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491-58500 / 70,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대북인권특사 인준안 상원 통과

    ... 방향이 주목된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는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인권 문제를 중요시하고 있으며, 북한이 좀 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움직일 필요가 있음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킹 특사는 이달 초 상원 인준청문회에 출석, 자신이 특사에 취임하게 되면 중국 정부에 대해 탈북자 추방과 강제 북송을 하지 말도록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황재훈 특파원 jh@yna.co.kr

    연합뉴스 | 2009.11.22 00:00

  • "성교육 시켜주겠다" 성추행 20대에 실형 선고

    ... 화곡동의 한 아파트단지 놀이터에 있던 A(7)군을 꾀어 인적이 드문 인근 화장실로 데려가 "성교육을 해 주겠다"며 20여 분간 엽기적인 행태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작년 2월 기소된 이씨는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법정 출석을 거부해 7월까지 세 차례나 공판이 연기되자, 법원이 8월 이씨의 신병을 확보하고서 직권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해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cielo78@yna.co.kr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함안보' 건설 놓고 인근 농지 습지화 공방

    ... 있다. 박 교수는 영향검토 결과, 함안보가 건설되면 관리수위 유지를 통해 남강과 함안천의 하천수위 상승과 함께 인근 지하수위가 급격히 상승, 상당수의 농지가 침수된다고 밝히고 있다. 박 교수는 지난 18일 열린 경남도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함안보가 설치되면 함안군 법수면 윤외리와 함안군 가야읍 묘사리의 경우 지하수위가 4.0m가 상승하고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의 경우 3.6m, 함안군 산인면 내인리는 2.3m의 지하수위 상승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관리수위인 ...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최시중 "기업에 종편 참여 압박 않을 것"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20일 "방통위가 기업에 종합편성채널(종편)에 참여하라고 압력이나 주문을 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방통위가 기업에 종편 컨소시엄을 구성하라고 압박하지 않았느냐"는 민주당 변재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최 위원장은 "기업들이 쌈짓돈을 갖고 투자하는 것도 아니고 치열한 기업적 판단에서 스스로 판단할 일"이라며 "정부 어느 부처에서도 ...

    연합뉴스 | 2009.11.20 00:00

  • '탈주범' 신창원, 법정출석 않고 일부 승소

    ... 법원이 국가항소를 기각했다. 대구지법 민사항소1부(김성엽 부장판사)는 18일 수감 중인 신씨가 외부에 보낸 편지를 교도소측이 발송하지 않았다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손배소송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국가항소를 기각했다. 신씨는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앞서 1심 재판부는 "국가는 신씨에게 배상금 1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했다. 신씨는 작년 6,7월 2개 신문사에 보낸 6통의 편지를 교도소측이 발송하지 않은데 불만을 품고 소송을 제기했었다. ...

    연합뉴스 | 2009.11.18 00:00

  • 이만의 환경장관 "친자확인 논란 죄송"

    ...의 환경부 장관은 18일 자신의 '친자확인' 논란에 대해 "적절하지 못한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위한 국회 환경노동위 전체회의에 출석,"20대 총각 시절에 있었던 부적절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가 온 뒤 땅이 굳어진다'는 인생의 가르침처럼 그 뒤로 철저히 자기관리를 함으로써 어느 공직자보다 국가에 충성하고 국민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09.11.18 00:00 | 이재창

  • thumbnail
    이만의 환경부 장관 "친자확인 논란 죄송…부적절한 일"

    ... 환경부 장관은 18일 자신의 `친자확인' 논란과 관련, "적절하지 못한 이슈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 심의를 위한 국회 환경노동위 전체회의에 출석, 민주당 이찬열 의원의 해명 요구에 대해 "20대 총각 시절에 있었던 부적절한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가 온 뒤에 땅이 굳어진다'는 인생의 가르침처럼 그 뒤로 철저히 자기관리를 함으로써 어느 공직자보다 국가에 충성하고 ...

    연합뉴스 | 2009.11.18 00:00

  • 허경욱 "G20에 개도국 목소리 반영"

    ... 반영해 '글로벌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허 차관은 한국금융연구원과 국제금융연합회가 서울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주최한 'G-20 한국 리더십: 2010년 한국 정상회의 주요이슈 논의' 콘퍼런스의 환송 오찬에서 국회 출석 일정으로 불참한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의 축사를 전했습니다. 허 차관은 "한국은 가장 가난하던 국가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이 됐고, 외환위기도 훌륭히 극복했다"며 "G-20 체제에 들지 못한 국가들의 요구를 ...

    한국경제TV | 2009.11.18 00:00

  • 외국인 불법고용 사업주 불이익 완화

    ... 외국인에게 보내면 해당 외국인은 이를 근거로 국내에서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취업비자를 발급받을 수 있다. 다만 △범칙금을 미납하거나 수사기관의 고발 요청이 있는 경우 △최근 3년 이내 4회 이상 위반 △11명 이상 불법 고용 △출석요구 3회 이상 불응 등에 대해선 1년간 신청할 수 없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기존에 제재를 받은 기업들에도 소급 적용된다. 법무부는 9월 말 현재 사증발급 제한을 받고 있는 4340개 기업 가운데 3049개가 규제 대상에서 바로 ...

    한국경제 | 2009.11.18 00:00 | 임도원

  • '남보원'의 요술봉 vs 황정음의 “됐고!”

    ... 이만하고 갈 테니까 줘 터지기 전에 빨리 돌아가!” 질문과 답변이 유기적으로 공존하는 “됐고!”는 권위가 필요한 직업군에 특히 유용하다. 학생의 질문에 대답하기 곤란하면 “됐고! 구구단이나 거꾸로 외워. 알았어?”, 탈세와 변칙 상속 의혹에 휩싸이면 “됐고! 내 돈은 내 돈이니까 줘 터지기 전에 빨리 돌아가!”, 청문회에 출석하는 정치인은 “됐고! 됐고! 됐고!”로도 완벽 방어 가능한 만능 코멘트. 글. 최지은 (five@10asia.co.kr)

    텐아시아 | 2009.11.16 08:23 | 편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