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01-6910 / 7,2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월의 독립운동가"에 이동녕 선생

    ... 의정원 초대의장을 맡아 임시정부 수립의 산파 역할을 했다. 통합임시정부 내무총장,국무총리,대통령 직무대리,주석 등을 역임하면서 20여년동안 임시정부를 이끌었다. 1932년 주석에 취임한 선생은 김구 선생과 합심해 전시내각을 구성해 70세의 노구를 이끌고 광복군 창설을 위해 노심초사하다 지병이 악화되면서 1940년 3월 "민족의 대동단결만이 광복을 단축시킬 수 있다"는 유언을 남기고 순국했다. 정부는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한국경제 | 2000.04.03 00:00

  • [우리아이 책] '나는 너랑 함께 있어서 좋을 때가 더 많아' 등

    ... 심취한 미국 청년이 세계 최고봉 히말라야에서 동양의 노승을 만나 참선수행을 통해 삶의 깨달음을 터득해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유리문 안에서(나쓰메 소오세키 저,민음사,7천원)=일본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작가의 에세이.저자가 지병인 위궤양으로 죽기 1년 전에 아사히신문에 연재한 작품으로 삶과 죽음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꿈꾸는 자만이 달릴 수 있다(유승호 저,샘터,7천원)=친근한 말투와 따뜻한 시선으로 왕따와 섹스가 지배하는 사회에 대한 건강한 대안을 ...

    한국경제 | 2000.03.18 00:00

  • [미시책방] '나는 너랑 함께 있어서 좋을 때가 더 많아' 등

    ... 심취한 미국 청년이 세계 최고봉 히말라야에서 동양의 노승을 만나 참선수행을 통해 삶의 깨달음을 터득해가는 과정을 담은 책이다. 유리문 안에서(나쓰메 소오세키 저,민음사,7천원)=일본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작가의 에세이.저자가 지병인 위궤양으로 죽기 1년 전에 아사히신문에 연재한 작품으로 삶과 죽음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꿈꾸는 자만이 달릴 수 있다(유승호 저,샘터,7천원)=친근한 말투와 따뜻한 시선으로 왕따와 섹스가 지배하는 사회에 대한 건강한 대안을 ...

    한국경제 | 2000.03.18 00:00

  • [취재여록] 탈선 부추기는 '못된 주주'

    ... 사기꾼이라뇨. 너무 억울합니다" P사장은 조용히 울분을 삼키면서 말을 잇는다. "전화벨 소리에도 가슴이 울렁거려요. 일부 극성스런 주주들의 욕설 때문 입니다. 주가가 내리는 날이면 다짜고짜 육두문자가 귓전을 울립니다. 자칫 지병인 고혈압에다 화병까지 겹칠 지경입니다" 그의 하소연은 이어진다. "사실 투자자들의 심정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회사의 이익은 늘어도 "굴뚝 산업"이란 이유만으로 주가가 "왕따"를 당하니까요. 투자자들의 손실감을 ...

    한국경제 | 2000.03.03 00:00

  • [건강] (성인병을 극복하자) (4) 고혈압 .. '약복용 주의점'

    ... 혈압약 복용 주의할 점 ] 고혈압은 약을 평생 복용해야 한다는 선입견 때문에 약물치료가 어렵다. 원칙적으로 혈압약은 평생 먹어야 한다. 약을 끊으려면 1년간 약을 복용한후 혈압이 정상으로 유지되고 식사요법 운동요법 지병치료 등을 병행해 여러가지 발병위험요인이 제거돼야만 한다. 한번에 끊는게 아니라 약을 서서히 감량하면서 약을 중단해야 한다. 이후에는 혈압이 다시 상승하지 않는지 예의주시해야 한다. 혈압약은 최소 5~6시간후에 약효를 나타내며 길게는 ...

    한국경제 | 2000.02.21 00:00

  • [스위트 홈-문화생활] (단신) 조계종 능관스님 입적

    대한불교 조계종 중앙종회 의원인 능관 스님이 지난 23일 지병으로 입적했다. 세수 52세, 법랍 38세. 경남 양산에서 태어난 스님은 62년 지관 스님을 은사로 득도해 67년 해인사 에서 자운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받았다. 문경 대승사 주지와 조계종 총무원 교무국장 및 조사국장을 거쳐 8.10대 중앙종회의원과 조계종 사업부장.사회부장을 지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1월 29일자 ).

    한국경제 | 2000.01.28 00:00

  • [온고지신] '치병치환의 묘책'

    良醫者, 常治無病之病, 故無病. 양의자 상치무병지병 고무병 聖人者, 常治無患之患, 故無患. 성인자 상치무환지환 고무환 훌륭한 의사는 언제나 병이나기 전에 그 병을 다스리기 때문에 병이 없다. 성인은 언제나 환란이 생기기 전에 그 환란을 다스리기 때문에 환란이 없다. ----------------------------------------------------------------------- 한 유안이 엮은 회남자 설산훈에 있는 말이다.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김태정/강희복씨 보석으로 풀려나

    ... 씩을 내게하고 석방했다. 재판부는 "두 피고인 모두 형사소송법상 보석을 허가해 주지 않을 사유가 없는 데다 공소사실에 대해 사실관계를 모두 시인하고 있어 보석을 허가했다" 고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보석신청 사유중 지병 탄원 등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고 덧붙였다. 현행 형사소송법 95조에는 피고인이 징역 10년 이상의 형에 해당하는 죄를 범했을 경우 도주나 증거인멸 우려가 있는 경우에만 보석을 허가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 ...

    한국경제 | 2000.01.06 00:00

  • "내년 서민/중산층 고통줄이는데 최선"..전/현직 대통령만찬

    ... 있다"면서 이의 극복을 위해서 국가원로들이 한 몫을 하자고 제안했다. 최규하 전 대통령은 "김 대통령이 4강외교를 복원한 것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날 만찬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은 초청을 받았으나 "개인일정"을 이유로 불참했고, 최 전 대통령의 부인 홍기여사는 지병때문에 참석하지 못했다. 전직 대통령과 현직 3부요인이 동시에 청와대에 초청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28일자 ).

    한국경제 | 1999.12.28 00:00

  • [경제정책 집단토론] (10.끝) '노동부'..노동관련 주요현안

    ... 지난해(4백2명)보다 18.9% 늘었다. 이에반해 직업병을 포함, 올들어 각종 재해로 숨진 근로자는 1천4백82명으로 지난해(1천5백21명)보다 오히려 2.5% 감소했다. 구조조정 여파로 근무시간과 업무부담이 늘어나면서 평소 지병이 있거나 건강관리에 소홀했던 근로자들이 뇌혈관, 심장질환 등으로 무더기로 쓰러졌기 때문이다.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태다. 인력양성 =평생직장 개념이 붕괴되면서 사업주들은 일시적으로 고용할 근로자에 대한 능력개발 투자를 ...

    한국경제 | 1999.1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