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1-290 / 4,0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튀르키예 강진] 시리아 구호통로 늘어난다…알아사드, 2곳 추가 동의

      ... 행동으로 옮길 의향이 있다면 시리아 국민들에게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지진 피해로 며칠간 막혔다가 재개된 바브 알하와 국경을 통한 각국의 원조가 계속 시리아 서북부로 전달되고 있다. DPA 통신에 따르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쿠르드족 자치구에서 온 구호물자 트럭 75대가 시리아 북서부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또 최근 이틀간 쿠웨이트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온 원조도 시리아 북서부로 전달됐다고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2.14 09:21 | YONHAP

    • thumbnail
      '기적은 없나'…튀르키예 지진 사망 3만7천명 넘어

      ... 갈등은 구호 활동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반군 내 최대 파벌이자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의 후신인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은 정부군 통제 지역에서 반군 장악 지역으로 구호 물품이 수송되는 것을 거부했다. 지난 9일에는 쿠르드 세력의 구호 차량이 서북부 지진 피해 지역으로 가려다가 튀르키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의 저지로 물품을 전달하지 못한 채 돌아가기도 했다. 위생이 악화하고 깨끗한 물 공급이 어려운 시리아 피해 지역에서는 전염병이 창궐할 수 있다는 ...

      한국경제TV | 2023.02.14 05:49

    • thumbnail
      이제 기댈 곳은 '진짜 기적'뿐…지진 사망 3만7000명 넘어

      ... 구호 활동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반군 내 최대 파벌이자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의 후신인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은 정부군 통제 지역에서 반군 장악 지역으로 구호 물품이 수송되는 것을 거부했다. 지난 9일에는 쿠르드 세력의 구호 차량이 서북부 지진 피해 지역으로 가려다가 튀르키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의 저지로 물품을 전달하지 못한 채 돌아가기도 했다. 위생이 악화하고 깨끗한 물 공급이 어려운 시리아 피해 지역에서는 전염병이 창궐할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23.02.14 03:14 | YONHAP

    • thumbnail
      강진 일주일 사망자 최소 3만5천명…기적같은 생존 소식 계속(종합)

      ... 갈등은 구호 활동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반군 내 최대 파벌이자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의 후신인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은 정부군 통제 지역에서 반군 장악 지역으로 구호 물품이 수송되는 것을 거부했다. 지난 9일에는 쿠르드 세력의 구호 차량이 서북부 지진 피해 지역으로 가려다가 튀르키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의 저지로 물품을 전달하지 못한 채 돌아가기도 했다. 위생이 악화하고 깨끗한 물 공급이 어려운 시리아 피해 지역에서는 전염병이 창궐할 수 있다는 ...

      한국경제 | 2023.02.14 00:13 | YONHAP

    • thumbnail
      강진 사망자 3만5천명 넘겨…일주일 지났지만 생존자 계속 구조

      ... 시리아 북부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무장세력 간의 갈등은 구호 활동의 가장 큰 걸림돌이다. 반군 내 최대 파벌이자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의 후신인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은 정부군 통제 지역에서 반군 장악 지역으로 구호 물품이 수송되는 것을 거부했다. 지난 9일에는 쿠르드 세력의 구호 차량이 서북부 지진 피해 지역으로 가려다가 튀르키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의 저지로 물품을 전달하지 못한 채 돌아가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2.13 20:22 | YONHAP

    • thumbnail
      [튀르키예 강진] "튀르키예군, 지진 후 처음 시리아 내 쿠르드계 공습"

      튀르키예(터키)군이 시리아 북부에 거점을 둔 쿠르드계 민병대를 공습했다고 내전 감시단체가 밝혔다. 13일(현시지시간)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전날 알레포주(州) 도시 코바이의 한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가 드론 공격을 받았다. 인권관측소는 이 공격으로 승용차가 완전히 파괴됐고, 쿠르드 민병대인 '시리아민주군'(SDF) 대원 1명이 숨지고, 다수가 다쳤다고 설명했다. 이번 드론 공습은 강진 발생 이후 튀르키예군이 쿠르드 세력을 목표로 시행한 첫 ...

      한국경제 | 2023.02.13 17:31 | YONHAP

    • thumbnail
      IS, 시리아 지진 틈타 민간인 75명 납치…"11명은 살해"

      ... 최소 20명이 탈출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IS는 2014년 국가 수립 선포 이래 이라크와 시리아 국토의 3분의 1가량을 통제하고 주민 수백만 명을 사실상 준국가 형태로 지배하다가 2019년 3월 미국 등이 후원하는 시리아 내 쿠르드족 민병대와 이라크군에 의해 패퇴했다. 현재 1만 명 정도의 잔당이 남아 재기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IS 잔당은 시리아에서 쿠르드 민병대나 정부군을 대상으로 기습을 펼치거나, 이라크 등지에서 산발적인 테러를 감행해 왔다. ...

      한국경제TV | 2023.02.13 16:00

    • thumbnail
      [튀르키예 강진] IS, 시리아 지진 틈타 75명 납치…"11명은 살해"

      ... 최소 20명이 탈출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IS는 2014년 국가 수립 선포 이래 이라크와 시리아 국토의 3분의 1가량을 통제하고 주민 수백만 명을 사실상 준국가 형태로 지배하다가 2019년 3월 미국 등이 후원하는 시리아 내 쿠르드족 민병대와 이라크군에 의해 패퇴했다. 현재 1만 명 정도의 잔당이 남아 재기를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IS 잔당은 시리아에서 쿠르드 민병대나 정부군을 대상으로 기습을 펼치거나, 이라크 등지에서 산발적인 테러를 감행해 왔다. ...

      한국경제 | 2023.02.13 15:47 | YONHAP

    • thumbnail
      [튀르키예 강진] 유엔 "반군 최대 파벌 승인 문제로 시리아 구호 지연"

      ...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랜 내전으로 생긴 정부군을 포함한 시리아 내부의 다양한 세력 간 갈등은 지진 구호 활동에 있어서 추가적인 장애물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 9일에는 쿠르드 세력의 구호 차량이 서북부 지진 피해 지역으로 가려다가 튀르키예의 지원을 받는 무장 세력의 저지로 물품을 전달하지 못한 채 돌아가기도 했다. 시리아는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과 반군으로 양분돼 ...

      한국경제 | 2023.02.12 23:15 | YONHAP

    • thumbnail
      [튀르키예 강진] 쿠르드 무장세력도 '작전' 일시중단 선언

      무력분쟁 끊이지 않던 PKK "튀르키예가 공격하지 않는 한 작전 안한다" 튀르키예와 무력 분쟁을 벌여온 쿠르드계 무장세력이 강진으로 사망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튀르키예를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작전'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쿠르드계 무장세력의 정치 조직인 쿠르디스탄노동자당(PKK)은 전날 뉴스통신사 ANF에 "튀르키예에서 작전을 중단한다. 우리는 튀르키예가 공격을 하지 않는 한 어떤 작전도 ...

      한국경제 | 2023.02.10 19: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