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291-8300 / 9,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관급 인사] (프로필) 김홍대 <법제처장>

      사무관 시절 재무부에 잠시 근무한 것을 제외하고는 법제처에서 줄곧 근무한 끝에 처장까지 오른 최초 인물. 치밀한 법령심사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세법 등 경제관련 법령에 정통하고 틈틈이 시간을 내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을 정도로 학구파. 부인 황선화(51)씨와 2남1녀. 경북 봉화(56) 고려대법대 행시 10회 법제처 조정실장 법제처 차장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세수목표 달성" 임무 .. 이건춘 국세청장

      "수출제조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세수목표를 달성하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세무공무원 27년만에 국세행정의 최고책임자에 오른 이건춘 11대 국세청장은 8일 "IMF체제로 경제가 어렵지만 공정한 세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임 이청장은 이를 위해 "영세중소기업에겐 납기연장 각종환급금 조기지급 등을 통해 실질적인 세정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청장의 성격과 업무스타일로 보아 국세청에 일대 변혁의 ...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신설기구 운영계획 : 한덕수 통상교섭본부장

      "정부 각 부처 통상기능의 종합조율과 조화를 통해 대외경제정책의 일관성과 시너지를 높이는데 역점을 둘 생각입니다" 한덕수 초대 통상교섭본부장은 "통상교섭본부는 단순히 통상기능의 일원화를 넘어 정부 경제정책추진에 글로벌감각을 불어넣는 역할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 본부장은 앞으로 정부 관련부처 실무자들간의 정기적인 미팅을 주1회 정례화하는 등 통상교섭업무를 상시체제로 가동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당면 과제인 "미국과의 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선준영 <외교통상부 차관>

      국제기구에도 널리 알려진 자타가 공인하는 통상외교 전문가. 업무처리가 꼼꼼하고 치밀하다. 외무부 2차관보 시절 한미자동차 협상 등 통상현안을 잘 마무리했고 제네바대사로 근무하면서 유엔군축회의와 유엔인권위 의장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부인 정윤자(54)씨와 1남1녀 경기도 광주(59) 서울대 법대.고시13회 주미공사.통상국장.체코대사 제네바대사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김의재 <보훈처장>

      공채1기로 한전에 입사했다가 지난66년 사무관으로 특채돼 서울시에만 30년간을 근무한 전형적인 행정관료. 96년부터 보훈처차장으로 재직, 민원이 많은 보훈관련 업무를 원만히 처리해 보훈처내 직원들 사이에도 신망이 두텁다. 부인 정명자(54)씨와 2남. 충남 보령(61) 서울대.시립대 행정대학원 서울시 기획관리실장 행정1 부시장 보훈처 차장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화제의 얼굴 : 정덕구 <재경부 차관>

      정덕구 재경부차관은 이번 차관인사에서 최대의 발탁인사로 꼽힌다. 기라성같은 고시선배와 동기들은 제쳤기 때문이다. 재경부내에만 정차관보다 고시합격이 빠른 이사관급 국장이 2명이나 된다. 일욕심이 많아 부하직원들 사이에 "기피인물"로 통하는 그가 발탁된데는 외채협상이 한몫했다. 지난 1월 뉴욕 외채협상때 유종근 대통령 경제고문과 동행하면서 인간적인 신뢰관계를 쌓았던게 도움이 됐다는 관측이다. 그는 외환위기가 터지고 난뒤 임창열 전 재경...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윤원배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지난 69년 한은에 입행, 조사역시절 미 노스웨스턴대로 연수를 떠났다가 박사과정까지 밟으면서 학자로 변신. 늘 사물을 바르게 보려고 노력한다는 평. 김태동 경제수석 변형윤 교수와 가까우며 지난 대선때 김대중 대통령 경제자문역할을 담당. 부인 정영신(50)씨와 1남1녀. 전남 강진(52) 서울대 상대 노스웨스턴대 한국은행 조사부 숙명여대 경제학과교수 경실련집행위부위원장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정덕구 <재정경제부 차관>

      국제금융업무에 정통한 재무관료. 업무추진력이 뛰어나고 자신의 논리에 대한 고집이 대단하다는 평. 지난해 외채협상대표단으로 참가해 외채상환기간을 연장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김용환 자민련부총재와 유종근 대통령경제고문은 물론 이규성 재경부장관이 외환위기극복에 적임이라고 적극 추천했다는 후문. 부인 이명덕(48)씨와 2남. 충남 당진(50) 고려대 상학과 재무부 증권정책과장 재경원 대외경제국장 기획관리실장 제2차관보 (한국경...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안영수 <노동부 차관>

      업무추진력이 탁월하며 선후배간의 신망이 두텁다. 행시 4회 출신으로 지난 66년 노동부에 발을 들여 놓은 뒤 요직을 두루 거쳐 업무에 정통하다. 자유토론이 가능할 정도로 영어에 능통하다. 부인 김영희(52)씨와 2남. 부산(58) 부산대 서독, 사우디아라비아 노무관 부산.서울노동청장 직업안정.산업안전국장 기획관리실장 고용정책실장 한국산업안전공단 이사장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조건호 <총리비서실장>

      상공부 재무부 총리실을 두루 거친 소탈하고 활달한 경제관료. 위로 올라갈수록 업무조정능력이 돋보이는 스타일로 남의 비판을 경청할 줄도 안다는 평. 재계는 물론 문화계 언론계까지 지인이 많아 "마당발"로 통한다. 부인 박찬혜(49)씨와 2녀. 경기 김포(54) 서울대 법대.행시 7회 재무부 공보관.증권국장 총리실 행정조정관 기획조정관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9일자).

      한국경제 | 1998.03.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