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161-61170 / 72,4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姜재정 "내년 성장률 2%대 그칠수도"

      UBS증권은 마이너스 3% 전망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국내 경제 성장률이 2%대에 그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외국의 한 증권사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강 장관은 2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 "국제통화기금(IMF)이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이 어떻게 나올 것 같으냐"는 김광림 한나라당 의원의 질문에 "현재까지 추세라든지 여러 상황을 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

      한국경제 | 2008.11.21 00:00 | 김인식

    • 여야, '직불금 명단' 공유 합의

      ... 정했다. 회의에서는 쌀 직불금 부당수령 의혹자의 직업별 분류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건강보험공단 정형근 이사장에 대해 민주당은 국회 차원에서 정 이사장에 대한 고발을 주장했지만 한나라당은 오는 26일 기관보고에 정 이사장을 출석시켜 추궁한 뒤 고발 여부를 검토하자고 맞섰다. 이와 함께 민주당 간사인 최규성 의원은 회의에서 국무총리실이 박철곤 국무차장을 중심으로 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정부측의 자료제출을 통제해왔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

      연합뉴스 | 2008.11.21 00:00

    • 강만수 "내년 경제성장률 2%중후반 가능성"

      김황식 "정형근 고발 법률 검토중"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정부가 예상한 3.8∼4.2%에 못미치는 2% 중.후반대에 머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 한나라당 김광림 의원이 "IMF(국제통화기금)나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의 한국 성장률 전망이 어떻게 나올 것 같느냐"는 질문에 "현재까지 추세라든지 여러 상황을 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계속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

      연합뉴스 | 2008.11.21 00:00

    • [김의태 기자의 증시브리핑] 코스피 하루만에 1천선 회복

      ... 있다. 하지만 최근 경기침체나 일부 선진국들은 마이너스 성장을 예고하고 있어 한국에 대한 전망치도 수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정부도 기존 성장 전망치를 낮출 것으로 보이는데요.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해 내년 경제 성장률이 2% 중후반대에 머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기존 정부는 3.8%에서 4.2%를 예상했었다. 경기침체가 예상보다 심각할 수 있다는 애기다. 김의태기자 wowm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8.11.21 00:00

    • [위기의 세계 자동차 산업] "자가용 비행기 타고 와서 500억달러 지원해 달리니…"

      '빅3' CEO에 비난 쏟아져 파산위기에 처한 미국 자동차 '빅3'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의회 청문회 출석을 위해 워싱턴에 오면서 민간 항공기 대신 호화 전용기를 이용했던 것으로 드러나 구설수에 올랐다. 19일 CNN에 따르면 릭 왜고너 GM 회장 등 '빅3' CEO들은 지난 18일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자동차산업 구제를 위해 총 500억달러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왜고너 회장은 19일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자동차업계가 구제금융을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이미아

    • thumbnail
      [이슈 & 피플] 살얼음판 달리는 '미국 자존심'

      ... 불리던 GM이 파산위기에 몰렸다. 포드 크라이슬러와 함께 이룬 '빅3' 삼각편대의 편대장이었으나 추락하는 모습에선 위엄을 찾아볼 수 없다. 이 회사 릭 왜고너 회장은 포드 크라이슬러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워싱턴의 상원에 출석,"자동차업계를 살리는 건 미국경제를 살리는 것"이라며 지원을 요청했으나 "백지수표를 원하는 거냐"는 냉소적 답변만 들었다. GM이 생사의 기로에 선 것은 노사가 기술개발과 품질개선을 외면한 사이 외산 자동차에 시장을 내준 결과다. ...

      한국경제 | 2008.11.20 00:00 | 남궁덕

    • 파산 위기 美'빅3' CEO, 자가용 비행기로 의회行

      ... 제너럴모터스(GM), 포드자동차, 크라이슬러의 CEO들이 자금난을 호소하면서 정작 연방정부의 원조와 자신의 개인적 희생을 맞바꾸려는 노력은 보이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개리 애커먼(민주.뉴욕) 하원의원은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CEO들을 향해 "이는 (빈민을 위한) 무료 식당에 중절모와 턱시도를 입고 온 셈"이라고 비꼬았다. 또 "당신들은 이곳에 오기 위해 1등석을 타거나 자가용 비행기를 같이 타는 등 품격을 낮출 수 없었냐"고 비아냥거렸다. 브래드 ...

      연합뉴스 | 2008.11.20 00:00

    • 벼랑끝에 내몰린 세계 자동차 산업

      ... 부정적 파급효과와 각 업체가 떠안게 될 후유증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 美업계 지원 호소 불구, 의회 등 반응 `냉담' = 미국의 `빅3' 최고경영자들은 18일 상원금융위 미국의 `빅3' 최고경영자들은 18일 상원금융위원회에 출석, 정부지원의 당위성을 역설했으나 의회와 정부의 반응은 차갑다. GM의 릭 왜고너 회장은 자동차업계 도산시 1년 내에 300만명이 일자리를 잃고 앞으로 3년간 개인소득이 1천500억달러 줄게 되며 정부 세수도 1천560억달러나 ...

      연합뉴스 | 2008.11.20 00:00

    • 美 빅3 CEO 의회출석, 車산업 지원 호소

      GM회장 "車산업 무너지면 美경제에 대재앙 초래" 의원들 차가운 반응..폴슨 "구제금융자금 전용 곤란" 미국을 대표하는 GM과 포드, 크라이슬러 등 `빅3' 자동차회사의 최고경영자들은 18일 상원 금융위원회에 출석, 자동차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거듭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자동차산업이 당면한 어려움이 금융위기로 인한 극심한 판매부진의 탓으로 돌리는 한편 자동차산업이 무너지면 파국적인 대재앙이 초래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정부의 조속한 지원을 ...

      연합뉴스 | 2008.11.19 00:00

    • [국제뉴스] 폴슨, 자동차 구제안 반대

      폴슨, 자동차 구제안 반대 헨리 폴슨 미국 재무장관이 7천억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자금을 자동차 등 다른 부분에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폴슨 장관은 버냉키 FRB 의장과 함께 하원 금융위원회에 출석해 구제금융프로그램은 경기부양이나 경제회복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모든 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하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금융위기가 이미 경제 전반으로 확산돼 타격을 주고 있으며, 경제회복에 필요한 대출 기능과 금융시스템이 ...

      한국경제TV | 2008.1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