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11-3420 / 3,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PGA] 안시현 "이번에는 내차례"… 첫날 2위

      ... 올라 우승을 노리게 됐다. 올해부터 LPGA 투어 무대에서 뛰게 된 이지영(21.하이마트)도 보기는 2개로 막고 7개의 버디를 낚아 강지민(26.CJ) 등과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올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 이선화(20.CJ)도 16번홀 현재 5언더파를 달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박세리(29.CJ)는 2오버파 74타의 부진으로 100위 밖으로 밀려 통과를 걱정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14 00:00

    • [스카이힐오픈골프] 무명 윤대영, 첫날 깜짝 선두

      ... 이 대회 공동 30위가 프로 데뷔이후 최고 성적일 만큼 알려지지 않은 선수. 작년에 14개 대회에서 여덟 차례 오프되는 등 성적이 좋지 않아 시드권을 잃기도 했던 윤대영은 올해 3월 시드 선발전에 다시 응시해 공동 4위로 합격증을 ... "여자친구 때문에 한국에 끌렸다. 한국음식을 좋아하고 특히 냉면을 잘 먹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라이언은 이날 4오버파 76타를 쳐 통과를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4.13 00:00

    • thumbnail
      한국프로골프 13일부터 8개월 대장정 시작

      ... 등 굵직굵직한 대회들도 총상금을 6억원으로 올려 한국프로골프 중흥기를 예고했다. 올해 코리언투어는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에게 시드를 부여하는 등 국제화에 박차를 가하는가 하면 '천만달러의 소녀' 미셸 위(17.나이키골프)의 통과 도전 등 볼거리가 한층 풍성해졌다. △춘추전국시대 이어지나 재작년부터 다승 선수없이 대회 때마다 챔피언의 얼굴이 바뀌는 춘추전국시대 양상이 계속됐던 한국프로골프 판도가 올해도 이어질 지 관심사다. 16개 대회에서 13명의 ...

      연합뉴스 | 2006.04.11 00:00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4년만에 예선 탈락

      ...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파72.7천44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어 중간 합계 8오버파 152타로 오프 기준(148타)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이번 시즌 투어 상금 랭킹 6위를 달리고 있는 채드 캠벨(미국)이 버디 ... 앞일을 예측하기는 어렵다"면서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공동 10위 그룹까지 모두 16명이 언더파를 작성한 가운데 오프 기준타수에 턱걸이한 짐 퓨릭(미국.148타) 등 31명이 오버파로 예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유럽골프의 제왕' ...

      연합뉴스 | 2006.04.08 00:00

    • SK텔레콤골프, 스카이72골프장에서 개최

      ... 창설 10주년을 맞는 이번 대회에는 무엇보다도 위성미가 초청돼 남자선수들과 성대결을 벌이게 돼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여자골프의 간판 박세리(29.CJ)도 2003년 경기도 용인의 레이크사이드골프장에 열린 남자대회 SBS프로골프최강전에서 통과한 뒤 톱10에 입상하는 대기록을 세운 적이 있지만 전장 7천야드에 못미치는 짧은 코스가 논란이 됐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스카이72 하늘코스는 챔피언티의 코스레이팅이 73.9타로 대회를 치르는데 적당한 난이도를 갖고 ...

      연합뉴스 | 2006.04.05 00:00

    • [PGA] 미켈슨, 연일 맹타 .. 선두 질주

      ... 보기는 한개도 저지르지 않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작년 이 대회에서 미켈슨과 플레이오프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패했던 올라사발은 2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전날 공동 47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지만 선두를 따라잡기는 힘들어 보였다. 한편 한국의 나상욱(22.코오롱)은 보기 4개, 버디 3개로 1언더파에 그쳐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의 부진한 성적을 냈지만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thumbnail
      [LPGA] 위성미, 이틀째 선두권

      ... 146타, 한희원(28.휠라코리아), 김초롱(22), 김영(26.신세계)은 3오버파 147타 , 박세리(29.CJ), 김주연(25.KTF), 이미나(25.KTF)는 4오버파 148타, 이정연(27), 정일미(34.기가골프), 김미현(29.KTF), 이지영(21.하이마트) 등은 5오버파 149타로 통과했다. 반면 박희정(25.CJ), 강수연(30.삼성전자)은 부진한 성적으로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thumbnail
      위성미, 남자골프대회 다섯번째 도전

      ... 다시 남자선수들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고 30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위성미는 작년에도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기준선 3언더파 139타에 2타가 모자라 오프됐다. 지난 2월 소니오픈에도 출전했던 위성미는 존디어클래식까지 ... 사람들이 나를 친절하게 대해 주었기 때문에 이 대회 출전을 고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여자선수가 남자대회에서 통과한 것은 1945년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처음이었으며 이후에는 어느 여자 선수도 이 기록을 깨지 못하고 ...

      연합뉴스 | 2006.03.30 00:00

    • [PGA] 최경주, 이틀째 상위권‥플레이어스챔피언십

      ... 1개의 우승컵도 안아보지 못한 `2인자' 비제이 싱(피지)은 2타를 줄인 6언더파 138타를 쳐 최경주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타를 줄여 3언더파 141타로 첫날의 부진을 만회하며 20위권에 진입했다. 한편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6개를 범하는 들쭉날쭉한 플레이로 중간합계 4오버파 148타에 그쳐 통과가 사실상 힘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25 00:00

    • thumbnail
      [PGA] 최경주, 공동 4위로 점프‥플레이어스챔피언십

      ... 42까지 밀렸다.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6개를 범하는 들쭉날쭉한 플레이로 2라운드 합계 4오버파 148타에 그쳐 통과에 실패했다. 한편 첫날 퓨릭과 공동 선두로 나섰던 데이비스 러브 3세는 9번홀(파5)에서 쿼드러플보기를 저지르는 등 2라운드에서만 11오버파 83타를 쳐 기준과 4타차로 오프돼 이 대회 사상 처음으로 3회 우승을 노렸던 꿈도 물거품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

      연합뉴스 | 2006.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