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61-3770 / 3,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이번에는 '성(性)대결'

      ... 프로골프 투어 베이밀스오픈(총상금 25만달러)에 출전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차례로 출전했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수지 웨일리(미국)에 이어 올들어 세번째 여성 선수의 남성 무대 도전. 소렌스탐과 웨일리가 모두 통과에 실패했던 터라 위성미가 3, 4라운드까지살아남을 수 있느냐가 최대 관심이다. 소렌스탐과 웨일리가 남자 선수들에 비해 턱없이 짧은 비거리의 부담을 이기지못하고 탈락한 반면 드라이브샷을 300야드를 거뜬히 날리는 위성미는 일천한 ...

      연합뉴스 | 2003.08.20 00:00

    • [PGA 챔피언십] 미킬.캠벨, 공동선두...최경주, 최하위

      ... 안되기 때문이다. 이제 더 이상 나 빠질 것도 없다"고 말했다. 전반에만 4개의 보기를 범하며 무너졌던 우즈는 후반 정교한 퍼트로 2개의 버디 를 낚으며 2자릿수 오버파는 피했다. 한편 2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치며 간신히 통과했던 최경주는 이날 더블보 기 1개, 보기를 무려 8개나 범하며 10타를 더해 18오버파 228타로 70명의 통과자 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PGA챔피언십] 미킬.캠벨, 공동선두

      ... 12개에 불과했다. 전반에만 4개의 보기를 범하며 무너졌던 우즈는 후반 정교한 퍼트로 2개의 버디 를 낚으며 2자릿수 오버파는 피했다. 한편 2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치며 간신히 통과했던 최경주는 이날 더블보 기 1개와 무려 8개의 보기를 범하며 10타를 더해 18오버파 228타로 70명의 통과 자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meolakim@yna.co.kr (YONHAP) 030817 1044 KST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LPGA] 한희원, 3타차 2위

      ... 아이언샷을 무기로 4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이틀 동안 선두를 지켰다. '천재 소녀'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는 전날 말썽을 부렸던 드라이브샷은 되살아났지만 퍼팅 난조에 발목을 잡혀 오프 위기에 몰렸다. 버디는 1개 밖에 뽑지 못한 위성미는 보기 2개를 범해 합계 3오버파 145타로 공동80위권으로 밀려 올들어 5차례 프로 대회 연속 컷통과 기록이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8.16 00:00

    • [PGA챔피언십] 마이클, 깜짝 선두...최경주, 간신히 오프 모면

      ... 공동39위로 밀려 '메이저슬럼프' 탈출에 먹구름을 드리웠고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1타차로 간신히 오프를 면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92년 프로 데뷔 이후 퀄리파잉스쿨을 3차례나 치르는 등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못했던 ... 버디 2개를 뽑아냈지만 더블보기 2개와 보기 2개를 쏟아내며 4오버파74타를 쳤다. 합계 8오버파 148타의 최경주는 9오버파 149타로 끊긴 을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8.16 00:00

    • [LPGA] 김미현.한희원, 산뜻한 출발

      ...가 1언더파70타로 공동25위, 양영아(25)와 강지민(23.CJ)이 이븐파 71타로 공동46위, 장정(23)과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 김영(23.신세계)이 1오버파 72타로 공동62위를 달렸다. LPGA 투어에서 5개 대회 연속 통과에 도전한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미셸 위)는 드라이브샷 방향이 어긋나면서 2오버파로 부진, 공동80위에 그쳤다. 이날 역시 수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며 장타를 휘두른 위성미는 초반 11번,12번홀(이상 파4)에서 샷감각을 ...

      연합뉴스 | 2003.08.15 00:00

    • 위성미, "장타 아끼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크로거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에서 프로대회 5회 연속 통과를 노리는 `골프천재'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특유의 장타를 아끼겠다는 뜻을 밝혔다.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 매치플레이 1회전에서 탈락, 일찌감치 대회 장소에 도착, 3차례 연습라운드를 한 위성미는 "매홀 드라이브를 칠 수 없다. 거리보다는 위치가 더 중요한 홀이 많다"고 말했다. 경기가 열리는 미국 오하이주 톨리도의 하이랜드미도우스골프장은 ...

      연합뉴스 | 2003.08.14 00:00

    • [LPGA] 한희원, 시즌 두번째 우승 '예약'

      ... 올들어 퍼팅 난조에 시달려온 김미현은 이날 18홀 퍼팅 개수를 27개로 줄이면서버디 8개를 뽑아내 '부활' 조짐을 보였다.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로 부진, 오프 위기에 몰렸던 양영아(25)는 8언더파64타를 쳐 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10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역시 통과가 어려워 보였던 고아라(23.하이마트)도 5언더파 67타를 때려내 합계 4언더파 140타로 공동22위가 되면서 '톱10' 입상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3.08.10 00:00

    • [US여자아마추어골프] 제인 박.아이린 조, 공동선두

      ... 코스가 물에 잠겨 다시 하루 연기됐다. 156명의 출전선수 중 60명만이 2라운드 경기를 시작했을 뿐 라운드를 마친 선수는 한 명도 없다. 제인 박과 아이린 조는 지난달 열린 US여자오픈에 아마추어 선수로 출전, 나란히 통과해 공동30위와 공동58위에 올랐었다. 제인 박은 이날 3개의 버디를 뽑아내고 보기 1개를 범했으며 아이린 조는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기록했다. 두 선수가 선두로 나섬에 따라 전날 1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친 유학생 ...

      연합뉴스 | 2003.08.06 00:00

    • [브리티시여자오픈] 박세리, 이틀째 순항

      ... 입상을 바라보게 됐고 고우순(39)도 이븐파 144타(공동23위)로 2라운드를 마쳐 '맏언니'의 체면을살렸다. 오프 위기에 몰렸던 장정(23)은 이날 3언더파 69타로 선전, 합계 1오버파 145타(공동34위)로 3, 4라운드에 ..., 김초롱(19.미국명 크리스티나 김)은컷오프됐고 US여자오픈에서 우승, 스타덤에 올랐던 힐러리 런키(미국)도 통과하는데 실패했다. 한편 디아나 루나(이탈리아)는 14번홀(파4) 12타, 18번홀(파4) 10타 등 2개홀에서만 ...

      연합뉴스 | 2003.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