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31-11140 / 15,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삼성 이승엽, 연봉 8억원에 재계약

      ... 일이지만 그보다도 친정에서 후배들과 정겹게 야구를 할 수 있다는 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내년에도 개인 성적보다 팀의 우승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8년을 뛰고 삼성에 컴백한 이승엽은 올해 정규리그에서 타율 0.307, 홈런 21개, 85타점을 올리고 타선의 중심을 잡았다.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에서는 1차전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뜨려 2002년 한국시리즈 6차전 이후 10년 만에 연타석 홈런이라는 진기록을 작성하고 시리즈...

      연합뉴스 | 2012.12.27 00:00

    • thumbnail
      "이사회 결의 따른 경영 행위, 업무상 배임죄 물을 수 없다"

      ... 문제로 꼽았다. 죄형 법정주의에 반하고 이런 맹점이 배임죄의 본질을 변질시키고 민사사건을 과도하게 형사사건화한다고 했다. 강 교수는 “형법 규정의 올바른 해석이라기보다는 처벌 수위를 높이려는 정책적인 발상에서 나온 것”이라며 “타율적이고 과도한 통제와 간섭은 기업의 대외적인 경쟁력을 현저히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배임죄의 구성 요건과 적용 범위를 명확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은 자율성과 창의성이 보장될 때 성장가능성과 ...

      한국경제 | 2012.12.14 00:00 | 윤정현

    • "이사회 결의한 경영행위는 배임죄 해당 안돼"

      ... 덧붙였다. 강 교수는 최근 경제민주화 논란이 일면서 기업인 배임죄 처벌을 강화하자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 "기업의 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재가 필요하지만 경영 행위의 특성과 경영 원칙을 무시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타율적이고 과도한 통제와 간섭은 기업의 대외적인 경쟁력을 현저히 떨어뜨린다"면서 "기업인의 경영 실패에 대한 형사책임을 확대 적용하는 것은 기업가 정신을 훼손하고 소극적인 기업 경영과 투자 억제 등의 부작용을 낳을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

      연합뉴스 | 2012.12.14 00:00

    • thumbnail
      추신수, 신시내티로 전격 이적

      ... 곧바로 추신수의 트레이드도 해결했다.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2006년 클리블랜드로 이적한 추신수는 세 번째로 유니폼을 갈아입는다. 빠른 발과 강한 어깨, 장타력, 정확성, 파워 등을 겸비한 추신수는 올해까지 통산 타율 0.289, 83홈런, 373타점, 85도루를 기록했다. 2009~2010년 2년 연속 20홈런-20도루를 달성하고 아메리칸리그 정상급 외야수로 성장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12.12 00:00 | 서기열

    • [美야구] 추신수, 신시내티 트레이드설 제기

      ... 중견수 드루 스텁스와 유격수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받게 된다. 올해 스토브리그에서 톱타자를 물색 중인 신시내티는 추신수를 톱타자이자 중견수로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신수는 올 시즌 161경기 가운데 15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3(598타수 169안타), 홈런 16개, 타점 67개, 도루 21개의 성적을 남겼다. 시즌 초에는 3번과 6번을 오가며 자리를 잡지 못했으나 5월15일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부터 톱타자로 변신하면서 눈부신 상승 곡선을 ...

      연합뉴스 | 2012.12.12 00:00

    • thumbnail
      [프로야구] 다저스 입단 류현진, 이제부터 '생존 경쟁'

      ... AT&T 파크(0.737), 펫코파크(0.854)의 파크 팩터는 모두 20위권 후반에 있다. 투수들에게 유리한 구장에서 뛰는 류현진으로서는 우선 짐을 덜었다. 그러나 샌디에이고를 제외하고 나머지 세 팀은 리그 팀 타율 6위 이내 오를 만큼 방망이 실력이 나쁘지 않아 방심은 금물이다. 콜로라도, 애리조나, 샌프란시스코는 올해 득점에서 각각 리그 3,4,6위에 올랐다. ◇목표는 두자릿수 승리 = 올해 내셔널리그에서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투수는 총 ...

      연합뉴스 | 2012.12.10 00:00

    • [美야구] 클리블랜드, 추신수에 재계약 제시

      ... 딜러'는 클리블랜드 구단이 제값을 받으려면 추신수를 이번 스토브리그에 꼭 팔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폴 호인스 기자는 먼저 추신수의 통산 성적을 볼 때 전반기와 후반기 성적에는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추신수는 전반기 통산 타율 0.277, 홈런 44개, 183타점을 올렸다. 후반기에는 타율 0.302, 홈런 39개, 190타점을 남겼다. 그러나 호인스 기자는 스스로 중압감을 느끼는 추신수가 내년 전반기에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하면 몸값이 하락할 수 있고, ...

      연합뉴스 | 2012.12.02 00:00

    • [美야구] 이치로, 연봉 140억원 삭감하고 양키스 잔류

      ... 있다"며 양키스만의 분위기에 심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 빅리그에 데뷔한 이치로는 올해 중반까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만 12년을 뛰었다. 그러다가 '변화가 필요하다'며 시즌 중에 양키스로 옮겼다. 올 시즌 시애틀에서 타율 0.261에 머물던 그는 양키스 이적 후 67경기에서 타율 0.322, 도루 14개를 기록하고 재기에 성공했다. 양키스는 올 시즌 16승을 거둔 오른팔 투수 구로다 히로키(37)도 1년간 1천500만 달러(162억원)에 붙잡는 ...

      연합뉴스 | 2012.11.27 00:00

    • thumbnail
      이승엽 "스포츠 스타중 부동산재벌 1위 맞지만 실상은…"

      ... 프리미어리거인 박지성은 지난 2009년 경기 용인시에 지하 2층, 지상 7층짜리 빌딩인 '스타프라자'를 짓고 부동산 재테크를 시작했다. 그러나 부동산 침체기를 맞아 고전을 면치 못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승엽은 2012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받는 연봉이 8억 원이며 타율, 홈런, 타점에 해당되는 옵션을 모두 달성해 약 3억 원을 더 받는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키즈맘뉴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키즈맘 | 2012.11.20 00:00

    • 홍성흔 친정 복귀…두산과 4년 31억 FA 체결

      ... 구단은 19일 홍성흔과 4년간 총 31억 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홍성흔은 2009년 롯데로 이적한 후 4시즌을 마치고 두산으로 복귀하게 됐다. 홍성흔의 올 시즌 성적은 113경기에 나와 타율 2할9푼2리(390타수114안타) 15홈런 48득점 74타점을 기록했다. 앞서 롯데와의 협상에서 3년간 25억원을 주겠다던 제안을 뿌리치고 두산으로 새 보금자리를 택했다. 두산은 롯데에서 4년간 변함없는 장타력과 팀 공헌도를 보여준 ...

      한국경제 | 2012.11.19 00:00 | jhkim