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21-3430 / 3,9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중위권 도약

      ... 중위권으로 올라섰다. 나상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의 미라솔골프장(파72.7천15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로 선전했다. 1, 2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오버파 행진을 벌이며 간신히 통과했던 나상욱은 이날 줄인 타수 덕에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로 순위를 공동35위까지 끌어 올렸다. 우승 경쟁에 뛰어들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타수지만 상위권 진입은 충분히 노려볼 수 있는 위치. 상위랭커들이 대부분 불참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6.03.12 00:00

    • 톰스, 단독 선두…나상욱, 통과

      ... 포함해 죠프 오길비(호주), 마티아스 그론베리(스웨덴), 이마다 류지(일본)가 공동 선두에 올랐지만 페이스를 유지한 선수는 톰스 뿐이었다. 톰스는 1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4번홀에서 7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17번홀에서는 이글까지 기록했다. 한국의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 3개와 보기 5개로 부진했지만 중간 합계 3오버파 147타로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11 00:00

    • 우즈-미켈슨 공동 선두…PGA 투어 포드챔피언십 2R

      ... 낚아 상승세를 이어갔다. 1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쳤던 어니 엘스(남아공)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이는 맹타를 휘둘러 7언더파 137타로 공동 25위에 올라 남은 라운드에서 상위권 진입을 노리게 됐다. 하지만 `2인자' 비제이 싱(피지)은 1타를 더 잃어 4언더파 140타로 간신히 통과했고 레티프 구센(남아공)도 3타를 줄이는데 그쳐 5언더파 139타로 공동 49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04 00:00

    • thumbnail
      [PGA] 트리플릿, 통산 세번째 우승

      ... 63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2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팔꿈치 수술로 작년 18개 대회 출전에 그쳤던 트리플릿은 2000년 닛산오픈, 2003년 리노타호오픈에 이어 통산 세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1,2라운드의 부진으로 간신히 통과한 트리플릿은 3,4라운드에서 17언더파의 맹타를 휘두르며 역전극을 연출했다. 공동 5위에서 출발한 제리 켈리(미국)도 보기 없이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에 나섰지만 21언더파 267타로 2위에 그쳤다. 전날까지 선두로 ...

      연합뉴스 | 2006.02.27 00:00

    • [PGA] 월도프, 왓슨에 2타 앞선 단독 선두

      ... 197타로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올 시즌 이 대회에 앞서 출전했던 4개의 대회 가운데 3번이나 오프 당하는 부진을 보인데다 2005년에도 28개 대회에 출전, 단 한 번도 톱 10에 들지 못했던 월도프로서는 모처럼의 ... 플레이'로 첫번째 PGA 투어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한편 2부투어 출신으로 생애 처음 PGA 투어 무대 통과한 박진(27)은 이날 3타를 잃어 공동 68위로 미끄러졌다. 전날까지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던 박진은 ...

      연합뉴스 | 2006.02.26 00:00

    • 나상욱, PGA투어 2경기 연속 오프

      나상욱(22.코오롱)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서 2경기 연속 오프됐다. 나상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옴니투산내셔널골프장(파72.7 천193야드)에서 열린 투산크라이슬러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오버파 73타를 쳐 중간 합계 이븐파 144타로 통과 기준타수인 4언더파에 못미쳤다. 나상욱은 작년 이 대회에서 극적으로 연장전에 돌입했으나 죠프 오길비(호주)에 아쉽게 우승을 ...

      연합뉴스 | 2006.02.25 00:00

    • LPGA 2년차에 우승 갈증 푼 김주미

      ... 김주미(22.하이트)는 한국여자프로골프 3관왕 출신의 준비된 챔피언. 2004년 겨울 치른 LPGA 퀄리파잉스쿨을 공동 12위로 통과해 작년부터 투어 무대에서 활동했던 김주미는 루키 때 그토록 갈구했던 우승의 갈증을 1년만에 털어내고 마침내 2006년 개막전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린 것. 2005년 22개 대회에 출전해 16차례나 통과했으나 톱10에 든 것은 2차례. 작년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4위를 했고, 사이베이스클래식에서는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

      연합뉴스 | 2006.02.19 00:00

    • [PGA] 최경주 톱10 향해 순항...우즈는 기권

      ... 사바티니(남아공.199타)와는 9타 차이가 나 우승을 넘보기에는 다소 벅차지만 톱10 이내 진입은 가능한 위치. 2라운드에서 1타차로 가까스로 예선을 통과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지독한 독감에 시달리다 결국 3라운드는 출전하지 않고 기권했다. 아마추어 때 2차례 이 대회 출전해 모두 오프됐고, 프로에 데뷔해 8차례나 출전했지만 한번도 우승을 못한 우즈의 `닛산오픈 악연'은 계속됐다. 닛산오픈은 우즈가 3차례 이상 출전하고도 우승을 ...

      연합뉴스 | 2006.02.19 00:00

    • 열린우리당 예비경선 정동영 1위

      ... 차지했습니다. 이어 김두관 후보가 231표, 김혁규 후보 229표, 임종석 후보 200표, 김부겸 183표, 김영춘 후보 124표를 얻었습니다. 이종걸 후보는 예비선거에서 탈락했으며 조배숙 후보는 116표를 얻었으나 여성몫으로 '오프'를 통과했습니다. 이날 백범기념관에서 실시된 예비경선 결과 정동영 후보와 김근태 후보간 1,2위 표차는 81표로 예상보다 크게 벌어져 전대 본선경쟁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오늘 본선 진출자들은 오는 4일 광주.전남.제주, ...

      한국경제TV | 2006.02.02 00:00

    • 여당 예비경선… 탈락자 1명 누가될까

      ... 중 여성 우대조항에 따라 본선 경선티켓을 확보한 조배숙 후보를 제외한 8명의 남성 후보 가운데 1명은 예비경선에서 '오프'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당내에서는 김부겸 김영춘 이종걸 임종석 후보 등 40대 재선 그룹에서 탈락자가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정동영 김근태 김혁규 김두관 후보는 상대적으로 당내 기반이 탄탄해 예선전 통과는 무난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다른 시각도 있다. 유력 후보 중 한 사람이 예상 외로 미끄러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유권자 ...

      한국경제 | 2006.02.01 00:00 | 이재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