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41-4150 / 4,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lobal Issue] 그루지야, 꺼지지 않는 분쟁 '불씨'…美·러 新냉전 재연?

      ... 침공 대상국이 자국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도 그루지야처럼 NATO 가입을 추진해왔으며 전체 인구 4600만명 중 800만명이 러시아인이어서 침공의 명분으로 내세울 수 있다고 우크라이나인들은 걱정하고 있다. 또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 항구를 러시아의 흑해함대에 임대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임대 기간이 끝나는 2017년 이후 흑해함대가 떠나주길 바라고 있으나 러시아는 그럴 의향이 없다며 양국의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자원 부국인 중앙아시아 국가들도 ...

      한국경제 | 2008.08.23 17:14 | 서기열

    • 우크라이나도 떨고 있다 ‥ 러 '제2 타깃' 되나…공포 확산

      ...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는 그루지야와 비교해 국토 면적이 9배가량 넓다. 인구는 4600만명이며 이 가운데 800만명이 러시아인이다. 우크라이나도 나토 가입을 추진하는 등 친서방 노선을 걸어왔다. 우크라이나는 아울러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 항구를 놓고 러시아와 오랫동안 논란을 벌여왔다. 우크라이나는 이 항구를 러시아 흑해함대에 임대하고 있는데 임대기간이 만료되는 2017년 이후 흑해함대가 떠나주길 바라고 있는 반면 러시아는 그럴 의향이 없음을 내비쳐왔다. ...

      한국경제 | 2008.08.17 00:00 | 박성완

    • 우크라이나, 러' '다음 목표물' 우려로 동요

      ... 비교할 때 국토면적이 9배 가량 큰 우크라이나의 인구는 4천600만명이며 이 가운데 800만명이 러시아인이다. 우크라이나는 그루지야와 마찬가지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 등 친서방 노선을 걸어왔다. 우크라이나는 아울러 크림반도의 세바스토폴 항구를 놓고 러시아와 오랫동안 논쟁을 벌여왔다. 우크라니아는 이 항구를 러시아 흑해함대에 임대하고 있는데 임대기간이 만료되는 2017년 이후 흑해함대가 떠나주길 바라고 있는 반면 러시아는 그럴 의향이 없음을 내비쳐왔다. ...

      연합뉴스 | 2008.08.16 00:00

    • 러'-美 신경전 가열…新냉전 신호탄

      ... 놓고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러시아군은 이날 그루지야 중부 고리시(市)에 대한 통제권을 그루지야 경찰에 넘긴다고 밝혔다. 또 지난 8일부터 압하지야 해안에 정박하면서 해상 경계에 나섰던 러시아 흑해 함대 소속 4척의 함정이 크림반도 우크라이나령 세바스토폴 기지로 돌아갔다. 그러나 그루지야 정부는 러시아군이 약속을 깨고 고리시를 떠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쇼타 우티아슈빌리 내무부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는 지난 밤새도록 철군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지금은 마음을 ...

      연합뉴스 | 2008.08.15 00:00

    • 러'軍 그루지야서 철수 시작

      ...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그루지야가 남오세티야에서 군대를 모두 철수시킨 이후에 러시아는 철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8일부터 압하지야 해안에 정박하면서 해상 경계에 나섰던 러시아 흑해 함대 소속 4척의 함정이 크림반도 우크라이나령 세바스토폴 기지로 돌아갔다. 그루지야를 지지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번 전쟁에 참여했던 러시아 함정의 세바스토폴 귀항을 금지할 수 있음을 경고했었다. 이런 가운데 빅토르 유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3일 세바스토폴 ...

      연합뉴스 | 2008.08.14 00:00

    • 러시아, 그루지야 사태로 '옛소련' 회귀?

      ... 러시아는 국제무대에서 한껏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번 그루지야 사태 역시 러시아가 이웃 국가들에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권리가 있음을 전 세계에 내보였다는 분석이다. 러시아 관리들은 최근 우크라이나 영토인 크림반도에 대한 권리도 공공연하게 주장하고 있다. 그루지야 관리들은 러시아가 이번에 그루지야를 상대로 군사작전에 돌입한 것도 단지 그루지야군을 남오세티야에서 몰아내기 위해서라기보다 친서방 성향의 사카슈빌리 대통령을 축출하고 친러 성향의 ...

      연합뉴스 | 2008.08.11 00:00

    • 이글거리는 태양과 지중해 가 한눈에

      ... “차오(안녕)~~” 글·사진 전광용 이오스여행사(www.ios.co.kr) 대표 ● 위치 : 유럽 지중해 연안의 반도국 ● 면적 : 30만1277㎢(대한민국의 3배) ● 수도 : 로마 ● 인구 : 5800만 명(2008년 7월 기준) ... 지중해 기후다. 겨울엔 바람이 불고 비가 자주 내리지만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일은 거의 없다. 여름에는 강렬한 태양이 내리쬐므로 여름철에는 선글라스와 선블록 크림이 필수다. 이탈리아 여행은 4월부터 10월까지가 가장 좋다.

      한국경제 | 2008.07.02 12:13

    • thumbnail
      '싹둑 단발' 이미연, '세월은 어디로 갔나?'

      ... 집중시켰다. 라이프스타일채널 올'리브(O'live)의 <쉬즈 올리브, 이미연 인 바르셀로나> 촬영 차 유럽 남서쪽 끝에 프랑스와 접한 반도국가 스페인을 찾은 이미연은 항구도시 바르셀로나의 열정과 음식, 스타일을 소개할 예정. 출국 전날까지 CF촬영 강행군에 바르셀로나에서도 썬블록 크림을 바르는 것이 고작인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이었지만 이미연은 30대 후반의 나이를 무색하게 할 정도로 미모와 생기를 과시했다. 싹둑 자른 단발머리가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sin

    • thumbnail
      단발 머리 이미연 "데뷔초 모습 그대로네!"

      ... 올'리브(O'live)의 '쉬즈 올리브, 이미연 인 바르셀로나' 촬영 을 위해 지난 2월4일부터 열흘 남짓 유럽 남서쪽 끝에 프랑스와 접한 반도국가 스페인을 찾은 이미연은 방송에서 스페인의 항구도시 바르셀로나의 열정과 음악 음식, 스타일에 대해 소개했다. 이미연은 출국 전날까지 CF촬영 강행군에 열시간이 넘는 비행시간간 후에도 썬블록 크림을 바르는 것이 고작일 정도로 화장기 하나 없는 모습으로 촬영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연은 30대 후반의 나이를 무색하게 할 ...

      한국경제 | 2008.03.19 00:00 | sin

    • 러' 유조선.화물선 난파속출 원유.유황 등 대거 유출

      "환경재앙 불가피..유출기름 제거에만 수 년 소요" 지난 3일동안 크림반도를 강타한 폭풍으로 러시아 유조선과 화물선 등 선박 4척이 난파해 원유 2천t과 유황이 대거 바다에 유출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에 따라 흑해 일대에 유출된 기름과 유황을 제거하는데만 수 년이 걸릴 것이라고 러시아 당국 및 국제 환경단체들이 경고하고 나섰다. 이타르-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11일 새벽 흑해 카프카즈항에서 6.5마일 떨어진 지점에서 러시아 유조선 ...

      연합뉴스 | 2007.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