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851-6860 / 7,2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감 언론사주, 구치소생활 점차 적응"

      ...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 구치소 관계자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3명의 상세한 검진결과를 공개할 수는 없으나 일단 수감생활을 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치소측은 그러나 67세의 고령으로 신장병 등 지병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전 명예회장 등이 향후 건강 이상을 호소할 경우 정밀진단을 받도록 할 방침이다. 김 전 회장 등은 수감 이후 하루 6∼7시간 가량 수면을 취하고 구치소에서 제공되는 관식으로 하루 3끼 식사를 하는 등 일반 ...

      연합뉴스 | 2001.08.19 15:41

    • 언론사주 사법처리 수위 촉각 .. 검찰, 탈세수사 막바지

      ... 그러나 수사 착수 이후 각종 돌발 변수가 발생하면서 당초 관측이 '힘'을 잃고 있다. 우선 김병관 전 동아일보 명예회장은 최근 불의의 사고로 부인과 사별했다. 고발된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부친인 방일영 조선일보 고문은 지병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이를 감안한듯 검찰의 태도도 바뀌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9일 "신병처리 기준에 '포탈세액'만 있는 것은 아니다"며 "'형법 51조'를 참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형법 51조에는 '법인의 연령과 성행,지능과 ...

      한국경제 | 2001.08.09 22:27

    • 총쏘아 잡은 용의자 치료비 누가 내나?

      ... 용의자가 부담하는 것이 원칙이라는 통보를 받았다. 그러나 손씨의 처지에 비춰 병원측이 결단을 내리지 않을 경우 동부서는 쥐꼬리만한 수사비에서 병원비를 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손씨는 평소에 폐와 간에 지병이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경찰이 책임질 부분은 사실상 없다"며 "병원측에 손씨의 사정을 알리고 부친이 생활보호대상자라는 증명서를 제출하는 등 치료비 감면에 대한 선처를 부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기자 kj...

      연합뉴스 | 2001.08.09 08:58

    • [TV 하이라이트] (5일) '아버지와 아들' ; '남북은 하나' 등

      ... 명빈전에 자주 든다는 소식을 들은 혜빈이 거짓회임소식을 궁궐에 퍼뜨린다. □동양극장(KBS2 오후 7시50분)=동양극장을 그만두겠다는 차홍녀의 말에 화가 난 황철은 격한 감정에 모진 말을 한다.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상대방을 원망하며 두 사람은 서로에게 다가가지 못한다. 차홍녀는 지병이었던 심장병이 도져 자리에 눕게 되지만 황철은 찾아가지 못하고 괴로워한다. 한편 쌍칼의 수하에게 납치되어 몰매를 맞은 김두한은 온몸이 엉망이 되어 탈출하는데….

      한국경제 | 2001.08.03 17:29

    • 전재산 36억원 기탁 오현호옹 별세

      지난 97년 자신의 전 재산 36억원을 장학금으로써 달라며 고려대학교에 기탁했던 오현호(吳鉉祜)옹이 28일 오후 4시25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93세. 오옹은 지난 97년 5월 "친절과 신용으로 모은 내 재산이 국가사회에 봉사할 인재를 배출하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평생 모은 현금 10억원과 부동산 6필지(26억원 상당)를 고려대에 기탁했다. 1908년 평북 철산 출신으로 해방후 북한 법조계의 거두였던 오숭은(吳崇殷) 선생의 장남이기도 ...

      연합뉴스 | 2001.07.29 15:11

    • thumbnail
      [브리티시오픈] 듀발 메이저 우승 한풀이

      ... 프로 데뷔후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라 큰 대회에 약한 '종이 호랑이'라는 오명을 말끔히 씻었고 최근 7번의 브리티시오픈에서 미국선수로는 6번째 우승을 차지한 선수로 기록됐다. 자외선에 안구가 노출되면 부작용이 생기는 지병으로 항상 선글라스를 쓰는 듀발은 우승을 확정짓는 순간 만큼은 '트레이드 마크'인 선글라스를 벗고 우승의 감격을 갤러리들과 함께 했다. 듀발은 "이제 한 짐을 덜었다"면서 "메이저대회에서는 작은 실수라도 결과에 큰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

      연합뉴스 | 2001.07.23 07:22

    • [성인병 정복] 고혈압 : 여러가지 약제 함께 먹어야 .. '복용법'

      ... 심장박동수를 올릴수 있어 같이 복용하지 않거나 줄여야 한다. 해열제는 혈압을 떨어뜨리므로 이 약을 먹을 때 혈압약을 3분의 2정도로 감량해 복용한다. 원칙적으로 고혈압약은 평생 먹어야 한다. 약을 끊으려면 1년간 약을 복용하면서 식사요법 운동요법 지병치료 등으로 고혈압의 요인을 제거,혈압이 정상으로 유지되도록 해야 한다. 한번에 끊는게 아니라 약을 서서히 감량하면서 약을 중단해야 한다. 이후 혈압이 다시 상승하지 않는지 예의주시해야 한다.

      한국경제 | 2001.07.12 15:07

    • thumbnail
      한국 마라톤 巨木 스러지다 .. 정봉수 감독 별세

      황영조 이봉주 등 한국 마라톤의 영웅들을 키워냈던 '한국 마라톤의 대부' 정봉수 코오롱 감독이 5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중앙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정 감독은 1996년 가을 신부전증이 발병해 치료받아 왔으며 이날 오후 10시쯤 서울 송파구 방이동 코오롱 마라톤팀 숙소에서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졌다. 선수들과 코치들은 즉시 병원으로 옮겼지만 정 감독은 끝내 세상을 달리했다. 정 감독은 지난 90년대에 엄격하고 철저한 ...

      한국경제 | 2001.07.06 17:18

    • thumbnail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감독 별세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코오롱 감독이 5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중앙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6세. 황영조, 이봉주 등 한국마라톤의 대들보들을 키워낸 정 감독은 지난 96년 가을 심부전증이 발병해 치료받아왔으며 이날 오후 10시께 서울 송파구 방이동 코오롱 마라톤팀 숙소에서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세상을달리했다. 정 감독이 유명을 달리하는 순간에는 엄대철 코치, 김순덕 주무 등이 지켜봤다. 한국마라톤의 ...

      연합뉴스 | 2001.07.06 07:13

    •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감독 별세

      한국마라톤의 거목 정봉수 코오롱 감독이 5일 오후 11시께 서울 중앙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5세. 정 감독은 황영조, 이봉주 등 한국마라톤을 대표해 온 선수들을 지도하며 한국 마라톤의 대부로 추앙받았지만 최근 몇 년간 지병으로 고생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1.07.06 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