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441-3450 / 3,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성미, 이틀 동안 무명 선수와 동반 플레이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통과 '4수(修)'에 나서는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1,2 라운드 파트너로 무명 선수를 만났다. 소니오픈 대회조직위원회가 11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1, 2라운드 조 편성에 따르면 위성미는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와 크리스 코치(미국)과 함께 이틀 동안 경기를 치른다. 1995년 프로에 입문한 코치는 PGA 투어와 2부투어를 오간 무명 선수로 지난해 2부투어 상금랭킹 3위에 올라 PGA 투어에 복귀했다. ...

      연합뉴스 | 2006.01.11 00:00

    • thumbnail
      위성미 "PGA에서 배워 LPGA 우승하겠다"

      ...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성미는 11일(한국시간) 하와이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에서 연습 라운드를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프로 전향 이후 처음 PGA 투어 대회에 나서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위성미는 'PGA 대회 통과보다 LPGA 대회 우승이 더 시급한 것 아니냐'는 세간의 지적을 의식한 듯 "지금까지 남자 선수와 가진 연습 라운드와 남자 대회에 출전한 것은 내 실력을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잘라 말했다. 위성미는 "이 때문에 ...

      연합뉴스 | 2006.01.11 00:00

    • thumbnail
      위성미, PGA 투어 네번째 도전장

      ... 510만달러)이다. PGA 투어는 9일 끝난 메르세데스챔피언십이 공식 개막전이지만 지난해 투어 대회 우승자만 출전했기 때문에 140여명이 모두 참가하는 소니오픈이 사실상 개막전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소니오픈에 쏠린 팬들의 관심은 3년째 위성미의 통과 여부에 집중되어 있다. 여성 선수의 PGA 투어 통과는 지난 1945년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 이후 반세기가 넘도록 나오지 않은 대기록. 특히 현존하는 최고의 여자골프선수라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조차 넘어보지 ...

      연합뉴스 | 2006.01.10 00:00

    • thumbnail
      [PGA] 최경주, 새해 첫 라운드는 '널뛰기'

      ... 톰스(미국). 카를 페테르손(스웨덴)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플랜테이션골프장 18번홀 그린 뒤편에 집을 갖고 있는 짐 퓨릭(미국)과 마이클 캠벨(뉴질랜드) 등 2명의 US오픈 챔피언은 나란히 1언더파 72타로 공동7위를 달렸다. 한편 위성미(17.나이키골프)와 함께 하와이 주민인 퓨릭은 "위성미는 다음주에 열리는 소니오픈 때 통과를 해낼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1.06 00:00

    • thumbnail
      위성미, 소니오픈 훈련 파트너는 오헤어

      ... 뽑혔던 숀 오헤어(미국)와 연습 라운드를 치를 예정이라고 AP통신이 4일 보도했다. 오헤어는 위성미의 코치 데이비드 레드베터에게 "위성미와 연습 라운드를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고 수락했다. 오헤어는 지난해 위성미가 아깝게 통과에 실패했던 존디어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둬 이래저래 위성미와는 인연이 깊다. 삼촌뻘인 엘스와 달리 오헤어는 올해 24세에 불과해 위성미는 오헤어를 '오빠'라고 불러야 할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한편 188㎝의 장신 ...

      연합뉴스 | 2006.01.04 00:00

    • thumbnail
      2억2천500만달러 상금잔치 PGA투어 6일 개막

      ... 나상욱(22)은 최경주에 이어 한국인 두번째 PGA 투어 우승자 대열에 동참하겠다는 각오다. 또 '1천만 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 역시 1945년 베이브 자하리아스 이후 아무도 넘보지 못했던 여성 선수의 PGA투어대회 통과라는 위업에 중단없는 도전을 계속하는 등 2006년 PGA 투어는 풍성한 볼거리로 넘친다. 2006년 PGA 투어 관전 포인트와 개막전 메르세데스챔피언십 전망을 정리했다. ▲변함없는 '빅 5' 강세 PGA 투어 전문가들은 ...

      연합뉴스 | 2006.01.02 00:00

    • thumbnail
      US오픈 챔피언 캠벨, 내년 PGA투어 출전 제한

      ... 2003년 PGA 투어 대회에 15차례 이상 출전하기로 약속하고 투어 카드를 받은 캠벨은 14개 대회만 소화하고 더 이상 PGA 투어에 참여하지 않았다. 당시 최악의 슬럼프에 허덕이던 캠벨은 14개 대회 가운데 고작 다섯 차례 통과했으며 그나마 3개 대회는 오프가 없는 대회였다. PGA 투어를 중도에 포기한 캠벨은 유럽 투어로 발길을 돌렸고 한 달만에 아일랜드오픈에서 우승컵을 차지, 재기에 성공했다. 이후 PGA 투어와 사실상 인연을 끊은 캠벨은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일본골프] 性대결 미야자토, 첫날 최하위권

      ... 최하위권에 그쳤다. 미야자토는 15일 오키나와 나하골프장(파71.6천801야드)에서 열린 일본프로골프(JGTO) 아시아재팬 오키나와오픈(총상금 1억엔) 첫날 9오버파 80타를 쳤다. 출전 선수 126명 가운데 125위여서 통과도 극히 불투명하다. 6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디네시 찬드(피지)와는 15타차. 10번홀에서 출발한 미야자토는 11번, 12번홀에서 잇따라 보기를 범한뒤 1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만회하는 듯 했다. 그러나 파4인 ...

      연합뉴스 | 2005.12.15 00:00

    • thumbnail
      일본 골프 '아이콘' 미야자토, 15일 性대결

      ... 입장권 예매 신청이 작년보다 2배나 늘어나면서 4천∼5천명의 갤러리가 몰려들 것으로 보고 주차장을 기존 4개에서 8개로 늘렸고 간이 화장실은 지난해 대회 때보다 2배가 많은 70개를 준비했다. 최대 관심사는 물론 미야자토의 통과 여부. 지난해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이 처음 JGTO 무대에 도전장을 던졌고 지난 달에는 '장타소녀' 위성미도 일본 남자 프로선수들과 겨뤘지만 통과는 이뤄내지 못했다. 미야자토는 따라서 일본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남자 대회에서 ...

      연합뉴스 | 2005.12.14 00:00

    • [LPGA Q스쿨] 손세희 등 공동 22위

      ... 내려 앉았다. 공동 15위였던 전설안과 조아람도 2오버파의 부진으로 1오버파 145타 공동 22위로 처졌다. 이밖에 채하나(고려대)는 3오버파 147타로 공동 44위, 김하나(23)는 4오버파 148타로 공동 57위에 자리해 통과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일본의 신예 미야자토 아이는 이틀째 언더파 타수를 기록하며 9언더파 135타로 단독 선두로 나섰고 리 앤 워커-쿠퍼(미국)가 3타 뒤진 6언더파 138타로 2위에 올랐다. 첫날 미야자토와 어깨를 나란히 ...

      연합뉴스 | 2005.12.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