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01-5110 / 5,3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동양, 서울SK 제압...챔프전 7차전 승부

    2001-2002 프로농구 챔피언은 마지막 7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대구 동양은 17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애니콜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서울 SK를 88-77로 격파했다. 7전4선승제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어이없는 역전패로 2승3패, 벼랑 끝에 몰렸던 동양은 이날 승리로 3승3패로 균형을 되살리며 승부를 최후의 일전으로 끌고 가는데 성공했다. 양팀은 오는 19일 오후6시 대구실내체육관에서 2001-2002 시즌 마지막 승부를펼친다. ...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thumbnail
    "패스 막아라"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서울SK 서장훈이 마틴에게 패스하려 하자 대구동양 힉스가 손과 발을 동시에 뻗으며 저지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프로농구] 수비로 벼랑 탈출한 동양

    17일 열린 서울SK와의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 나온 대구 동양의 스타팅 멤버에는 지금까지 매 경기 선발로 나섰던 김병철이보이지 않았다. 대신 코트에 서 있던 선수는 투지가 좋은 이지승. 경기에 앞서 "수비에 모든 것을 ... 서울 SK가 동양을 이길 길은 없었다. 김진 동양 감독은 "수비가 잘 풀려 이겼다"며 "7차전에서도 이 작전을 사용해반드시 챔피언에 오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연합뉴스 | 2002.04.17 00:00

  • thumbnail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프로농구 챔피온 결정 5차전에서 SK나이츠 서장훈이 동양 오리온스의 라이언 페리멘에 앞서 리바운드 볼을 잡아 내고 있다. SK나이츠가 71-70으로 승리. (서울=연합)

    연합뉴스 | 2002.04.16 10:46

  • SK '챔피언등극 1승 남았다' .. 1점차 짜릿한 역전승

    ... 한 방으로 대구 동양에 71대70,1점차의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종합전적 3승2패를 거둔 SK는 앞으로 1승만 더 거두면 챔피언에 등극하게 된다. 양팀은 17일 장소를 동양의 홈인 대구로 옮겨 6차전을 갖는다. SK는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01∼2002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4쿼터 막판까지 70대63으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천금같은 1승을 따냈다. 동양으로서는 경기 막판 조상현을 ...

    한국경제 | 2002.04.15 22:15

  • 한대화, 프로야구 20년 최고스타

    ... 선동열(2만5천3백47표) KBO 홍보위원을 1천8백32표 차로 제치고 여전히 최다득표 1위를 달렸다. 1982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일본과의 챔피언 결정전에서 결승 3점홈런을 터뜨렸던 한대화는 83년 OB에 입단했다가 3년 뒤 해태로 이적해 8년간 뛰면서 팀을 6번이나 챔피언에 올려 놓았다. 우완투수 부문에서는 '국보급 투수'선동열이 한솥밥을 먹었던 2위 조계현(6천4백10표)을 큰 표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고 좌완투수 부문에서는 ...

    한국경제 | 2002.04.15 14:39

  • [프로농구] 서울SK, 챔피언 1승 남겨

    서울SK가 대망의 챔피언에 1승을 남겼다. 서울SK는 1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애니콜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조상현의 역전 결승 3점포로 71-70, 1점차 승리를 거뒀다. 동양에 비해 전력이 절대 열세라던 서울SK는 4차전에 이어 2연승을 낚는 이변을 연출, 챔피언결정전 전적 3승2패로 앞섰다. 서울SK는 남은 2경기에서 1승만 챙기면 99-2000 시즌에 이어 통산 2번째 챔피언에 오르게 된다. 양팀은 오는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프로농구] 챔프전, 정신력이 관건

    "정신력이 관건이다" 대구 동양과 서울 SK가 각각 2승2패를 기록하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온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에서 정신력이 최대의 화두로 떠올랐다. 앞서 열린 4차전까지 경기에서 정신력이 앞선 팀이 승리했고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도 선수들의 정신력이 승패의 관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오후 5차전부터의 1승은 챔프전 우승에 바짝 앞으로 다가서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경기의 긴장도와 심판 판정 등의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한대화, 프로야구 20년 최고스타 선두유지

    ... 부문의 선동열(2만5천347표) KBO 홍보위원을 1천832표 차로 제치고 여전히 최다득표 1위를 달렸다. 82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야구선수권대회 일본과의 챔피언결정전에서 결승 3점 홈런을 터뜨렸던 한대화는 83년 OB에 입단했다가 3년 뒤 해태로 이적해 8년간 뛰면서 팀을 6번이나 챔피언에 올려 놓았다. 우완투수 부문에서는 '국보급 투수' 선동열이 한솥밥을 먹었던 2위 조계현(6천410표)을 큰 표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고 좌완투수 부문에서는 ...

    연합뉴스 | 2002.04.15 00:00

  • SK, 다시 승부 원점으로 ..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승2패

    SK가 동양을 잡고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서울 SK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애니콜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대구 동양을 75 대 72로 물리쳤다. SK의 이날 승리로 양팀은 7전4선승제 챔피언결정전 전적 2승2패로 균형을 이뤘다. SK를 벼랑 끝에서 건져낸 일등공신은 조상현이었다. 1∼3차전에서 김병철의 수비에 막혀 이렇다할 활약을 펴지 못했던 조상현은 특유의 과감한 골밑 돌파와 정확한 외곽슛으로 팀내 ...

    한국경제 | 2002.04.14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