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71-5180 / 5,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배구] 현대건설, "구민정 효과 만점"

      ... 앞장섰다. 현역 여자 배구 최고령 선수이자 작년까지 대표팀 부동의 레프트로 군림한 구민정은 허리와 고관절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올 시즌 주로 벤치를 앉아 교체 선수로만 아주 가끔씩 모습을 드러내 왔다. 하지만 '미리보는 챔피언 결정전'이란 중요한 의미를 띤 이날 경기에서는 초반 상대의 조직력에 허둥대며 맥없이 무너지던 팀의 구심점 노릇을 하며 맏언니 노릇을 톡톡히 한 것. 직접 올린 점수도 점수지만 팀의 '정신적 지주'로서 위기 때 젊은 선수들이 안정감을 ...

      연합뉴스 | 2005.04.17 00:00

    • 프로농구, 시즌 최다관중 기록 경신

      프로농구가 역대 한시즌 최다관중 유치 기록을 경신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지난 14일 전주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5차전까지 올 시즌 누적 관중(정규경기, 올스타전, 플레이오프 포함)을 집계한 결과 110만5천826명을 기록해 종전 시즌 최다 관중 110만410명(2001-2002시즌)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올 시즌 프로농구 사상 첫 정규경기 100만 관중을 돌파한 KBL은 지난 2001-2002시즌 정규경기와 플레이오프를 합쳐 100만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농구] TG삼보, 신기성 보호 `총력전'

      `TG삼보의 우승 보증 수표는 신기성.' 원주 TG삼보가 14일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5차전에서 2연패 뒤 극적인 승리를 낚았지만 무엇보다 큰 수확은 주전 포인트가드 신기성의 체력을 비축했다는 점이다. TG삼보는 `트리플타워' 자밀 왓킨스-아비 스토리-김주성의 높이 농구를 앞세우지만 결국 공격의 활로는 신기성에서 시작되므로 4차전까지 격전으로 이미 체력이 바닥난 신기성을 보호하는 일은 전창진 TG삼보 감독의 최고 관심사였다. 4차전까지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선수' 없는 고교축구대회 16일부터 개막

      ... 16일에 개막해 7개월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16일 오후 2시 부천시 심원고등학교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부천시 소재 10개 고등학교 일반학생들이 참가, 2라운드의 예선리그를 치른 후 4개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다. 이 대회의 가장 큰 특징은 참가 선수들이 특기생이 아닌 일반 학생들로 이뤄져 있다는 점. 이에 따라 경기는 격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치러진다. 문화부는 "2004년부터 3개학교를 `방과후 자율체육활동 시범학교'로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농구] KCC, 식스맨에 `올인'

      `식스맨이 살길이다' TG 삼보가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을 3승2패로 앞서나가 전주 KCC가 벼랑 끝에 몰렸지만 신선우 KCC 감독은 아직 여유가 있다. 바로 KCC는 TG 삼보 보다 월등한 기량의 식스맨들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 신선우 감독은 지난 14일 챔프전 5차전에서 69-80으로 패한 뒤 "우리는 여전히 TG삼보보다 2배나 많은 식스맨이 있다.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며 2회 연속 우승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실 고배를 마셨던 ...

      연합뉴스 | 2005.04.15 00:00

    • [프로배구] KT&G, 현대건설 9연승 저지

      ... 3-0(29-27 25-17 25-16)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KT&G는 9승4패로 어깨를 나란히 한 현대건설에 세트 득실률에서 앞서 자리를 맞바꾸며 2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반면 가파른 상승세가 한풀 꺾인 현대건설은 3위로 내려앉아 챔피언결정전 직행 발판을 마련할 절호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숙적' 현대건설을 반드시 잡겠다는 KT&G의 투지가 위력을 발휘한 한판이었다. 지난 10일 2-3 패배 설욕을 다짐한 KT&G는 초반부터 강하게 밀어 붙였고 주도권을 빼앗기고도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효과에 시청률까지 '들썩'

      ... 서울)이 출전한 FC 서울과 수원 삼성전 시청률(KBS2)은 평소 3% 내외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5.9%(전국)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열린 프로야구, 프로농구 등 3대 프로스포츠 공중파 시청률 중 최고치. 올해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시청률은 3∼5%, 프로야구 정규시즌 시청률은 3∼4% 정도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박주영 효과가 시청률 상승에 큰 역할을 한 것 같다"며 "K-리그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

      연합뉴스 | 2005.04.14 00:00

    • [프로농구] TG삼보, 과욕이 부른 연패

      객관적인 전력에서 전주 KCC보다 앞선다던 원주 TG삼보가 챔피언결정전 3, 4차전을 모두 내준 것은 `과욕' 때문이었다는 게 양팀 사령탑의 공통된 의견이다. 전창진 TG삼보 감독은 "3차전에서 전반 크게 앞섰는데 3쿼터 들어 일찌감치 승부를 끝내려고 작정했던 것이 패인"이었다며 "3차전에서 꼭 이겨야 장기전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 무리했다"고 밝혔다. 3차전에서 체력 고갈을 겪은 TG삼보는 25점차 역전극의 희생양이 된데 이어 4차전에서도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프로농구] KCC, '토종에서 우승 해법찾기'

      'KCC의 우승 해법은 토종 선수의 분발.' 올 시즌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7전4선승제)에서 2연패로 벼랑끝에 몰렸던 전주 KCC가 토종 선수들의 노련미를 앞세워 원주 TG삼보에 극적인 2연승을 거두며 2회 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 `신산' 신선우 KCC 감독이 우승 해법으로 제시한 것은 특급 용병 찰스 민렌드 등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이 아닌 토종 선수들의 분발이다. TG삼보가 높이에서 앞선다는 점을 인정한 신 감독은 KCC가 우승을 위해선 ...

      연합뉴스 | 2005.04.13 00:00

    • 국내 최대기전 '2005 한국바둑리그' 19일 개막

      ... 서열이 가려지게 되면, 상위 4개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 포스트시즌은 스텝레더 방식. 정규리그 4위와 3위가 준플레이오프, 준플레이오프 승팀과 정규리그 2위간의 플레이오프, 그리고 플레이오프 승팀과 정규리그 1위팀이 최종 챔피언 결정전을 통해 마지막 우승팀을 결정하게 된다. 2005 한국바둑리그의 챔피언 팀은 중국리그의 우승팀과 한중 챔피언스 리그를 벌여 한중 최고의 팀을 가릴 예정. 각 팀에 소속될 선수는 19일 개막식에 앞서 팀 대표들이 참석하는 선발식에서 ...

      연합뉴스 | 2005.04.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