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9221-129230 / 144,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우중씨 1400억 은닉"

      ... 회사 및 채권 금융회사에 총 4천1백18억원의 손해를 입혀 손해배상 책임을 물게 됐다. 예금보험공사는 8일 ㈜대우 ㈜고합 등 2개 부실 채무기업에 대한 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예보는 ㈜고합 임직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추진하는 한편 ㈜대우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조사를 계속, 김 전 회장의 은닉재산을 전액 환수 조치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부인과 두 아들 명의로 포천 아도니스골프장 지분 81.4%(추정시가 1백72억원)를 ...

      한국경제 | 2001.11.08 17:56

    • [공시] 다산 "5.4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 피소"

      (주)다산은 이병무씨 등 60명이 회사와 윤영상,한국증권업협회를 상대로 5억4천4백만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서울지방법원에 냈다고 8일 공시했다. 회사는 등록취소결정처분 사건 결정에 따라 법적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11.08 17:03

    • [불황 모르는 유망中企] '아이티플러스'..컨설팅.제품판매 공동 서비스

      ... 강조했다. 이같은 성장세를 반영하듯 아이티플러스는 작년 9월 국내 4대구조조정기금중 하나인 아리랑구조조정기금과 미국 투자기관 하워드휴즈펀드로부터 액면가의 50배수로 각각 30억원씩 총 60억원의 외자를 유치해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최근엔 코스닥시장 등록을 위해 증권업협회에 예비심사를 청구했으며 공모가는 액면가 5백원의 20배가 넘는 1만원~1만2천원 수준으로 잡고 있다. (02)2126-3714 이성태 기자 ste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08 16:28

    • [불황 모르는 유망中企] '태광뉴텍' .. 신진문 회장 인터뷰

      ... 리스크를 겁내지 않고 뛰어들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상대적으로 환경친화적인 플라스틱 제품이 선호되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라며 "태광뉴텍도 이 추세에 맞추어 핵심역량을 바꾸었다"고 덧붙였다. 태광뉴텍은 코스닥등록예비심사청구서를 코스닥위원회에 제출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신회장은 쉽게 거품이 만들어지고,또 쉽게 없어지는 IT벤처의 잣대가 아닌 오래기간동안 꾸준하게 수익을 내온 플라스틱 가공업의 "명가"임을 내세워 어렵지 않게 심사에서 합격점수를 ...

      한국경제 | 2001.11.08 16:00

    • TG인포넷등 4개社, 코스닥 등록예비심사 청구

      코스닥위원회는 TG인포넷 등 4개사가 지난주 등록 예비심사를 청구해왔다고 8일 밝혔다. 이중 TG인포넷 정명텔레콤 어울림정보기술 등 3개사는 예비심사를 통과할 경우 내년 2∼3월중 주식분산을 위한 공모를 거쳐 3∼4월중 등록될 전망이다. 스포츠서울21은 이미 주식분산 요건을 갖춰 공모를 실시하지 않는 직등록을 청구했다. 주당 예정발행가는 침입차단시스템 전문업체인 어울림정보기술이 5천~7천5백원(액면가 5백원)으로 가장 높다. 장문수 대표 등 ...

      한국경제 | 2001.11.08 15:14

    • 정유사 `송유관분쟁' 법정비화

      ... 분쟁이 법정으로 비화됐다. 에쓰오일(옛 쌍용정유)사는 8일 "정부와 공사설립 컨소시엄을 구성하면서 여기에 참여한 정유사들이 체결한 투자합의 약정을 위반하고 이사를 선임했다"며 공사의 최대주주인 ㈜SK를 상대로 이사해임안 찬성의사표시 청구소송을 서울지법에 냈다. 에쓰오일측은 소장에서 "송유관 설비의 공공성을 감안, 지분율 변동과 상관없이 각사당 1명씩 이사추천권 갖기로 했는데도 SK가 자사추천 이사를 5명이나 선임한것은 부당하다"며 "특정 정유사가 송유관 시설을 독점할 ...

      연합뉴스 | 2001.11.08 14:41

    • 예보 김천수 이사 일문일답

      ...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연말까지 대우의 부실 책임조사를 끝내고 은닉재산을 모두 환수하겠다"고 밝혔다. --장치혁 회장의 횡령 등 혐의사실이 새로 밝혀졌나 ▲이번 조사는 금융감독원 등 다른 기관의 조사결과를 넘겨받아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는 내역을 파악한 것으로 조사과정에서 횡령 등 새로운 사실이 밝혀진 것은 없다. --대우에 대해서는 손해배상 청구를 하지 않는가 ▲손해배상 책임을 묻는 것이 아니라 채권금융기관을 통해 채권청구를 하도록하면 된다. --조사결과를 ...

      연합뉴스 | 2001.11.08 13:21

    • 고합 임직원 32명, 4,118억원 손해배상 책임 - 예보

      ... 부인에게는 회사가 주식을 판 돈 5억원을 입금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아울러 고합 직원이 4억원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사실도 적발했다. 예보는 손해배상책임을 입증하기 위해 부칙채무기업 책임심의위원회에서 엄격한 심의를 했으며 손해배상 책임자에 대해 채권금융회사에 통보해 손해배상청구를 요구토록 하기로 했다. 또 손해배상청구에 따른 책임재산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재산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이준수기자 jslyd012@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08 12:14

    • "대우 김우중 회장 1천400억원대 은닉재산 적발"..예보

      ... 대금 7억원과 장부외 차입금 6억4천800만원을 동원해 아내와 딸 명의로 서울 성북동 임야 1천700평(현 시가 85억원)을 사는 등회사돈 30억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예보는 회사 부실과 관련된 장 회장을 비롯해 전.현직 임직원 32명에 대해 채권금융기관을 통해 손배배상소송을 청구하고 회사자금 4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난 직원은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kms1234@yna.co.kr

      연합뉴스 | 2001.11.08 12:04

    • 어울림정보기술 등 4개사 코스닥심사 청구

      침입차단 보안업체 어울림정보기술을 비롯해 스포츠서울21, TG인포넷, 정명텔레콤 등 4개 업체가 최근 코스닥등록심사를 청구했다. TG인포넷은 시스템통합업체, 정명텔레콤은 유선통신장비 제조업체다. 이들 업체는 심사를 통과할 경우 내년 2,3월 공모를 거쳐 3,4월 등록된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08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