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9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춘천시 후평2동 곳곳이 배움터…주민 주도 마을대학 '인기'

      ... 25일까지 열리는 '후평2동 마을대학'이 온라인으로 총 84명의 수강생을 모집한 결과 일부 과목은 모집 하루 만에정원을 채우는 등 모두 마감됐다. 개설 학과는 지구살림학과, 정리수납학과, 나도몸짱학과, 가죽공예학과, 뜨개질학과, 칸타빌레 리코더학과, 플라워학과, 패브릭학과, 청소년킥복싱학과, 잡으면 30 당구학과 등 실생활과 취미활동을 고려한 10개 학과다. 주민자치센터를 비롯해 지역 내 음악학원, 당구장 등 각 분야 상점에서 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이 사업은 ...

      한국경제 | 2023.07.13 15:15 | YONHAP

    • thumbnail
      [정전 70년, 피란수도 부산] ⑪ 김동리의 '밀다원 시대'

      ... 광복동 바로 옆 창선동에는 실로암 다방이, 국제시장 안에는 태양다방, 동광동에는 설야다방, 귀원다방, 정원다방, 일번지 다방, 상록수 다방, 망향 다방 등도 있었다. 음악감상실을 겸한 밀다원, 레인보 에덴, 오아시스, 망향, 칸타빌레 등에는 김동리, 황순원, 김수영, 이중섭, 김환기, 윤이상, 유치환 등 유명 예술가들이 드나들며 서로 교류했다. 광복동 일대에 다방이 몰린 것은 인근 국제시장이 당시 전국의 상권을 좌지우지하는 곳으로 급부상하며 돈과 사람이 몰려든 ...

      한국경제 | 2023.06.10 09:00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소설가] 20세기 佛 대표작가, 마르그리트 뒤라스

      ... 공부했다. 1943년 <철면피들>로 데뷔한 뒤 50년에 걸쳐 70편에 달하는 작품을 남겼다. 그의 작품은 인간의 성적 욕망을 주로 다룬다. 초기 작품들은 사랑의 서사를 묘사하는 데 집중한다. 1958년 <모데라토 칸타빌레> 이후로는 실험적인 문체가 두드러진다. 머릿속에 순간적으로 떠오른 감상을 자유롭게 표현한 ‘누보로망’ 계열로 평가되기도 한다. 1980년 얀 안드레아와 ‘세기의 로맨스’를 나눈 일화로 유명하다. ...

      한국경제 | 2023.05.05 18:13 | 안시욱

    • thumbnail
      백서빈, '성스러운 아이돌' 합류…김민규·고보결과 호흡

      ... SBS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로 데뷔 후 다양한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넓혀 나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노크’, ‘쓰리데이즈’, ‘내일도 칸타빌레’ 등에 이어 영화 ‘좀비스쿨’, ‘신상수훈’, ‘아빠는 예쁘다’, ‘파이터’ 등 크고 작은 역할을 빈틈없이 소화하며 대중에게 눈도장 찍었다. ...

      텐아시아 | 2023.01.03 09:49 | 차혜영

    • thumbnail
      [신간] 고통에 응답하지 않는 정치

      ... 여관방을 탈출해 노동일을 시작한다. 낯선 환경에서 낯선 이들과 부대끼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었다. 어깨가 빠질 듯 망치질을 하며 그는 마침내 자신에 대한 혐오를 지우고 행복을 발견한다. 저자는 건설 현장 일용직의 A부터 Z까지 소개한다. 밥벌이인 건설 현장의 풍경을 보여주고 월급을 공개하며 자신이 현장에서 깨달은 삶의 이치를 전한다. 목수가 되기까지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은 '노가다 칸타빌레'의 후속작. 시대의창. 248쪽.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2.02 06:12 | YONHAP

    • thumbnail
      수지 잇는 '첫사랑' 정채연 "단발에 앞머리 자르고 싶죠, 이미지 변신이 로망"[TEN인터뷰]

      "그동안 청순하고 풋풋한 첫사랑 역할을 많이 했죠. 그런데 단발에 앞머리 자르는 게 로망이에요. 노다메 칸타빌레 같이 말이죠. 재밌을 것 같아요. 극 중 연우 언니의 단발머리를 보면서 부러웠죠. 기회가 된다면 이미지 변신에 도전하고 싶어요" 15일 BH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MBC '금수저' 정채연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

      텐아시아 | 2022.11.20 16:58 | 류예지

    • thumbnail
      정채연 "단발머리 잘 어울리는 연우 부러워, 이미지 변신 로망"[인터뷰②]

      ... 15일 BH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MBC '금수저' 정채연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정채연은 "여태까지는 청순하고 풋풋한 첫사랑 역할을 많이 했다. 그런데 단발에 앞머리하는 게 로망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느낌처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극중 단발머리로 나왔던 연우에 대해 "학교 다닐 때부터 연우언니가 단발이 예뻤다. 잘어울려서 부럽더라"라며 "기회가 된다면 나도 그런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

      텐아시아 | 2022.11.15 13:39 | 류예지

    • thumbnail
      명징했던 피아노…코롤리오프, 바흐를 살려내다

      ... 연주는 매끄럽고 유연했으나 관현악과의 호흡은 코롤리오프가 제1피아노를 맡을 때에 비해 다소 헐거웠다. 그러나 유명한 2악장에서는 오히려 그 여유로움이 따뜻한 감동의 순간을 연출했다. 특히 두 사람은 바이올린을 연상케 할만큼의 자연스러운 칸타빌레를 선율 안에 녹여냈다. 이어지는 하프시코드 협주곡 7번 g단조(BWV 1058) 역시 바흐의 바이올린 협주곡 1번(BWV 1041)의 편곡으로 널리 알려진 작품이다. 코롤리오프는 이 곡에서 바흐 대가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

      한국경제 | 2022.09.24 12:41 | YONHAP

    • thumbnail
      신뢰와 열정, 에스토니아 음향으로 빚어낸 최고의 차이콥스키

      ... 조형했다. 악단은 말 그대로 동물처럼 반응했다. 현악과 금관, 목관 사이의 밸런스는 물론, 가속되고 늦춰지는 호흡의 변화도 완벽하게 통제되었는데, 그럼에도 작위적인 느낌 없이 매끄러웠다. 아름다운 선율로 유명한 2악장 안단테 칸타빌레에서는 '고조의 미학'이 잘 드러났다. 여유롭게 출발해 급박하게 달아오르는 과정이 반복되는 중에 호른, 오보에 등 솔로 악기들의 노래가 빛을 발했다. 마에스트로 예르비가 큰 흐름과 세부를 동시에 지배하고 있음은 3악장의 변화무쌍한 ...

      한국경제 | 2022.09.04 13:24 | YONHAP

    • thumbnail
      유선건축사무소, '칸타빌 더퍼스트' 설계 참여

      ... '초품아' 아파트의 가치를 더욱 증진시켰다. 특히 주목할 점은 ‘곡선’을 최대한 활용했다는 점이다. 유선건축은 '대원'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인터뷰에서 "브랜드 '칸타빌'이 음악 용어 ‘칸타빌레(노래하듯이)’에서 유래한 것을 착안, 마치 노래 흐름처럼 곡선을 최대한 살린 단지 디자인을 만들었다"라는 기획 의도와 함께 "브랜드가 지향하는 ‘조화로움’에 입각하여 인접단지와 맞물린 보행자 전용도로 ...

      한국경제TV | 2022.08.30 1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