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9301-119310 / 143,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CC사장, "현대 대북사업 수익낼 수 있다"

      ... 상황에서 지분의 즉각적 증여를 요구하는 것은 현 회장의 지분율을 줄이려는 의도'라는현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국내 민법상 상속재산에 대한 확약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면서 "피상속인 사후에 그 자녀들이 언제든 상속에 대한 권리를 청구할 수 있기때문에 김씨에게 지금 지분을 넘기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사장은 이와함께 사모펀드 지분의 '5%룰 위반'과 관련, 금융감독원으로부터지금까지 아무런 통보도 받은 바 없으며 사모펀드에 대해 그와같은 조치를 내린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취재여록] 경영권 사수 나선 노조

      ... 집회를 열 계획이다. 지난 3일에 열린 1차집회에는 지방에서 올라온 노조원 1천4백여명이 2시간 이상 참가했다. 전체 직원(2천6백여명)의 절반이 넘는 인원이다. 노조는 선물업 허가가 취소된다면 금감위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까지 제기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지금까지 장사를 잘하고 있는데,지수선물이 선물거래소로 이관되면서 또 다시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항변이다. 게다가 현대투신 등의 부실문제가 소급적용되면서 선물업 허가를 취소당할 ...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昌, 당분간 검찰수사 지켜볼것"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가 대선 당시자신의 법률고문을 지낸 서정우(徐廷友) 변호사가 LG그룹에서 대선자금 150억원을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됨에 따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문제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입장표명을 할 경우 대국민사과와 함께 검찰에 자진출두해 조사를받겠다는 뜻을 밝히고, 여야 대선자금 전반에 대해 특검수사 등을 통해 철저히 밝힐것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무사고 12년돼야 최고 60% 할인‥'자동차보험 요율체계' 어떻게 바뀌나

      ... 차량사고는 현재 보험료 할증 없이 3년동안 할인을 유예해 주고 있어 보험 사기에 악용되고 있다고 금감원은 분석하고 있다. 실제 올해 1∼5월 가해자 불명 차량 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증가했고 그 가운데 30.1%가 부당 청구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지급되는 보험금이 많은 가해자 불명 사고시 보험료를 할증하고 적으면 1∼3년간 할인을 유예하는 등 세분화하겠다는게 금감원의 생각이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KCC사장, "현대 대북사업 수익낼 수 있다"

      ... 상황에서 지분의 즉각적 증여를 요구하는 것은 현 회장의 지분율을 줄이려는 의도'라는현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국내 민법상 상속재산에 대한 확약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면서 "피상속인 사후에 그 자녀들이 언제든 상속에 대한 권리를 청구할 수 있기때문에 김씨에게 지금 지분을 넘기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사장은 이와함께 사모펀드 지분의 '5%룰 위반'과 관련, 금융감독원으로부터지금까지 아무런 통보도 받은 바 없으며 사모펀드에 대해 그와같은 조치를 내린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법원, 부동산 명의신탁 악용 관행에 '제동'

      ... 서울지법 민사합의20부(재판장 조희대 부장판사)는 9일 정모(65)씨 등 4명이 "김모(59.여)씨 등 4명은 서울 돈암동 토지 3천여㎡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하고 H사찰은 이 토지의 소유권을 원고에게 넘기라"며 낸 소유권이전등기 등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문제의 토지는 2000년 5월 H사찰에서 윤모씨에게 이전등기된 뒤 2002년 12월 상속을 원인으로 김씨 등에게 소유권이전등기가 마쳐졌으나 원고들은 "우리가 H사찰에서 토지를 사면서 윤씨에게 명의신탁한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LG, 한나라당에 150억 줬다" ‥ 검찰

      ... 정치자금을 줄 것을 청탁했고 강 본부장이 서정우 변호사와 만나 금액 및 전달방법을 논의한 뒤 서 변호사에게 1백50억원의 비자금을 현금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이날 서 변호사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문효남 기획관은 "LG그룹 외에도 한나라당 비자금과 관련된 '복수'의 기업을 수사 중이며 조만간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혀 이번주 중 다른 대기업들의 비자금 조성 여부도 밝혀질 전망이다. 이태명 기자 chih...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경실련, 카드부실 대책마련 촉구

      ... 주장했다. 경실련은 "신용카드사 부실문제는 근본적 해결책이 제시되지 않으면 심각한 결과를 불러 올 가능성이 크다"며 "카드채 만기연장 등 단기대응책보다 금융구조조정등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또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정부의 신용카드 정책과 감독업무, 신용카드사 경영부실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며 정부가 카드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불법채권추심 규제를 완화할 경우 이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민주당 대선 물품대금 2억원 피소

      인쇄출판업체인 S기획은 9일 `지난 2001년부터 민주당에 인쇄물 등을 납품했지만 대금 일부를 받지 못했다'며 민주당을 상대로 2억여원의 물품대금 등 청구소송을 서울지법에 냈다. S기획은 소장에서 "지난 2000년 추석 인사장을 비롯해 작년 대선후보 경선시 각종 인쇄물과 대선시 정책공약 자료집, 연설문 등 7억5천여만원의 선거 홍보물을 납품했지만 아직 2억여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S기획은 작년 9월부터 지난 6월말까지 5억5천여만원의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명의신탁 땅 떼먹어도 된다? ‥ 서울지법, 소유권 불인정 판결

      ... 서울지법 민사합의20부(재판장 조희대 부장판사)는 9일 정모씨(65) 등 4명이 "현재 등기 소유자로 돼 있는 김모씨(59ㆍ여) 등 4명은 서울 돈암동 토지 3천여㎡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하라"며 제기한 소유권 이전등기 등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명의신탁은 반사회질서 불법 법률행위로 도박 빚이 보호받지 못하는 것과 같은 '불법원인급여' 행위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쟁점이 된 H사찰 땅은 지난 2000년 5월 윤모씨 이름으로 ...

      한국경제 | 2003.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