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1-2890 / 3,8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챔피언십- 노승열, 상위권 향해 순항

    와트니 3타차 선두 질주..양용은 탈락 한국의 영건 노승열(19.타이틀리스트)이 처음 출전한 시즌 마지막 메이저골프대회 PGA 챔피언십 셋째 날에도 상위권에 지키는 실력을 뽐냈다. 이번 대회 초청선수로 출전한 노승열은 15일(이하 ... 남은 3개홀에서 잇따라 보기를 적어내 아쉬웠다. 대회 초반 부진했던 최경주(40)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통과한 뒤 3라운드에서도 1타를 줄여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를 쳤다. 하지만 타이틀 방어에 나섰던 양용은(38)은 ...

    연합뉴스 | 2010.08.15 00:00

  • [PGA챔피언십] 최경주 "상위권 진출 노릴것"

    ... 유지되고 있는 만큼 마지막날도 5-6언더를 쳐서 상위권 진출을 적극 노리겠다"고 말했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 출전한 최경주는 이날 대회 초반의 부진을 씻고,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통과하고, 3라운드에서도 1타를 줄여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를 친뒤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최경주는 "오늘 3오버파 상태에서 언더파로 내려가는 등 나름대로 컨디션도 좋았고, 샷 감각도 괜찮은 상태"라면서 ...

    연합뉴스 | 2010.08.15 00:00

  • [PGA챔피언십] 양용은 "이븐파로 잘 막았다"

    바람의 아들 양용은(38)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오늘 이븐파로 잘 막은 만큼 내일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점수를 줄여 통과한 뒤 본격적인 PGA 챔피언십 타이틀 방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양용은은 위스콘신주 위슬링 스트레이츠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를 마친 뒤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오늘 선두와의 격차가 그리 크지 않은 가운데 경기를 끝낸 만큼 나름대로 만족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용은은 "안개로 경기가 지연된데다 바람이 ...

    연합뉴스 | 2010.08.13 00:00

  • [PGA챔피언십] 양용은ㆍ우즈, 용호상박

    ... 이븐파를 만들었다. 양용은은 "안개로 경기가 지연된데다 바람이 좀 불고, 러프도 길어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컨디션이 좋아 나름대로 어려운 홀들을 잘 막은 것 같다"며 "이븐파로 잘 막은 만큼 내일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점수를 줄여 통과한 뒤 본격적인 PGA 챔피언십 타이틀 방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우즈도 9번홀에서 두번째 샷을 1.5m에 떨어뜨린 뒤 버디를 잡아내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우즈는 "최근 해왔던 경기보다 훨씬 나아졌다. 좋은 출발이었다. ...

    연합뉴스 | 2010.08.13 00:00

  • JP모건 "스트레스테스트 합격자 너무 많아"

    JP모건이 유럽 은행권의 잠재 부실 규모를 확인할 스트레스테스트(재무건전성 평가)에서 테스트 통과 은행이 너무 많아 신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뉴스 사이트인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6일 보도했다. 파반 워드와 애널리스트는 ... 실제로는 54개 은행이 불합격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스트레스테스트에서 각국 국채에 대한 헤어(평가절하비율)이 수익과 비용의 발생 시점을 기준으로 인식하는 발생주의(accrual basis) 회계방식을 채택하지 ...

    연합뉴스 | 2010.07.26 00:00

  • 욕만 먹는 유럽은행 스트레스 테스트

    ... 것이다. 25일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에 따르면 유럽 91개 은행들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 7개 은행이 통과하지 못했다. 이들 은행이 충당해야 할 자본금 규모도 35억유로에 그쳤다. 통과하지 못한 은행은 스페인의 디아다... 감안하면 낮은 탈락률이 결코 놀라운 것은 아니다"며 "국가 디폴트 상황을 가정하지 않았고 각국 국채에 대한 헤어(평가절하비율)과 은행의 티어1비율(기본 자본비율) 6% 기준도 너무 낮았다"고 지적했다. 은행들의 소극적인 태도도 ...

    한국경제 | 2010.07.25 00:00 | 김태완

  • 최경주 변칙 퍼트 원조는 스니드

    ... 최경주는 극단적인 오픈 스탠스, 즉 홀을 정면으로 보고 퍼트를 했다. 망치 같은 막대기로 공을 쳐서 6개의 기둥문을 통과시키는 경기인 크로케를 연상시킨다고 해서 `크로케 스타일 퍼트'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최경주의 이색 퍼트는 이미 ... 바닥이 딱딱해 웨지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퍼터로 굴리는 작전을 썼다"고 말했다. 결과만 놓고 볼 때 최경주는 탈락이라는 부진한 성적을 내 크로케 퍼트의 장점을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한번에 `땡그랑' 소리를 들으려는 골퍼들의 ...

    연합뉴스 | 2010.07.24 00:00

  • 최경주ㆍ웨스트호이젠 등 유럽골프투어 출전

    ... 들고 나왔지만 오히려 성적은 뒷걸음질쳤다. 6월 US오픈까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5개 대회 연속 통과의 꾸준한 모습을 보였던 최경주는 그립이 2개 장착된 특이한 모양의 퍼터를 잡기 시작한 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과 ... 시즌 2승에 도전한다. 3월 말레이시아오픈에서 우승했던 노승열은 최근 스코틀랜드오픈과 브리티시오픈에서는 모두 탈락했었다. 같은 기간 캐나다 토론토의 세인트조지스 골프장(파70.7천46야드)에서는 PGA투어 캐나다오픈(총상금 ...

    연합뉴스 | 2010.07.20 00:00

  • [인터뷰] `디 오픈' 실버메달 딴 정연진

    ... 18일(현지시간) "세계 최고가 목표"라고 말했다. 정연진은 이날 4라운드를 끝낸뒤 "내년 마터터스대회까지 나가고 프로로 전향하겠다"면서 "세계 최고가 되고 싶다"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에 출전한 아마추어 선수들 중 유일하게 통과해 아마추어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수여되는 실버메달을 받았다. 1라운드 4언더파, 2라운드 2언더파, 3라운드 2오버파, 4라운드 이븐파로 합계 4언더파로 한국 선수들 가운데서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

    연합뉴스 | 2010.07.19 00:00

  • 양용은,더블보기에 주춤…브리티시오픈

    정연진, 공동 3위로 선전..최경주 탈락 생애 두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노리는 양용은(38)이 제139회 브리티시오픈 2라운드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양용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 갖게 됐다. 첫날 버디 1개를 잡는데 그치며 부진했던 필 미켈슨(미국)은 1타를 줄여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로 통과했다. 재미교포 나상욱(27.타이틀리스트)과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는 공동 43위(이븐파 144타)로 ...

    연합뉴스 | 2010.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