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2291-2300 / 2,3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심야 영업 유흥업소 다시 극성

    ... 3-4시까지 영업을 하고 있다. *** 12시 넘으면 술, 안주값 더 받아 *** 특히 연쇄 방화사건이 터져 경찰은 물론 관할 구청 단속직원까지 비상방범 근무에 총동원된 이후부터 유흥업소들의 심야 영업은 더욱 극성을 부리고 ...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같은 시각 강남구 역삼동 B룸살롱에서는 밤12시이후 종업원으로 보이는 20대 청년 1명이 망을 보고 있다 손님이 찾아오면 은밀한 통로로 안내하는 모습이 목격됐으며 영등포구 영등포2가 Y스탠드바(주인 ...

    한국경제 | 1990.02.21 00:00

  • 연쇄방화 시국불만자 소행으로 수사방향 압축..경찰

    ... 둘다 주민에 붙잡혀 *** 조씨에 따르면 이날 갑자기 지붕기왓장이 깨지는 소리가 들여 밖으로 나가 보니 미국인 청년이 지붕위에 서 있다가 자신을 보고 황급히 집담을 통해 옆집 박씨 집으로 넘어갔으며 박씨집 정원에서도 또다른 청년 ... 벌어졌으며 조씨와 동네주민 10여명이 하야트호텔 후문쪽으로 달아나던 이들을 600여m 가량 뒤쫓아가 격투끝에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 경찰선 출동늑장에 피의자 진술도 않받아 *** 이들은 경찰에서 하이야트호텔로 가는 지름길을 ...

    한국경제 | 1990.02.19 00:00

  • 충주시장관사 방화 대학생 검거...서울연쇄방화관련 수사

    한신대 휴학생등 서울에 사는 청년 2명이 충주까지 내려가 충북대생과 함께 충주시장관사에 불을 질렀다가 그중 1명이 검거됐다. 경찰은 이들이 차량과 휘발유등을 준비한점으로 미루어 계획적 방화인 것으로 보고 서울의 연쇄방화사건과 연계돼 있는지 수사중이다. 충주경찰서는 17일 충북대 농기계학과 3년 연제택군(26)을 지난 14일 새벽의 충주시장관사 방화사건의 범인으로 검거하고 공범 박순호씨(27. 한신대 신학과 2년/휴학) 심상길씨(26.무직.서울 ...

    한국경제 | 1990.02.18 00:00

  • 안전벨트 착용의무, 일반도로까지 확대..도로교통법 개정안

    한신대 휴학생등 서울에 사는 청년 2명이 충주까지 내려가 충북대생과 함께 충주시장관사에 불을 질렀다가 그중 1명이 검거됐다. 경찰은 이들이 차량과 휘발유등을 준비한점으로 미루어 계획적 방화인 것으로 보고 서울의 연쇄방화사건과 연계돼 있는지 수사중이다. 충주경찰서는 17일 충북대 농기계학과 3년 연제택군(26)을 지난 14일 새벽의 충주시장관사 방화사건의 범인으로 검거하고 공범 박순호씨(27. 한신대 신학과 2년/휴학) 심상길씨(26.무직.서울 ...

    한국경제 | 1990.02.17 00:00

  • 한밤 경찰차 탈취 도주

    ... 20대 4인조, 불심검문 불응...1명 검거 *** 15일 0시5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6동 교관파출소 앞길에서 20대 청년 4명이 비상경계근무를 위해 관내를 순찰중이던 관악서 정보2계장 신경태 경감의 서울2다7286 포니승용차(운전자 김대윤의경.22)를 탈취해 난곡 방향으로 달아나다 0시20분쯤 관악구 신림11동 성보고교앞에서 경찰의 불심검문에 걸려 이들중 박기철씨(24.무직. 관악구 신림동 산85)가 경찰에 붙잡히고, 나머지 3명은 달아났다. 중학동기인 ...

    한국경제 | 1990.02.15 00:00

  • 방화 밤새 또 6건 더 일어나...사건 갈수록 대담해져

    경찰의 방범총동원령이 내려진 가운데 13일 밤과 14일 새벽에 걸쳐 화염병이 투척되는등 서울시내 주택가에서 모두 6건의 방화사건이 발생했다. 불은 구로구에서 3건, 관악구 2건, 강남구에서 각각 1건씩 모두 6건이 일어 났으며 ... 같은날 상오 0시5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0의3 김윤진(34. 조각가) 집앞 골목길에서 10대후반으로 보이는 청년 2명이 등산용 부탄가스통에 구멍을 뚫고 불을 붙인뒤 길옆 전신주밑에 버리고 달아났다. 이에앞서 13일 하오 10시15분께 ...

    한국경제 | 1990.02.14 00:00

  • 방화 밤새 또 6건 일어나...수법 갈수록 대담해져

    경찰의 방범총동원령이 내려진 가운데 13일 밤과 14일 새벽에 걸쳐 화염병이 투척되는등 서울시내 주택가에서 모두 6건의 방화사건이 발생했다. 불은 구로구에서 3건, 관악구 2건, 강남구에서 각각 1건씩 모두 6건이 일어 났으며 ... 같은날 상오 0시5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50의3 김윤진(34. 조각가) 집앞 골목길에서 10대후반으로 보이는 청년 2명이 등산용 부탄가스통에 구멍을 뚫고 불을 붙인뒤 길옆 전신주밑에 버리고 달아났다. 이에앞서 13일 하오 10시15분께 ...

    한국경제 | 1990.02.14 00:00

  • 20대 방화용의자 2명 검문하려자 도주

    ... 소주병 2개를 들고 배회하던 20대 청년 2명을 발견, 검문하려하자 플래스틱통을 내버리고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마포경찰서 양덕 파출소소속 한인수순경(27)등 2명이 순찰도중 청년 2명이 플래스틱 통을 들고 서성거리고 ... 주민들의 제보를 받고 긴급 출동, 양모씨(27.마포구 공덕2동)와 고모군(18.무직.마포구 연남동)등 2명을 연행, 플래스틱 통을 버리고 공덕로터리쪽으로 달아난 청년인지의 여부와 최근 잇단 방화사건 관련 여부를 조사중이다.

    한국경제 | 1990.02.13 00:00

  • 구로동 룸살롱 살인사건 용의자 2명 추적수사

    서울 구로동 룸살롱살인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구로경찰서는 13일 범인으로 보이는 20대 청년 2명이 한일은행 오류동지점에 "진신성"이라는 가명으로 자유저축예금구좌를 개설해 놓고 이용해 왔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은행직원 및 오류동일대를 상대로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월말 구로동 룸살롱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보이는 20대 2명이 자신의 분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갔다고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 M음식점 주인 김모씨(43)가 제보를 해옴에 ...

    한국경제 | 1990.02.13 00:00

  • 샛별룸살롱 살인사건 용의자 조경수, 전화로 자수의사 밝혀

    ... 목소리로 차분히 상황실부실장 이정석경위와 4분여동안 통화했다. *** "더이상 숨을곳 없어 불안" *** 이 20대청년은 현재 영도에 있는 태화친구집에 숨어 있으며 더이상 숨을 곳도 달아날길도 없어 불안해 잠을 못자 자수하겠으며 룸살롱사건뒤 서울에서 하루자고 부산으로와 미장원 연쇄강도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 "자수 반대 공범에 설득중" *** 경찰은 이 청년이 부산의 누나, 형집을 소상히 알고 있고 극히 불안한 목소리로 전화한 것으로 미뤄 범인 조가 거의 틀림없다고 단정하고 ...

    한국경제 | 1990.02.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