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9461-119470 / 143,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명의신탁 땅 떼먹어도 된다? ‥ 서울지법, 소유권 불인정 판결

      ... 서울지법 민사합의20부(재판장 조희대 부장판사)는 9일 정모씨(65) 등 4명이 "현재 등기 소유자로 돼 있는 김모씨(59ㆍ여) 등 4명은 서울 돈암동 토지 3천여㎡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하라"며 제기한 소유권 이전등기 등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명의신탁은 반사회질서 불법 법률행위로 도박 빚이 보호받지 못하는 것과 같은 '불법원인급여' 행위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쟁점이 된 H사찰 땅은 지난 2000년 5월 윤모씨 이름으로 ...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KCC사장, "현대 대북사업 수익낼 수 있다"

      ... 상황에서 지분의 즉각적 증여를 요구하는 것은 현 회장의 지분율을 줄이려는 의도'라는현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국내 민법상 상속재산에 대한 확약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면서 "피상속인 사후에 그 자녀들이 언제든 상속에 대한 권리를 청구할 수 있기때문에 김씨에게 지금 지분을 넘기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사장은 이와함께 사모펀드 지분의 '5%룰 위반'과 관련, 금융감독원으로부터지금까지 아무런 통보도 받은 바 없으며 사모펀드에 대해 그와같은 조치를 내린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법원, 부동산 명의신탁 악용 관행에 '제동'

      ... 서울지법 민사합의20부(재판장 조희대 부장판사)는 9일 정모(65)씨 등 4명이 "김모(59.여)씨 등 4명은 서울 돈암동 토지 3천여㎡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하고 H사찰은 이 토지의 소유권을 원고에게 넘기라"며 낸 소유권이전등기 등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문제의 토지는 2000년 5월 H사찰에서 윤모씨에게 이전등기된 뒤 2002년 12월 상속을 원인으로 김씨 등에게 소유권이전등기가 마쳐졌으나 원고들은 "우리가 H사찰에서 토지를 사면서 윤씨에게 명의신탁한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靑 "강금원 수사엔 아무말 않다가.."

      청와대는 9일 검찰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의 법률고문이었던 서정우(徐廷友) 변호사에 대해 LG그룹으로부터 150억원의 불법대선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구체적 입장표명을 자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한나라당 일각에서 검찰의 `편파수사'를 이유로 여야 대선자금특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선 불쾌감을 표시했다. 윤태영(尹太瀛) 대변인은 "불법 대선자금 수사는 검찰이 여야 구분없이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고 있는 만큼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증권시장 통합법 '재경委소위 통과'

      ... 청신호가 켜졌다. 국회 재정경제위는 9일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증권선물거래법안을 심의,가결해 전체회의로 넘겼다. 법안은 증권거래소 등 3개 거래소를 합병, 주식회사 형태의 한국증권선물거래소를 설립하고 그 본점을 부산에 두도록 했다. 재정경제부 차관은 거래소 설립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합병을 반대하는 회원이나 주주에 대해선 재경부 장관이 회원 탈퇴와 주식매수 청구요구권을 갖도록 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KCC사장, "현대 대북사업 수익낼 수 있다"

      ... 상황에서 지분의 즉각적 증여를 요구하는 것은 현 회장의 지분율을 줄이려는 의도'라는현대측 주장에 대해서는 "국내 민법상 상속재산에 대한 확약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면서 "피상속인 사후에 그 자녀들이 언제든 상속에 대한 권리를 청구할 수 있기때문에 김씨에게 지금 지분을 넘기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사장은 이와함께 사모펀드 지분의 '5%룰 위반'과 관련, 금융감독원으로부터지금까지 아무런 통보도 받은 바 없으며 사모펀드에 대해 그와같은 조치를 내린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대구은행, 비밀번호 보호용 '핀패드' 설치

      대구은행이 고객들의 비밀번호 유출 방지를 위하여 핀패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핀패드(Pin Pad : Personal Identification Number Pad)란 예금거래신청서나 청구서에 비밀번호를 기재하는 대신 고객이 직접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금융거래를 위한 서류를 작성할 때 고객이 직접 비밀번호 입력기에 입력해 비밀번호 유출이나 도용을 예방할 수 있다. 대구은행은 이에따라 내년 1월 9일까지 전 영업점에 핀패드를 설치해 고객이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LG, 한나라당에 150억 줬다" ‥ 검찰

      ... 정치자금을 줄 것을 청탁했고 강 본부장이 서정우 변호사와 만나 금액 및 전달방법을 논의한 뒤 서 변호사에게 1백50억원의 비자금을 현금으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이날 서 변호사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문효남 기획관은 "LG그룹 외에도 한나라당 비자금과 관련된 '복수'의 기업을 수사 중이며 조만간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혀 이번주 중 다른 대기업들의 비자금 조성 여부도 밝혀질 전망이다. 이태명 기자 chih...

      한국경제 | 2003.12.09 00:00

    • 카드대금 미결제 사기죄 적용 해석 분분

      ... 카드대금2천500여만원을 갚지 못해 기소된 장 모(30.여) 피고인의 사기죄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 같이 상이한 판결에 대해 법원 관계자는 "신용카드로 물건을 사면 카드사가 가맹점에 무조건 물건값을 지급한 뒤 카드사용자에게 대금을 청구하는 3면적 관계가 성립하는데 이때 카드사를 사기 피해자로 볼 수 있는지 등이 논란이 된다"며 "사기죄에 관한 전통적 이론으로는 사기죄 처벌이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러나 카드발급 이후 카드사용자의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昌, 당분간 검찰수사 지켜볼것"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가 대선 당시자신의 법률고문을 지낸 서정우(徐廷友) 변호사가 LG그룹에서 대선자금 150억원을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됨에 따라 기자회견 등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문제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입장표명을 할 경우 대국민사과와 함께 검찰에 자진출두해 조사를받겠다는 뜻을 밝히고, 여야 대선자금 전반에 대해 특검수사 등을 통해 철저히 밝힐것을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 2003.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