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571-8580 / 9,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임창열 <과기처 차관> .. 영어출중

      재무부에서 국제금융 이재 증권분야등을 두루 섭렵한 정통 재무관료 출신. UR 금융협상시 "크레믈린"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치밀하고 뚝심이있다. 국제통화기금(IMF) 이사등 오랜 해외근무로 영어실력이 출중.조달청장때 투명한 조달행정을 펴 행정력을 인정받았다. 부인 주혜란여사(47)와 2녀. 서울생(51) 서울대 상대 미윌리엄스대(경제학석사) 행시7회 재무부 이재.경협국장 IMF.IBRD파견 재무부 1,2차관보 조달청장 (...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환균 <재경원 차관> .. PK 출신

      경제기획원 청와대 재무부에서 두루 경력을 쌓은 "거시형 경제관료"라는 평. 합리적이고 무리하지 않는 업무스타일이라 재경원 내부살림을 잘 챙길 것으로 기대. 재무부시절 금융실명제실시단장을 맡아 실명제정착에 기여한 공이 크다는 평가다. PK출신이라 이번 인사에서 덕을 많이 본 케이스로 꼽히지만 본인은 지역 감정해소가 가장 중요한 당면과제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 부인 성정숙씨(51)와 사이에 2남. 경남 함안(53세) 경남고 서울법...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남정판 <안기부 특보>..언론인출신

      두번 해직당한 언론인출신. 정치부 기자시절 야당지도자였던 김영삼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이래 5공때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관계에 입문해서도 대야창구역할을 계속해온 정치통. 직선적인 성격으로 자신의 의견을 숨김없이 피력, 청와대 정무비서관당시 기자들이 그의 사무실을 가장 많이 찾을 정도로 친화력이 뛰어나 각계 인사들과의 교류폭이 넓다. 부인 안말임여사(48).1남3녀. 경남 밀양(54) 성균관대 약대 신아일보.KBS기자 청와대정무비...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유재호 <조달청장> .. 경영인 출신

      삼성물산에 공채로 입사한뒤 (주)풍산 전무를 거쳐 풍산금속상사사장까지 지낸 전문경영인 출신. 공적으론 추진력과 업무장악력이 뛰어나지만 사적으론 온화한 성품이라는게 주위의 평. 92년 대선때 신한국당 최형우의원의 권유로 상도동캠프에 합류한뒤 "나사본"의 총괄기획업무를 담당하며 김영삼대통령 당선에 기여한 숨은 일꾼. 부인 박하자여사.1남1녀. 충남천원(55)40년생 고려대 법학과 졸 삼성물산 수출부장 (주)풍산 전무 풍산금속상...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강문 <문화체육 차관>.."문화통"

      동아일보기자출신으로 74년 문화공보부 해외공보관으로 공직생활을 시작, 21년간 문화 및 공보행정을 맡아온 문화통. 문화정책연구실장, 종무실장, 국립중앙도서관장등 문화행정의 주요분야를 두루 거쳤다. 특히 도서관장 재직시 독서진흥법제정에 결정적 역할을 하기도했다. 매사에 일처리가 꼼꼼하고 빈틈이 없다는 평을 받고있으나 뚝심이 부족하다는 얘기도있다. 부인 이성란여사(53). 1남2녀. 충남 연기(55) 63년 서울대외교학과졸 동아일...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이영탁 <교육 차관> .. 행시 7회

      재경원 예산실장으로서 "흑자예산"개념을 첫 도입한 인물. 또 그동안의 물적인프라 구축에서 "인적인프라"구축이 필요하다며 교육예산을 늘리는데 힘을썼다. 이석채정보통신부 장관과 함께 현재 행정부에서 맹위를 떨치고있는 행시 7회. 평소 말이 적지만 속마음은 따뜻하다는 평. 시민을 위한 경제이야기라는 책을 써 베스트셀러에 오를 정도로 글솜씨가 좋다. 부인 권경옥여사(46). 1남1녀. 경북 영풍(48) 대구상고, 서울대 상대 경제기...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차관급 인사] (프로필) 윤웅규 <총무처 차관>

      29년간 총무처에서 일해온 정통 총무처 관료. 올림픽조직위와 민자당전문위원을 지내기도 했다. 자상하고 치밀한 업무처리 능력이 돋보이며 대인관계도 원만하다는 평. 중앙공무원교육원장으로 있으면서 교육과정에 사회봉사활동을 도입하고 컴퓨터.외국어 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선정하는 등 공무원교육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높이 평가됐다는 후문. 부인 김재희씨(53). 1남1녀. 경기 안성(57) 성균관대 정외과 총무처 총무과장 올림픽조직위 총무국...

      한국경제 | 1995.12.24 00:00

    • 신한국당 정순덕의원, 15대총선 불출마 통보

      신한국당의 정순덕의원(충무.고성.통영,국회예결위원장)이 후진양성을 위해 15대 총선에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당지도부에 통보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신한국당은 정의원이 불출마할 경우 후임지구당위원장에 금명간 단행될 차관급인사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이는 유광언정무차관을 임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5.12.23 00:00

    • [12.20 개각] 민심수습/개혁 지속 '실무형 내각'..의미/배경

      ... 경제부총리를 기용함으로써 재계와의 관계도 원만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동향이 심상치 않은등 안보환경이 악화된 점을 감안, 외교안보팀을 대부분 유임시킨 것도 국정운영의 안정된 모습을 보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셋째, 차관급인사의 승진을 통해 공무원사회의 사기진작과 분위기쇄신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석채 재경원차관이 정보통신부장관으로, 추경석 국세청장이 건설교통부 장관으로 승진된 것이 이를 말해준다. 김대통령은 당초 차관급인사를 더 많이 발탁하려고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12.20 개각] 재경원, 김인호씨 등 .. 차관인사 어떻게 될까

      개각으로 자리가 빈 재정경제원과 과학기술처 차관, 그리고 국세청장에 누가 임명될 것인가가 관심거리다. 이중 국세청장과 재경원차관은 말이 "차관급"이지 장관못지않은 자리여서 후임인선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재정경제원차관의 경우 지금까지 내부승진보다는 1급에서 외청장으로 나갔다가 차관으로 승진해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외청장들의 입성이 유력시되고 있다.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사람은 김인호철도청장 이환균관세청장 임창렬 조달청장등이며...

      한국경제 | 1995.1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