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0261-290270 / 313,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체온 정상인 사람도 사스 감염 가능성"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고열이 아닌정상 체온인 사람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감염자일 수 있다고 중국 국가위생부가 지적했다. 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위생부는 최근 배포한 사스 임상진단표준에서 `일부 환자의 경우 고열이 수반되지 않았지만 사스에 감염된 사례가 있었다'면서 정상체온의 감염자 확인에 주력해줄 것을 각 의료기관에 시달했다. 특히 위생부는 사스 감염 이전에 다른 질병에 걸린 환자의 경우 고열 증세 없이사스에 감염되는 ...

      연합뉴스 | 2003.05.06 00:00

    • 美 4월 서비스분야 예상밖 성장

      ... 감원 규모는 지난 3월에 비해 71%나 늘어난 것으로, 이 회사의 존 챌린저 최고경영자(CEO)는 "기업들의 인력 감축은 이라크전 조기 종전으로 빠른 시일내에 경제와 고용시장이 전기를 맞을 수 있을 것으로 결론내는 것이 시기상조임을보여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주 발표된 4월의 ISM 제조업 지수는 전달의 46.2에서 2001년 10월이후 18개월만에 가장 낮은 45.4로 떨어졌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ks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5.06 00:00

    • 외국인,시장 흐름따라 대응할 듯..미래에셋

      ... 분석자료에서 글로벌 증시 추가 상승 여부가 국내시장에서의 외국인 매수세를 좌우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래는 따라서 중기 추세에 대한 고민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외국인 매매는 단기간 방향성 형성보다 시장 흐름에 따라 좌우될 것으로 진단했다. 한편 투신권 매수 여력이 크지 않다고 평가하며 향후 주가가 박스권 흐름을 지속한다면 상승종목 압축속 일반투자자 매기의 코스닥 이전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박병우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5.06 00:00 | parkbw

    • 中 톈진서 한국교민 첫 사스 의심환자 발생

      ... 대사관은 말했다. K씨는 중국에서 혼자 생활해 왔으며, 이 악기 제조공장에서 일하던 한국인 2명은 이미 귀국한 뒤 격리돼 한국 보건당국의 감염여부 조사를 받고 있다. 제1중심 병원 의료진은 "한국인에 대한 1차 감염여부 진단결과, 단순 폐렴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사관은 3만여 명의 교민이 사는 톈진에서 첫 교민 사스 의심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톈진시 당국의 협조를 얻어 K씨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한국교민, 식당 등에 대해 사스감염 여부 조사에 ...

      연합뉴스 | 2003.05.05 00:00

    • thumbnail
      '근골격계질환' 비상..대우조선 현장르포

      ... 어깨결림 현상도 여기에 포함된다. 병명만 해도 수백가지가 넘어 의사들조차 산재 여부를 제대로 판단하기 어렵다. '꾀병'을 부려도 분간해 내기가 쉽지않다는 얘기다. 실제로 이 지역에서 산업재해요양기관을 운영하고 있는 한 전문의는 "진단이 매우 까다로운데도 환자들이 막무가내식으로 떼를 쓰는 통에 웬만하면 산재 판정을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더구나 올들어서는 노조가 근골격계 질환을 노사협상의 무기로 내세우고 있다. 노조가 적극적은 검진을 요구하다보니 종업원들이 ...

      한국경제 | 2003.05.05 00:00

    • 中 '사스위기' 개혁.개방 촉매제 가능성

      ... 비슷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페섹은 후진타오(胡錦濤) 등 중국 지도자들이 과거 고르바초프와 같은 결정을내릴지 확신할 수도 없지만 이미 상당부분 개방이 진행된 가운데 발생한 사스 사태는 장기적으로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고르바초프가 집권 당시부터 개혁.개방을 심중에 두고 있었던 것과는달리 후진타오 등은 기존 권력층의 내부 인물들이라는 점과 체르노빌 사태 당시 소련에 대한 국제적인 비난이 잇따른 반면에 중국의 사스 은폐 시도에 대해서는 ...

      연합뉴스 | 2003.05.05 00:00

    • "美의 北공격시 엄청난 인명피해".. 뉴스위크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최신호에서 만약 지난 1994년에 미국과 북한간에 체결된 제네바 기본합의가 실시되지 않았더라면 오늘날의 세계는 지금보다 훨씬 위험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잡지는 4일 인터넷판에서 동지(同誌) 12일자에 게재된 새뮤얼 버거 전(前)클린턴 행정부 국가안보담당 고문과 로버트 칼루치 전 국방장관의 공동 기고문에서현재의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 위기상황이 과거에도 이미 본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면서 그같이 진단했다. "또 다시 ...

      연합뉴스 | 2003.05.05 00:00

    • [경영혁신] 국내외 최악의 기업환경…변해야만 산다

      ... 달했다. 상장기업만으로 볼 때(2001년 기준)도 5백80개 회사 가운데 금융비용보다 적은 영업이익을 겨우 내는 업체들이 23%에 달하는 것을 비롯 우리 상장 기업의 42%가 장기적으로 사업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란게 맥킨지의 진단이다. 10개중 4개 회사는 사업은 하고 하지만 망해가고 있는 형편인 셈이다. 속만 곪아 있는게 아니다. 외부적 환경도 최악이다.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계속돼 수출환경이 나쁜데다 내수경기도 고개를 들 기미를 좀체 보이지 않고 있다. ...

      한국경제 | 2003.05.05 00:00

    • [경영혁신] 기업변혁 우수사례 발굴대회 : 大賞 CJ주식회사

      ...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리더계층에 'CJ의 가치(고객 팀워크 창의 도전 정직)'와 리더십 실천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CJ의 모든 리더들은 'CJ 3백60도 리더십 피드백'이라는 다면평가제도를 통해 자신의 리더십 역량을 진단하고 개발목표를 설정할 수 있다. 현장의 리더를 비롯한 전 종업원들은 CJ의 가치를 공유함으로써 CJ가 추진하는 조직문화 혁신방향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갖게 된다. 또 리더십에 대한 세부적인 개발계획은 'CJ LDS(리더십 개발 ...

      한국경제 | 2003.05.05 00:00

    • 산재인정 구체기준 없어..판정 둘러싸고 갈등 빈발

      ... 대우조선 관계자는 "산재 판정을 위한 조사는커녕 서류처리업무도 제때 이뤄지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국보다 앞서 근골격계 질환의 홍역을 겪었던 일본의 경우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하기 위한 구체적인 병명과 인정 요건,운용 기준을 산재보상법에서 적시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일본의 경우 산재 대상 범위와 증상,장애 진단,보상 기준 등 세부 사항까지 구체적으로 규정해 시비를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5.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