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91-2900 / 3,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양용은 공동 32위…데이 우승

    ... 279타가 된 양용은은 스펜서 레빈(미국), 지브 밀카 싱(인도) 등과 함께 공동 32위로 대회를 마쳤다. 10언더파 270타의 제이슨 데이(호주)가 2006년 투어 데뷔 이후 첫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올해 12차례 대회에 나와 6번 통과에 그쳤던 데이는 지난해 3월 푸에르토리코오픈 공동 2위가 개인 최고 성적이었다. 2위 블레이크 애덤스(미국)에 1타 앞선 가운데 마지막 18번 홀(파4)에 들어간 데이는 1타를 잃었으나 애덤스가 더블보기로 무너진 덕에 2타 차로 ...

    연합뉴스 | 2010.05.24 00:00

  • [PGA] 양용은 3라운드 공동 29위

    ... 양용은은 후반 10번, 13번홀에서 버디를 잡았으나 17번홀(파3)에서 티샷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한 것이 보기로 이어졌다. 선두 데이는 2위인 블레이크 애덤스(미국)에 2타, 만16세 고교생인 조던 스피스(미국.공동 7위)에 6타 앞섰다. PGA 투어에서 여섯 번째 어린 나이에 통과한 스피스는 이날 3언더파 67타의 좋은 성적을 내면서 톱10 진입 가능성을 높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10.05.23 00:00

  • [PGA] 1타 줄인 양용은, 순위 하락

    ... 22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도 2개를 곁들이면서 1언더파 69타를 치는데 그쳤다. 중간합계 1언더파 139타를 적어낸 양용은은 공동 44위로 통과했다. 공동 선두 캐머런 베크먼, 블레이크 애덤스(이상 미국.10언더파 130타)와는 9타차로 벌어졌다. 양용은의 페어웨이 안착률은 50%에 불과했고 그린 적중률도 67%, 퍼트수도 30개를 기록해 샷 감각이 좋지 않았음을 ...

    연합뉴스 | 2010.05.22 00:00

  • 양용은ㆍ위창수, 나란히 투어 정상 도전

    ... 위창수에게도 좋은 기회이다. 2월 웨이스트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 3위, 마스터스에서 공동 8위 등의 성적을 낸 양용은은 이달 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한 주를 쉬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우승은 없지만 10개 대회에 나와 9차례 통과하는 안정된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위창수 역시 투어 첫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다. 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는 위창수를 우승 후보 4위로 꼽았다. 대회 홈페이지는 "2008년 공동 7위, 지난해 공동 23위의 성적을 냈고 최근 ...

    연합뉴스 | 2010.05.19 00:00

  • [LPGA] 우승 박세리, 1세대 부활 신호탄

    ... 이원희와 결혼한 뒤 지난해 11월 첫 아들을 낳았고 박지은도 고질적인 허리 통증에서 벗어나 올해부터 투어에 복귀했다. 박지은은 올해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공동 10위에 올라 가능성을 보였고 김미현 역시 4개 대회에 나와 한 차례 기권을 제외하고는 매번 통과하며 상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박세리의 우승이 '코리안 낭자군 1세대'들의 동반 부활에 신호탄이 될지 팬들의 기대가 크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0.05.17 00:00

  • thumbnail
    [LPGA] 박세리 연장 우승…통산 25승째

    ... 3라운드까지 8언더파 208타를 쳤던 안젤라 스탠퍼드(미국)는 이날 4라운드 4개 홀에서 3타를 줄여 11언더파까지 치고 올라왔으나 4라운드가 모두 취소되는 바람에 헛심만 쓰고 말았다. 위성미(21.나이키골프)는 5오버파 221타로 통과한 73명 가운데 최하위에 그쳤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화제뉴스 1 소녀시대·2PM 캐비 뮤비서 몸매 과시 화제뉴스 2 소시 윤아, 괴력발휘 '도끼소녀' 등극 화제뉴스 ...

    연합뉴스 | 2010.05.17 00:00

  • PGA 선두권 혼전…위창수 33위

    ...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권으로 뛰어오르는 등 무명의 선수들이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다. 톱 랭커들이 대부분 불참한 이번 대회에서 어니 엘스(남아공)가 5언더파 67타를 몰아치며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12위(5언더파 139타)로 도약해 PGA 투어 시즌 세번째 우승을 노린다.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도 2타를 줄이면서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적어내 공동 33위로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0.05.16 00:00

  • [PGA] 위창수 공동 38위…선두는 존스

    ... 올랐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와 비제이 싱(피지) 등이 1오버파 73타, 공동 64위에 그쳤고 이 대회 3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잭 존슨(미국)은 8오버파 80타로 출전 선수 156명 가운데 공동 152위로 추락했다. 2000년과 2001년, 2007년 등 세 차례나 이 대회를 제패한 저스틴 레너드(미국)도 4오버파 76타, 공동 111위에 머물러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0.05.14 00:00

  • [PGA] 최경주 5타 차 10위…우즈는 통과

    ... 1위 자리에 오를 수 있다. 나상욱(27.타이틀리스트)은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 위창수(38.테일러메이드)는 3오버파 147타로 탈락했다. 비제이 싱(피지),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 제프 오길비(호주),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어니 엘스(남아공)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제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통과에 실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10.05.08 00:00

  • PGA 첫 우승 매킬로이, '영건' 선두주자

    ... 10개월의 나이로 정상에 오른 조니 맥더모트가 갖고 있다. 매킬로이는 15번째 어린 챔피언으로 이름을 올렸다. 매킬로이지만 올해 허리가 아파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달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대회와 셸 휴스턴오픈에서 잇달아 통과에 실패하는 등 이 대회 이전까지 올해 5개 대회에 나가 한 번도 10위 안에 들지 못했다. 이번 우승으로 매킬로이는 잃었던 자신감을 되찾았다. 매킬로이는 "어제 66타를 친 뒤 '이것이 올 시즌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

    연합뉴스 | 2010.05.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