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9191-609200 / 653,2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큰손' 사채업자 끝없는 유혹

    ... 승진했고,손홍균 전 서울은행장도 명동지점장에서 곧바로 이사가 됐다. 한편 우리은행은 이번 사건 전에도 크고 작은 금융사고가 잇따라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돼 왔다. 실제 올 하반기에만 우리은행에선 △인천 주안지점 직원 18억원 횡령 △화정지점 직원 1백억원 가짜수표 발행 △부산지점 쌍용 무역금융 사기 연루 등 사고가 이어졌다. 지난 99년부터 올 6월 말까지 발생한 1억원 이상 금융사고액에서도 우리은행은 1천3백69억원으로 은행들 중 가장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호치민市 대형화재 사망 54명, 부상100여명

    ...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2층까지 재래식시장이고 3층부터 6층까지 사무실인 이 건물에는 50개의가게와 사무실이 있는데 호치민의 유명한 디스코텍인 블루디스코에서 이날 결혼피로연이 있었고 미국의 대형보험회사인 AIA가 이곳에서 직원연수를 하던참이어서 피해자가 늘었다고 보고있다. 특히 경찰은 이날 화재가 결혼피로연이 열리던 디스코텍에서 가스폭발로 일어났다는 정보를 확보하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있다. (하노이=연합뉴스) 권쾌현특파원 khkwon@yna...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조흥은행 매각, "시작부터 혼란"

    ...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서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적기시정조치 해제이후 부실여신 대폭 축소, 신용카드 분사추진 등을 통해 수익력을 제고시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는 조흥은행의 자체 발전전략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된 점에 대해 직원들의 불만이 모아지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정부의 이같은 태도변화에는 경제논리를 벗어난 정치적 의도가깔려 있다"며 "정당한 금융구조조정이라면 투명하게 변화된 상황설명과 일정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각과정 공정성 시비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부하횡령 감시못한 직장상사도 책임"

    부하직원의 횡령을 제대로 감시하지 못했거나 비리를 알고도 보고를 미룬 직장 동료와 상사들이 회사에 거액을 물어주게 됐다. 서울지법 동부지원 민사합의 4부(재판장 한명수 부장판사)는 30일 운송업체인 J사가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직원 이모씨(37)와 이씨의 동료 및 상사 5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고를 낸 이씨가 J사의 모든 금전출납 업무를 담당했고 횡령방법도 PC뱅킹과 장부위조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주식마감] 660선 하회, "D램 모멘텀 주춤"

    주가가 비교적 큰 폭 하락하며 660선 아래로 내렸다. 미국 10월 소비자신뢰지수가 9년중 최저치로 급락한 가운데 D램 현물가가 하락세로 반전하면서 조정을 불렀다. 사채업자, 은행직원, 대주주가 포함된 사상최대의 작전세력이 적발된 것도 시장심리 냉각을 초래했다. 외국인은 경계감을 높여 현물과 선물시장에서 각각 1,000억원과 5,000계약 이상의 대규모 순매도를 나타냈다. 관망세가 지배하며 거래소 거래대금이 3조원을 밑돌았다. 시장관계자들은 ...

    한국경제 | 2002.10.30 00:00 | chums

  • 교통사고 사망자 매년 급감

    ... 것으로 나왔다고 경찰청은 밝혔다. 경찰청은 "2006년까지 자동차 1만대당 3.0명 이하인 교통사고 사망자를 5천명이하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청은 이날 올해 교통사고 감소 실적이 우수한 전국 교통 경찰관들중 실적 우수 직원 169명에 대해 훈.포장 등 정부 포상과 장관, 경찰청장 표창을 실시하고 감소율 1,2위를 차지한 경기.경북청 소속 직원 2명에 대해 특별승진시켰다. (서울=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you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20대 여성 납치 4시간만에 풀려나

    ... 돌아다니다 30일 오전 3시께 윤씨를 북구 복현동 공항교 아래에 내려주고 승용차와 윤씨의 신용카드 등 소지품을 빼앗은 뒤 달아났다. 경찰은 윤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170㎝ 정도의 키에 덩치가 큰 20대 초.중반의승합차 운전자를 찾는 한편 현장에 버려져 있던 대리운전 업체 차량을 수거해 지문감식 작업 등을 벌이고 이 회사 전.현직 직원 및 비슷한 수법 전과자 등을 상대로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기자 leeki@yna.co.kr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외국계 담배회사 국내시장 공략 강화

    ... 제조공장까지 설립, 본격적인 한국시장 공략을 목전에두고 있는 상태다. 필립모리스코리아의 경우 지난 14일 경남 양산시 유산동에 연간 80억개피 규모의 담배공장을 완공, 해외에서 담배제조 및 공정기술과 품질관리 교육을 받은 150여명의 직원들이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필립모리스는 일단 '말보로'를 국내에서 생산하는 첫 담배로 지정, 내달 초순시판에 들어갈 예정이며 향후 버지니아 슬림 등으로 생산품목을 확대키로 했다. 지난 88년 한국에 첫 진출한 BAT코리아도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검찰, 1조3천억대 주금 가장납입 적발

    은행직원과 짜고 1조원대 자본금을 허위 납입해 `기업사냥꾼' 등에게 자금을 제공한 사채업자와 상장기업 대표, 법무사 등이 대거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지검 형사9부(이인규 부장검사)는 30일 주금 가장납입 행위를 집중 단속해68명을 적발, 이 중 명동 사채업자 반재봉(58)씨 등 7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G&G그룹 회장 이용호(44.별건구속)씨 등 54명을 불구속기소하는 한편 3천억원대 금융사기범 변인호씨의 부인 이모(30.여)씨 ...

    연합뉴스 | 2002.10.30 00:00

  • `피의자사망' 주임검사 소환조사

    ... 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서울지검 강력부 계장(6.7급) 2명을 불러 조씨 조사당시 정황과 수사팀 편성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지난 25일 경기도 파주에서 조씨를 검거한 뒤서울지검에 신병을 인계한 검찰 직원 3명도 불러 검거 이후 상황을 파악중이다. 검찰은 사건발생 다음날인 27일 서울지검 3차장과 강력부장이 조씨에 대한 폭행이 없었고 자해에 의해 숨진 것 처럼 발표하는 과정에서 지휘라인의 진상 은폐시도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

    연합뉴스 | 2002.10.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