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091-8100 / 9,1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안정남 <국세청장>

      65년 서울 남산 시립도서관에서 9급공무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이런 경력 때문인지 하위직 공무원들의 애환에 남다른 관심을 기울인다는 평. 68년 7급공무원 공채시험에 이어 71년 행정고시(10회)에도 합격했다. 이듬해 국세청과 인연을 맺은 뒤 27년만에 국세청장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 국세청 개청 이래 최초의 호남출신 청장으로 기록되게 됐다. 지난 88년부터 건국대학교 대학원에서 조세론을 강의하고 있을 정도로 이론 과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엄낙용 <재경> .. 재무통

      세제와 국제업무분야를 두루 거친 재무관료. 신사풍의 용모에 조용한 성격이지만 추진력은 뛰어난 외유내강형. 제네바 재무관 시절 우루과이라운드(UR) 협상에 참여하기도. 취미는 바둑과 등산. 부인 홍영신(48)씨와 1남 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양영식 <통일>..통일전문가

      72년 통일원 정세분석원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관련 업무를 두루 거친 통일정책 전문가. 달변에 논리가 정연. 통일부 실국장 시절 역대 정권의 통일정책을 비교한 ''통일정책론''으로 건국대에서 박사학위를 딸 정도로 학구적. 부인 권영예(53)씨와 1남 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박용옥 <국방>

      국방정책 분야의 요직을 두루 거친 정책통. 야전 지휘관 경험이 약한 대신 국방대학원과 정책분야에서 잔뼈가 굵었다. 미국 하와이대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고 육사와 국방대학원 교수로 활동해 이론에 밝다는 평. 92년 남북 고위급회담 때 군사분과위원장으로 "불가침부속합의서"를 만드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준(육사 19기) 국방개혁위위원장과는 처남-매부 사이. 부인 유승애(52)씨와 3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원우 <교육> .. '선비형'

      호리호리한 몸집에 조용한 성격을 가진 선비형. 성격이 부드럽고 원만해 대인관계가 넓다. 업무스타일은 ''깐깐하다''는 평. 법무부 교정직(5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했지만 교육부에서 잔뼈가 굵었다. 단국대 음대교수인 부인 서원숙(50)씨와 1남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오영교 <산자> .. 무역통

      수출 드라이브정책의 선봉역할을 해온 무역통. 지난 85~88년 수출진흥과장과 무역정책과장 재직때 사상 최초로 무역흑자를 달성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기 위해 매주 토요일 사무관들과 도시락 회의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부인 송근호(48)씨와 2남.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은종 <농진청>

      지난 66년 농진청에 농업연구사(주사)로 들어온 이후 33년동안 한우물을 파온 농업과학 기술통. 80년대엔 비닐하우스 농법을 들여와 백색혁명을 주도한 장본인이다. ROTC 1기로 추진력이 강하며 소탈한 성품. 부인 김혜자(58)씨와 2남.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박순용 <검찰총장>

      훤칠한 외모의 선비풍에 두주불사형인 호방한 성격의 소유자다. 빠른 판단력과 균형감각으로 업무처리에 빈틈이 없다는 평. 검찰내 막강 막강기수로 통하는 사시 8회의 선두주자로 고검장에 가장 먼저 입성했다. 일선검사 시절 특수 공안 기획부서를 두루 거쳐 수사.기획.행정능력을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검 중수부장 때 DJ 비자금사건 "수사유보" 결정을 내려 신임을 얻었다. 계속 "검토중"이라는 답변을 거듭해 "박 검토"라는 별명을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김순규 <문화>..아이디어맨

      28년간 문화행정 일선에서 요직을 두루 섭렵한 전문행정관료. 뚝심이 있으면서도 치밀한 추진력과 전문성을 고루 갖췄다는 평. 꼼꼼하고 합리적인 성격에 대외관계도 원만. 아이디어를 현장에 접목시키는 능력이 뛰어나다. 96년에는 마을단위의 문화복지시설인 "문화의 집"을 만들어 전국 보급에 앞장서기도 했다. 부인 김혜성(44)씨와 1남2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

    • [대규모 차관급 인사] (프로필) 강윤모 <건교> .. 맏형

      공직생활 대부분을 건설분야에서 보낸 전형적인 건설행정관료. 건교부내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맏형으로 무난한 성격이 장점이다. 분당 일산 등 5대 신도시 개발사업의 실무책임을 맡아 무난히 수행했다. 부인 박승자(49)씨와 1남1녀.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5월 26일자 ).

      한국경제 | 1999.05.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