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51-5160 / 5,7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배구] '맏언니'의 대결, 누가 우승 '한(恨)' 푸나

      프로 13년차의 레프트 최광희(KT&G), 프로 12년차의 라이트 박미경(도로공사). 10년 넘게 한국 여자배구를 이끌어온 이들은 무관의 한(恨)을 가지고 있다. 4일 천안에서 막을 여는 프로배구 도로공사 대 KT&G의 챔피언결정전에서 이 둘은 희비가 엇갈리게 된다. 여자배구에서 '할머니' 소리를 들을 나이지만 이들은 이번 챔피언결정전의 열쇠를 쥐고 있다. 정규리그부터 세월을 잊은 듯 매서운 스파이크를 꽂으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해온 데다 ...

      연합뉴스 | 2005.05.03 00:00

    • 현대캐피탈-삼성화재, 4일 챔프전 돌입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프로배구 원년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정규리그 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 관문을 가볍게 통과한 삼성화재는 오는 4일부터 양팀의 연고지 천안과 ... 관심사. 여자부에서는 세터 김사니를 위시, 국가대표가 즐비한 도로공사가 플레이오프 관문을 뚫고 올라온 KT&G와 챔피언 결정전을 치른다. 양팀 모두 창단 첫 리그 우승을 목표로 모든 것을 쏟아 부을 각오라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김주희 방어전 관중 1만명 뜬다

      내달 6일 열리는 여자프로복싱 최연소 세계챔피언 김주희(19.현풍)의 방어전이 흥행 대박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현풍프로모션 황기 대표는 "김주희와 필리핀의 키트슈란의 경기에 최대 1만명의 관중이 몰릴 전망이다. 여자복싱 ... 당초 썰렁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김주희가 지난해 12월 19일 성남 신구대학 체육관에서 멜리사 셰이퍼와 챔프 결정전을 치를 당시 관중이 2천여명에 불과해 방어전에서 1만석이 넘는 장충체육관을 채운다는 것은 불가능으로 여겨졌다. ...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프로배구] 삼성화재, 플레이오프 기선 제압

      겨울리그 8연패에 빛나는 '무적함대' 삼성화재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삼성화재는 28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벌어진 KT&G 프로배구 2005 V-리그 LG화재와의 ... 2차 홈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곧바로 챔프전 진출을 결정짓고, 정규리그 우승으로 챔프전에 직행한 현대캐피탈과 원년 챔피언 트로피를 놓고 다투게 된다. 몸을 날리는 끈끈한 수비가 바탕이 된 탄탄한 조직력의 삼성화재 앞에 리시브 불안을 ...

      연합뉴스 | 2005.04.28 00:00

    • 프로농구 LG, 신선우 감독 영입

      ... 연봉은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과 서울 SK 김태환 감독의 2억3천만원이었다. 국가대표 출신의 신선우 감독은 94년 아마추어팀이었던 현대전자에서 지휘봉을 잡았고 프로농구가 출범해서도 같은 팀을 맡으며 9시즌 동안 정규리그 우승 3회, 챔피언 결정전 우승 3회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감독으로 인정받았다. LG측은 "최고의 감독 영입을 구단의 목표로 삼고 기존의 감독 선임 방법과는 달리 감독 후보들을 LG인재 시스템을 이용한 계량적 평가를 통해 신 감독을 선임했다"고 ...

      연합뉴스 | 2005.04.27 00:00

    • [프로배구] 구타파문, 플레이오프 변수되나

      ... 수 위의 기량을 보여줬다. 그러나 구타 파문으로 LG화재 선수들이 결속력이 강해져 제실력 이상의 기량을 코트에서 펼친다면 승부의 추가 어디로 기울 지는 속단할 수 없다. 단기전이란 것도 큰 변수다. 삼성화재의 신치용 감독도 "챔피언결정전보다 플레이오프가 더 걱정"이라는 말을 입에 달고 다니며 불안감을 표현한다. LG화재가 정규리그와는 다른 팀으로 변신해 나타날지 우려해서다. 배구에서는 심리적인 요인이 중요한데 선수들이 똘똘 뭉쳐 압박해온다면 삼성화재 선수들이 ...

      연합뉴스 | 2005.04.27 00:00

    • [프로배구] 원년리그 MVP.신인상 경쟁 '후끈'

      ... 수상에 빛나는 김세진은 30대에 접어들며 파괴력이 떨어졌을 것이란 주위의 우려를 비웃듯 올시즌 여전히 타점 높은 강스파이크와 노련미로 코트를 휘젓고 다녀 MVP 후보로 손색이 없다. 김세진은 비록 팀이 정규리그 2위에 그쳐 챔피언결정전 직행 티켓은 놓쳤지만 LG화재와의 플레이오프 관문을 무난히 통과한 후 챔프전에서도 승승장구, 팀의 겨울 리그 9연패를 이끌고 2년 연속 MVP에 오르겠다고 벼르고 있다. 여자부 MVP로는 정대영(현대건설)-한송이(도로공사)-최광...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프로축구] 박주영-정경호 '빛고을 격돌'

      ... 때려봤지만 골 네트를 가르지 못한 그는 안방 2연승을 달리고 있는 팀을 믿고 한번 일을 내겠다는 각오다. ◆수원-포항 챔피언전 리턴매치=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연장 혈투를 치렀던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가 포항 스틸야드에서 리턴매치를 ... 방정식의 열쇠. 이에 맞서는 수원은 2001년 K리그 득점왕 산드로가 최고의 조커 카드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와 주말 경기에서 잇따라 결승골을 뿜어냈지만 지난 24일 전북 현대전에서 2골을 몰아친 크로아티아 용병 수비수 ...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프로배구] 김세진-이경수, PO 거포대결

      ... 천안 LG화재 그레이터스가 각각 프로배구 원년 정규리그에서 2위와 3위를 차지, 오는 28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시작되는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하게 된 것. 3전2선승제의 단기전인 만큼 팀의 주포인 이경수와 김세진의 활약 정도는 챔피언결정전 티켓의 주인을 결정짓는 제1의 변수로 작용할 터이다. 이경수는 올시즌 정규리그 득점 1위(521점), 그것도 2위(정평호.342점)와 월등한 차이로 정상에 등극한 사실이 웅변하듯 파괴력 있는 스파이크를 앞세워 팀 전력의 절반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프로배구] '만년 2위' 설움 벗은 도로공사, 우승 도전

      "이젠 1위만 하겠습니다."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만년 2위'의 설움을 털어버린 도로공사가 라이벌 현대건설과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챔피언결정전 준비에 들어갔다. 도로공사는 이미 지난 22일 흥국생명이 현대건설을 예상외로 잡으면서 어부지리로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현대건설, KT&G와 함께 벌이던 치열한 선두 경쟁이 의외로 손쉽게 끝난 것. 도로공사는 내달 4일 시작되는 챔피언결정전에 직행, 현대건설과 KT&G가 ...

      연합뉴스 | 2005.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