 지병인 위암으로 사망해 장례를 치르게 됐습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장례식장에서 차려진 빈소에는 조화를 둘 자리가 없어 조화에 붙어 있던 리본만 떼어서 빈소와 그 주위에 걸어두었습니다. 빈소를 찾은 수많은 문상객 때문에 장례식장 앞의 도로만 교통경찰이 출동할 정도였습니다. ...

    The pen | 2023.04.13 08:21 | 도정환

  • thumbnail
    '정치세습' 아베 조카, 국회의원 출마…중·참의원 5곳 보궐선거

    ... 등록했다. 그는 민주당 정권에서 법상(법무부 장관)을 지낸 무소속 히라오카 히데오와 맞대결을 벌인다. 올해 31살인 노부치요는 후지TV 기자로 일하다가 방위상인 아버지의 비서관을 지내며 정치 입문을 준비했다. 기시 전 방위상이 지병을 이유로 올해 2월 의원직을 사퇴하면서 지역구인 야마구치 2구가 공석이 되자 이를 사실상 물려받기 위해 출마했다. 노부치요는 지난해 7월 선거 유세 도중 총격으로 숨진 아베 전 총리의 조카이기도 하다. 아베의 친동생인 기시 전 ...

    한국경제 | 2023.04.11 13:20 | YONHAP

  • thumbnail
    "살인에 가까운 폭행"…'층간소음 갈등' 前 씨름선수의 최후

    ... "1시간 동안 구타 횟수가 160회가 넘는 잔혹한 범죄로, 범행 의도가 살인에 가깝다"며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A씨는 "술에 취한 피해자를 데려다주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발생한 폭행이었고, 평소 피해자가 지병을 앓고 있어 사망의 원인이 폭행 때문인지 알기 어렵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전직 씨름 선수로 건강한 체격의 피고인이 가해 당시 사망이라는 결과도 충분히 예견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

    한국경제 | 2023.04.10 14:15 | 홍민성

  • thumbnail
    층간소음 갈등에 이웃 때려 숨지게 한 전직 씨름선수 실형

    ... 검찰은 A씨에 대해 "1시간 동안 구타 횟수가 160회가 넘는 잔혹한 범죄로, 범행 의도가 살인에 가깝다"며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A씨는 "술에 취한 피해자를 데려다주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발생한 폭행이었고, 평소 피해자가 지병을 앓고 있어 사망의 원인이 폭행 때문인지 알기 어렵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전직 씨름 선수로 건강한 체격의 피고인이 가해 당시 사망이라는 결과도 충분히 예견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피해자의 체질적 요인이 ...

    한국경제 | 2023.04.10 13:45 | YONHAP

  • thumbnail
    주진모 아내상…큰 슬픔에 빠져

    배우 주진모가 아내상을 당해 슬픔에 빠졌다. 주진모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주진모의 아내 안봉희 씨가 이날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고대 안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1일 오후 1시 30분이다. 장지는 서울 추모공원. 주진모는 1983년 연극 배우로 시작해 1996년 영화 '학생부군신위'로 스크린 데뷔했다.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단역과 조연으로 출연하던 주진모는 영화 ...

    텐아시아 | 2023.04.10 07:25 | 우빈

  • thumbnail
    [이수찬의 관절건강 이야기] 정형외과 의사의 무릎 관리법

    나이가 든다는 것은 그만큼 안고 가야 할 병이 많아진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한다. 필자도 나이 60세가 넘으니 자꾸 병이 는다. 60세 전에는 고혈압 외에는 다른 지병이 없었는데, 작년 건강검진에서는 당뇨 확진을 받았고, 올해는 고지혈증까지 추가로 진단받았다. 그러다 보니 아침저녁으로 챙겨먹어야 할 약이 한 보따리다. 젊었을 때는 어르신들이 여행 갈 때 약부터 챙긴다는 걸 듣고 딴 세상 이야기라 생각했는데, 어느새 나도 꾸준히 약을 먹어야 하는 나이가 ...

    한국경제 | 2023.04.09 17:36

  • thumbnail
    50여년만에 국민훈장 받는 소록도 벨기에 의사 "기억해줘 감사"

    ... 것들을 직접 경험하고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한국 의료는 벨기에보다 선진적이고, 앞서있다"며 "이제는 반대로 한국이 (의료환경이 열악한 곳으로) 의사를 보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소록도병원에서 일하다 지병 때문에 한국을 급히 떠났다는 그는 그동안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가 주벨기에 대사관에서 그를 국민훈장 서훈 후보로 추천하면서 존재가 알려지게 됐다. 샤를 나베씨는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게 된 데 대해 "당시 정말 열심히 봉사했는데 ...

    한국경제 | 2023.04.07 07:01 | YONHAP

  • thumbnail
    '밤안개' 속으로 떠난 현미…향년 85세

    ... 사랑’ ‘무작정 좋았어요’ 등을 연이어 히트시켰다. 그는 2007년 데뷔 50주년을 맞아 연 기자회견에서 “80년이든 90년이든 이가 빠질 때까지 노래할 것”이라며 “은퇴는 목소리가 안 나올 때 할 것이다. 멋지고 떳떳하게 사라지는 게 참모습”이라고 의욕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고인의 지병 여부와 신고자인 팬클럽 회장과 유족 등을 조사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민지혜 기자

    한국경제 | 2023.04.04 18:29 | 민지혜

  • thumbnail
    이자연 "건강했던 현미, 100살까지 노래하자고 했는데…" [직격 인터뷰]

    ... 이 회장은 4일 한경닷컴과의 전화 통화에서 "너무 슬프다. (가요계) 별이 떨어지는 소리에 눈물이 났다. 며칠 전에도 '자연아 보고 싶다'라면서 전화가 왔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고인은 생전 지병 없이 건강했다고 한다. 이 회장은 "건강한 분이었다. 작년에 다리를 살짝 삔 게 전부다"면서 "2월 24일 대한가수협회에서 주는 공로상을 받을 당시에도 '100살까지 노래하자'고 말씀하셨다. 올봄에 공연이 ...

    연예 | 2023.04.04 16:22 | 김수영

  • thumbnail
    가수 현미 자택서 쓰러져 별세…향년 85세

    ... 2007년 데뷔 50주년을 맞아 연 기자회견에서 "80년이든 90년이든 이가 확 빠질 때까지 노래할 것"이라며 "은퇴는 목소리가 안 나올 때까지 할 것이다. 멋지고 떳떳하게 사라지는 게 참 모습"이라고 음악 활동에 의욕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고인의 지병 여부와 신고자인 팬클럽 회장과 유족 등을 조사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빈소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23.04.04 1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