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3321-143330 / 144,7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약국의료보험제도 표류..시행 2년째에도 불구

      ...보제도가 시행2년째를 맞고도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여전히 겉돌고있다. 13일 보사부에 따르면 약국요양기관수는 89년10월 시행당시 1만8천8백여개소이던 것이 지난 6월말현재 1만9천여개소로 2백여개가 늘어났으나 약제비 청구약국수는 89년10월 6천2백60개소에서 91년6월현재 3천6백여개소로 오히려 크게 줄었다. 이에따라 약제비청구율(지정약국수중 청구약국수)도 89년 39.8%에서 90년 27.4%,91년6월말까지 20.9%로 해를 거듭할수록 떨어지는 추세를 ...

      한국경제 | 1991.10.13 00:00

    • 순청향병원/개업의 김수임씨 상대 소송...신생아 사망가족

      산부인과 병원의 치료과정에서 출산 3일만에 여아가 숨지는 사고를 당한 김흥국씨(서울 중랑구 망우동 460의 24) 등 일가족 3명은 치료를 담당한 순천 향병원과 김수임산부인과의원 등을 상대로 2천7백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12일 서울 민사지법에 냈다. 김씨 등은 소장에서 "산부인과의원 원장인 김수임씨는 신생아의 응급사태에 대비해 전문의로서 당연히 주의를 기울였어야 함에도 불구, 병원직원들과 회식등을 이유로 병원을 이탈하는 한편 `신생아가 ...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김양외에 G모양도 같은 학과 부정입학

      ...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또 홍교수에 대한 조사과정에서 고씨등으로부터 부정입학청탁을 받은 홍교수가 다른 심사위원들에게 "특정수험생에게 후한점수를 줄 것"을 부탁한 사실이 드러나면 당시 실기심사를 맡았던 이 대학 무용과 육완순, 김매자, 주영자교수와 체 과 임미자교수등 4명을 불러들여 금품수수여부를 추궁할 방침이다. 검찰은 홍교수와 고씨등에 대해서는 빠르면 13일밤이나 14일중으로 배임증.수재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이대 입시부정 교수/학부모등 3-4명 빠르면 내일 구속

      ... 무용과 육완순, 김매자, 주영자교수와 체육과 임미자교수등 4명을 불러들여 금품수수 여부를 추궁할 방침이다. 홍교수는 검찰에서 학부모들로부터 ''자녀들을 잘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한 사실은 시인했으나 실기시험 채점과정에서 다른 심사위원들에게 사전부탁한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홍교수와 고.변씨에 대해서는 빠르면 13일 밤이나 14일중으로 배임증.수 재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한국경제 | 1991.10.12 00:00

    • 교통사고등 피해자 일용노동임금

      ... 반영,개인의 예상소득을 높여줬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배만운대법관)는 11일 자동차교통사고 피해자인 이강준씨(대구시남구이천동227의5)가 가해자인 박기호씨(경북청도군청도읍 송음리430)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이같이 판시,원심을 파기환송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일용노동임금을 반드시 정부노임단가에 의존할 필요는없고 객관.보편성을 지닌 것으로 인정되는 시중노임단가를 기초로 산정할 수 있다"며 종전의 정부노임단가 고수관행을 ...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진원유통 사장 살해가담 박상태씨 영장

      서울지검 강력부 임철검사는 11일 이리 `신배차장파''행동 대장 박상태씨(32)를 이날 새벽 전북 전주에서 붙잡아 범죄단체조직및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씨는 지난 89년 6월12일 부하 조직폭력배 5-6명과 함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원유통 사무실에 찾아가 경쟁 폭력조직인 서방파소속으로 이 업체사장인 정전식씨를 흉기로 난자, 살해한 혐의로 수배됐었다.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건설업계, 분양가 자율화등 강력 건의

      ... "9.28조치"로 주택업계는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에 놓여있다. 자본주의 국가에서 정부가 어떤 법적 근거로 이같은 조치를 내리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주택2백만호 건설의 가장 큰 피해자는 업계인 점을 알아야 한다. 장수홍 청구주택회장 이번 건의도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주택업계는 도산까지 생각 하지 않을 수 없다. 정부를 믿고 주택2백만호 건설에 참여해 왔는데 이제와서 업계와 상의한번 없이 정책을 세울 수 있는가. 업계가 전부 도산하면 건설부가 직접 ...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한진 제동목장, 한국연구재단에 기증키로

      ... 국세청으로부터 5백56억원의 증여세를 추징당하는 등 더 이상 이 부동산을 소유하기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진그룹은 당초 이 부지를 민간조종사훈련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관계당국 과 주거래은행에 재심을 청구했었다. *** 라이프그룹만 비업무용 처분 못해 *** 이에 따라 지금까지 비업무용부동산을 처분하지 않아 지난 1일부터 신규여신이 중단된 라이프주택그룹의 라이프유통 1개사만 제외하고 정부의 5.8조치가 모두 마무리됐다. ...

      한국경제 | 1991.10.11 00:00

    • 상급단체 기재안한 노조설립신고 반려...고법, 판례 뒤엎어

      노조설립신고때 상급단체의 명칭을 기재하지 않은 것은 노조설립신고 반려의 사유가 된다는 판결이 나왔다. 이 판결은 상급단체의 명칭을 쓰지않았더라도 노조설립신고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언노련의 청구를 적법하다고 인정한 서울고법특별2부의 지난8월 판결과 엇갈리는 내용이어서 대법원의 최종판결이 주목되고 있다. 서울고법특별10부는 10일 전국금속노련산하 남성노동조합(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345의 30)이 구로구청장을 상대로낸 노조설립신고서 반려처분 ...

      한국경제 | 1991.10.10 00:00

    • "토지거래 허가전 계약 효력인정여부" 논란...대법원

      ... 인정여부를 놓고 대법원내에서 논란을 빚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이갑채씨(전남 순천시 석현동)가 자신에게 토지거래 허가지역내의 땅을 팔기로 계약을 체결한 정병준씨(전남 순천시 왕지동)를 상대로낸 소유권이전등기 절차이행 청구소송의 상고사건을 전원재판부(재판장 윤관대법관)에 배당해 심리를 계속하고 있으나 10일 현재까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대법관사이에 논란을 빚는 것은 `허가를 받지않고 체결한 토지등의 거래 계약은 효력이 발생하지 ...

      한국경제 | 1991.10.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