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01-11110 / 15,5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FA 효과, 초반부터 '반짝'

      ... 6-9로 끌려가던 7회 좌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다. KIA는 계속된 2사 만루에서 나지완의 2타점 역전 좌전 적시타로 전세를 뒤집어 10-9로 짜릿한 승리를 안았다. 톱타자 이용규가 타율 0.125로 부진한 상황에서 2번 타자 김주찬이 사실상 '첨병' 노릇을 하고 있다. 두 경기에서 7타수 3안타를 때린 그는 볼넷 2개와 몸에 맞는 볼 1개를 얻어 여러 차례 1루를 밟았다. 1루에 나간 뒤 최대 무기인 발을 살려 ...

      연합뉴스 | 2013.04.01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3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허리 통증으로 8일간 결장한 추신수는 26일 복귀한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려냈다. 전날 샌디에이고전에서는 시범 경기 두번째 대포를 쏘아올렸다. 추신수는 이날도 멀티히트를 작성하며 건재한 몸 상태를 자랑했다. 타율도 0.342에서 0.366으로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3.29 00:00 | janus

    • 류현진·추신수 PS를 향해…美프로야구 4월1일 개막

      ...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게 돼 대박 계약의 찬스를 맞는 추신수는 올 시즌 승부를 걸어야 한다. 우익수를 떠나 중견수에 새 둥지를 튼 추신수는 시범경기에서 연착륙에 성공했다. 허리 통증으로 몇 경기 결장하기도 했으나 그는 26일 현재 타율 0.333(33타수 11안타)에 도루 3개를 기록하며 타선의 첨병으로서 후한 점수를 받고 있다. 출루율 0.389, 장타율 0.455 수치도 만족스러운 편이다. 2011년 왼손 투수가 던진 볼에 맞아 왼손 엄지를 다친 뒤 트라우마로 ...

      연합뉴스 | 2013.03.27 00:00

    • 추신수, 복귀 세 경기 만에 안타

      ... 통증을 털어낸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복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볼파크에서 벌어진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치고 볼넷 1개를 골랐다. 14일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 이후 12일, 4경기 만에 안타를 보탠 추신수는 시범경기 타율 0.333(33타수 11안타)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3.26 00:00 | janus

    • [美야구] 8일 만에 복귀 추신수, 3타수 무안타

      ... 201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를 상대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한 차례 삼진도 당한 추신수는 6회초 수비 때 데니스 핍스와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400에서 0.357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으로 17일 밀워키 브루어스전부터 6경기 연속 출전하지 못했다. 심각한 부상은 아니라지만 결장 경기가 이어지면서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공백이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

      연합뉴스 | 2013.03.24 00:00

    • [ WBC] 도미니카共 로빈슨 카노, 대회 MVP 겹경사

      ... 로드니(탬파베이)도 강력한 후보로 꼽혔지만 MVP는 결국 카노의 몫이 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문 뉴욕 양키스의 주전 2루수인 카노는 이미 이번 대회 1, 2라운드에서도 MVP를 차지했다. 카노는 이번 대회 8경기에 모두 출전, 타율 0.469(32타수 15안타)에 2홈런 6타점 6득점을 기록했다. 볼넷 셋을 골랐고 2루타도 4개나 치면서 출루율(0.514), 장타율(0.781)에서도 모두 팀 내 1위에 올랐다. 타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안정된 플레이로 ...

      연합뉴스 | 2013.03.20 00:00

    • 추신수, 4경기 연속 안타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미국 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4경기 연속 안타를 터뜨리고 방망이를 곧추세웠다. 추신수는 14일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의 굿이어볼파크에서 벌어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쳤다. 6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경기부터 4경기 내리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시범 경기에서 타율 0.435(23타수 10안타)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3.14 00:00 | janus

    • [ WBC] 조직委, 캐나다·멕시코 난투극 징계 안하기로

      ... 2006년 출범한 WBC는 세 번째 대회를 치르면서도 상식 밖 규정으로 비판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초대 대회에서도 동률팀 결정 기준이 말썽을 불렀다. 당시에는 동률팀이 나오면 승자승-실점이 적은 팀-자책점이 적은 팀-팀 타율이 높은 팀-제비뽑기 순으로 순위를 가렸다. 1∼2라운드에서 한국에 두 번이나 패한 일본은 규정 덕분에 4강에 올랐고 한국과의 세 번째 맞대결에서 이겨 우승의 발판을 놓았다. 한국은 6전 전승을 거두고도 세 번이나 일본을 만나는 희한한 ...

      연합뉴스 | 2013.03.11 00:00

    • 추신수, 4안타에 2도루·2득점 '대폭발'

      ... 만루를 만들었으나 코자트의 병살타로 2루에서 잡혔다. 6회초 마지막 타석에서도 선두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중전 안타로 1루를 밟은 뒤 코자트의 타석에서 또 도루에 성공했다. 그 뒤 브루스의 2루타로 홈까지 들어왔다. 추신수는 7회말 수비 때 라이언 라마르로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421로 치솟았다. 신시내티는 추신수의 활약에 힘입어 7-3으로 화이트삭스를 꺾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kamja@yna.co.kr

      연합뉴스 | 2013.03.11 00:00

    • [전문]이채필 전 고용노동부 장관 이임사

      ... 되기도 하였습니다. 우리 노사관계의 해묵은 숙제였던 복수노조를 실시하고 근로시간면제제도 마련으로 노조의 민주성과 자주성을 위한 초석도 다졌습니다. 법과 원칙의 바탕 위에서 노사자율 해결기조가 정착되어 개별 노사분규에 정부가 타율적으로 성급하게 개입하여 '팔 비틀기식 미봉책'으로 접근하지 않게 되었고, 문제를 잘 아는 당사자 스스로 근원적으로 풀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지원하는 등 선진국형 합리적 노사관계가 늘어가고 있는 점도 여러분과 함께 자부심을 갖게 ...

      한국경제TV | 2013.03.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