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991-11000 / 15,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C 다이노스, 이종욱 50억·손시헌 30억 계약

      ... 28억원과 연봉 5억원, 옵션 2억원 등 4년간 50억원을 제시했고, 손시헌과는 계약금 12억원, 연봉 4억원, 옵션 2억원 등 4년간 30억원에 합의에 이르렀다. 이종욱은 2006년부터 두산에서 활약하며 8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3과 970안타, 283도루를 기록한 '날쌘돌이' 스타일이다. 5차례나 3할 타율을 기록할 만큼 정교한 타격을 겸비했다. 여기에 안정적인 수비력과 특유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팀에 끈끈함을 더하는 힘은 수치로 표현할 ...

      한국경제 | 2013.11.17 13:20 | 정현영

    • 한화 이글스, 정근우 70억·이용규 67억 FA 영입

      ... 김응용 감독님께서도 직접 전화를 주셨다"면서 "수술 후 재활 중인 나를 신뢰해 주신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덧붙였다. 부산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2005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정근우는 9시즌 동안 991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1, 1057안타, 377타점, 269도루를 기록했다. 2004년 LG 입단 이후 KIA로 이적한 이용규는 통산 10시즌 동안 1040경기를 뛰며 타율 0.295, 1109안타, 300타점, 245도루 기록하며 한국 프로야구를 ...

      한국경제 | 2013.11.17 13:17 | 정현영

    • 한화 이글스, 정근우 70억·이용규 67억에 나란히 영입

      ... "정근우와 이용규가 한화에 가다니..정말 충격이다..", "한화 이번에 무섭게 선수들 영입하는데..이종욱마저 한화 가는 건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근우는 2005년 SK에 입단해 9시즌 동안 991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1, 59홈런 377타점, 269도루를 기록 중이다. 이용규는 2004년 LG에 입단해 KIA로 이적, 통산 10시즌 동안 1040경기에 출장해 타율 0.295 16홈런 300타점 245도루를 기록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

      한국경제TV | 2013.11.17 13:16

    • [프로야구] 장원삼 60억·박한이 28억…삼성과 4년 FA 계약

      ... '아시아시리즈 2013'에 출전 중인 박한이는 이날 조별예선 1차전을 마치고 현지를 찾은 송삼봉 삼성 단장과 만나 계약서에 사인했다. 부산고와 동국대를 거쳐 2001년부터 삼성에서만 뛴 프렌차이즈 스타인 박한이는 13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2에 96홈런, 635타점, 130도루를 기록했다. 박한이는 "정든 팀의 유니폼을 계속 입게 돼 정말 기쁘다"며 "앞으로도 온 힘을 다해 뛰겠다"라고 말했다. 삼성은 이로써 원소속 구단과의 협상 시한 마감(16일)에 앞서 내부 ...

      연합뉴스 | 2013.11.15 19:13

    • thumbnail
      [아시아시리즈] '8회의 사나이' 이승엽 "8회 운에 기대 걸었다"

      ... 복기했다. 그는 "그저 동점 상황에 주자가 1, 2루에 있었기 때문에 잘 치려고 했던 것뿐"이라면서 "그동안 8회에 좋은 타격이 많이 나와서 운에 기대를 걸기도 했다"고 웃었다. 이승엽은 이번 두산 베어스와 맞붙은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148로 부진해 이름값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국외로 무대를 옮긴 이번 대회에서는 첫 판부터 '8회의 사나이'로서 활약을 펼쳐 팀을 대회 4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서게 했다. 이승엽은 "시즌 후 훈련 기간도 부족했고, 한국시리즈가 ...

      연합뉴스 | 2013.11.15 17:09

    • FA 이병규 LG 잔류…3년간 25억5000만원 계약체결

      ... 이병규가 3년 총액 25억5000만원에 팀 잔류를 결정했다. LG는 15일 백순길 단장이 이병규와 만나 계약금 1억5000만원, 연봉 8억원에 3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1997년 LG에 입단한 이병규는 올 시즌 타율 0.348을 기록하며 타격왕에 오르는 등 불혹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팀 공격을 주도했다. 이병규는 계약 체결 후 "LG를 떠난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며 "가족 같은 LG에서 계속 야구를 할 수 있게 배려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

      한국경제 | 2013.11.15 15:54 | 김정훈

    • 이병규, LG와 3년 총액 25억5000만원 FA 계약 완료

      ... 1997년 LG에 입단한 이병규는 2007-2009년 일본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뛴 3년을 제외하고, 14년 동안 LG의 주축 선수로 자리하게 됐다. 특히 이번 계약은 이병규를 위한 단순한 예우차원이 아니다. 이병규는 올시즌 타율 3할4푼8리로 생애 2번째 타격왕에 등극했다. 또한 LG를 11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데 기여했다. 이병규는 계약을 체결한 후 "팀에서 알아서 잘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제부터 우승을 하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

      한국경제TV | 2013.11.15 15:29

    • [프로야구] FA 이병규, LG와 25억5천만원에 3년 계약

      ... 발표했다. 1997년 LG에 입단한 이병규는 2007∼2009년까지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활동했으나 2010년 다시 LG에 복귀해 주축 타자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사이클링 히트와 10연타석 안타 등을 타율 0.348을 기록하며 타격왕에 오르는 등 불혹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팀 공격을 주도했다. 이병규는 계약 체결 후 "LG를 떠난다는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며 "가족 같은 LG에서 계속 야구를 할 수 있게 배려해 준 구단에 감사하다"고 ...

      연합뉴스 | 2013.11.15 14:48

    • 이대호, 오릭스 결별하고 소프트뱅크 입단 유력!

      ... 예상했다. 스포츠닛폰도 연봉 4억 엔(42억 7천만원)을 기준으로 3년 이상 다년 계약을 준비 중인 소프트뱅크가 이대호 영입에 뛰어들 것이라고 썼다. 소프트뱅크는 올 시즌 일본 양대리그 12개 구단을 통틀어 가장 높은 팀 타율(0.274)과 팀 득점(660점)을 기록했으나 타선의 축이 되는 4번 타자의 부진으로 퍼시픽리그 4위에 그쳤다. 소프트뱅크는 2011년 멕시칸리그 타격왕을 차지한 쿠바 출신 타자 바바로 카니사레스와 최근 계약했으나 실패 부담이 ...

      한국경제TV | 2013.11.15 13:41

    • 권용관·이대형, LG와 2차 면담 무산..향후 거취는?

      ... 협상을 가질 계획이다. 두 사람은 오는 16일까지 소속팀 LG와 재계약을 하지 않을 경우 17일부터 소속팀을 제외한 나머지 구단과 협상이 가능하다. 한편 권용관은 지난 1995년 LG에 입단, 통산 1161경기를 출장해 통산 타율 2할2푼9리 42홈런 273타점을 기록 중이다. 이대형은 2003년 LG에 입단해 통산 2할6푼1리를 기록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민경 강경대응 `술집서 중년남자에 성접대` 사진 유포자 "이유가 기막혀" ...

      한국경제TV | 2013.11.14 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